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2017 설특집 아육대’ 아찔했던 순간 4

By. 뉴스에이드 문지연

279,88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MBC '아육대' 캡처

30일 MBC ‘설특집 2017 아이돌스타 육상·양궁·리듬체조·에어로빅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가 열렸다. 총 38팀, 194명의 아이돌들이 대회에 출전했다. 


우승을 향한 아이돌들의 의욕이 앞서다 보면 아찔한 상황이 발생하게 되는 법. 

불끈!

이번 ‘아육대’에서도 역시 부상 없는 대회를 추구했지만, 부상 위험은 계속해서 존재했다. 


다만, 큰 부상이 없었다는 것만으로도 이번 ‘아육대’는 성공한 대회가 아니었을까...☆

훌쩍훌쩍

아이돌들의 안전을 위협했던 ‘아찔’한 순간을 짚어 봤다.

# 트와이스 채영의 삐끗


트와이스 채영은 60m 달리기 예선을 뛰다 발목을 삐끗하며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아찔했던 순간이지만, 큰 부상은 없어 다행이었다는 사실! 


이후 400m 릴레이에도 무리 없이 출전하며 건강한 모습을 보여줬다.

최고!

# 임팩트 제업의 낙법


임팩트 제업은 60m 달리기 예선에서 넘어지며 바닥에서 한 바퀴를 굴렀다. 


완벽한 낙법으로 부상을 피했지만 아찔했던 순간임에는 변함이 없었다는 것! 


마지막까지 건강한 모습을 보여줘 매우 다행이었다.

꾸벅!

# 임팩트 웅재의 아찔한 순간


임팩트는 부상의 그룹인 것인가..!

웅재 또한 아찔한 상황을 겪어야 했다. 


예선 달리기를 한 뒤 결승 지점에서 높게 뛰어오른 업텐션 쿤의 발에 얼굴을 스친 것. 


큰 부상으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아찔한 순간이 아닐 수 없었다.

# 빅스 레오가 넘어졌을 때


400m 남자 릴레이에서도 넘어지는 사고는 발생했다. 


선두 세븐틴 에스쿱스의 뒤를 바짝 쫓던 빅스 레오가 추격을 얼마 앞두지 않은 상황에서 넘어지고 만 것. 


크게 넘어져 모두가 걱정했지만, 부상은 없어 다행이었다.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