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커플 케미가 '로마의 휴일'처럼 잘 나왔다는 드라마

By. 뉴스에이드 석재현

5,3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송혜교와 박보검이 연인으로 만난다. tvN 새 수목 드라마 '남자친구'에서! 

출처tvN

오는 28일부터 방영 예정인 '남자친구'는 한 번도 자신의 뜻대로 살아보지 못한 여자(송혜교)가 쿠바에서 한 남자(박보검)를 우연히 만나 연인으로 발전하는 내용이다.


21일 오후 서울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남자친구' 제작발표회에서 드라마 제작과정 및 소감을 들어보았다.

출처최지연 기자

# 송혜교, 박보검을 선택한 이유

대본을 읽으면서 자연스럽게 두 배우가 떠올랐습니다. 다른 사람이 생각 안 날 정도로 잘 어울렸어요. 천만다행으로 모두 수락해주셔서 영광이라고 생각합니다. (웃음) (박신우 PD)

출처최지연 기자

# 복귀작으로 '남자친구' 선택한 이유

전작인 '태양의 후예'가 워낙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요. '태후'에 비하면 아기자기한 부분이 많고, 보검 씨가 함께 한다는 소식을 듣고 좋은 작품이 나오겠다는 기대감에 주저 없이 선택했어요. (송혜교)

출처최지연 기자

# 그동안 길렀던 머리는 작품 때문이었는지?

단순히 머리를 한 번 길러보자는 생각으로 시작했는데요. 공교롭게도 제가 맡은 캐릭터의 자유분방한 성격이나 분위기가 잘 맞아떨어졌어요. 그래서 자르지 않고 그대로 가게 됐습니다. (박보검) 

출처최지연 기자

# 다른 드라마와 달리 '남자친구' 만의 매력은?

요즘 빠른 이야기로 흘러가는 작품들이 많은데요. '남자친구'는 천천히 하나하나 짚어가면서 서정적인 이야기를 전달하고 싶었어요. 그리고 각자 다른 두 사람이 서로 조금씩 포기하면서 느끼는 감정과 북돋아주는 용기에 초점을 뒀고요. 시청자 분들이 많이 공감하실 거라고 생각합니다. (박신우 PD)

출처최지연 기자

# 나이 차이에 대한 부담감

동갑이라는 설정이었다면 부담감을 느꼈겠지만, 처음부터 연상 연하 커플이고 호텔 대표와 직원으로 나오기 때문에 큰 문제없었어요. (웃음) (송혜교)

출처최지연 기자

# 송혜교, 박보검의 연기 호흡

처음에는 어색함이 조금 있었지만, 촬영이 진행될수록 가까워졌어요. 지금은 많이 친해졌어요. (박보검)
'남자친구'로 보검 씨를 처음 만났는데, 이야기를 잘 들어주고 잘 따라와 줘서 불편함이 없었어요. 생각도 잘 통해서 수월하게 잘 촬영하고 있어요.  (송혜교) 
카메라에 다 담아내기 힘들 만큼 현장에서 케미가 뛰어납니다. 두 사람의 연기 호흡을 그대로 따라가는 데 치중했고, '로마의 휴일'처럼 아름답게 나왔습니다. (박신우 PD)

출처최지연 기자

# 쿠바 로케이션을 선택한 이유

드라마 기획의도부터 '썸'이라는 단어를 많이 사용했는데요. 조용히 끌어 오르는 연애 감정과 잘 어울리는 무대나 분위기, 정서를 찾았어요. 그 결과, 쿠바가 가장 적합해서 최종 선택했습니다. (박신우 PD)

출처최지연 기자

# 쿠바를 다녀온 소감

아름답고 열정적인 나라지만, 평소에는 조용한 분위기예요. 현지에 계신 분들도 여유롭고 상냥하셔서 편안한 촬영이었습니다. (송혜고)
쿠바를 '시간이 멈춘 나라'라고 표현하는데, 과거와 현대 가 그대로 공존하고 있어서 신선했어요. 촬영하는 동안 흥이 많이 생겼어요. (웃음) (박보검)

출처최지연 기자

# 송혜교, 박보검의 최측근 송중기의 반응은?

중기 씨는 열심히 하라고 방송을 통해 잘 지켜보겠다고 말했습니다. (웃음) (송혜교)
촬영 전부터 여러 가지 조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중기 형이 나오는 '아스달 연대기'도 잘 됐으면 좋겠어요. (웃음) (박보검)

출처최지연 기자

# 끝인사

지금도 모든 제작진이 열정적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는데요. 그 열정이 여러분들의 마음에 닿았으면 좋겠어요. (송혜교)
시청률이 잘 나오면 좋겠지만 올 겨울, 그리고 내년 초까지 시청자들에게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는 따뜻하고 설레는 로맨스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박보검)
송혜교, 박보검 씨와 함께 한다고 해서 잘될 거라고 주변에서 좋은 말씀 해주셨는데요. 함께 일한다는 자체가 행복합니다. 두 배우들을 최상의 컨디션으로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박신우 PD)

출처최지연 기자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