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뉴스에이드

종영 1주년 맞은 '스카이 캐슬' 배우들 근황

다들 어디에서 뭐 하시나요?

34,21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해 겨울은 추웠지만 이 드라마 덕분에 대한민국은 후끈했다.

그 드라마는 


바로

JTBC '스카이 캐슬'이다.

출처JTBC 'SKY 캐슬' 공식홈페이지
스카이 캐슬

대한민국 상위 0.1%가 모여사는 스카이 캐슬 안에서 벌어지는 사모님들의 욕망을 담은 이야기.

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
출연: 염정아, 정준호, 이태란, 최원영, 윤세아, 김병철, 오나라, 조재윤, 김서형, 김혜윤, 이지원, 찬희
최고시청률: 23.8%

최고 시청률 23.8%를 기록하며 신드롬을 일으켰던 '스카이 캐슬'이 종영 1주년을 맞았다!

완전놀라움
(벌써 시간이 그렇게..?)

'스카이 캐슬'이 종영하고 1년이 지난 지금, 우리를 웃기고 울렸던 배우들은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

# 진주목걸이가 잘 어울린 염정아

출처JTBC 'SKY 캐슬' 공식홈페이지

모나코 왕비였던 그레이스 켈리보다 진주 목걸이가 잘 어울렸던 한서진 역의 배우 염정아.

출처(주)NEW

염정아는 지난해 영화 '시동'에서 윤정혜 역을 맡으며 다시 한번 누군가의 '엄마'가 됐다.

그리고 들려온 기쁜 소식!

최동훈 감독이 준비 중인 신작에 캐스팅 됐다.

배우 류준열, 김태리와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발그레헤헤
# 병원장 노린 야망甲 정준호

출처JTBC 'SKY 캐슬' 공식홈페이지
때는 '스카이 캐슬' 18회 방송 당시...

옷 입고 샤워하는 신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배우 정준호.

그는 최근 개봉한 영화 '히트맨'을 통해 '스카이 캐슬'에서 부녀 호흡을 맞췄던 이지원과 재회했다.

한 인터뷰에서 이지원과의 재회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이지원이) 연기를 잘한다. 드라마에서 사이가 좋지 않았는데 다시 만나서 기뻤다.
-정준호
# 찐찐이 오나라

출처JTBC 'SKY 캐슬' 공식홈페이지

일명 '찐찐이'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배우 오나라.

오나라는 최근 종영한 KBS 2TV '99억의 여자'에서 '스카이 캐슬' 진진희와는 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끝없는 덜덜
(제가 잘못 안 했어도 잘못했습니다...)
# 전적으로 믿고싶은 김서형

출처JTBC 'SKY 캐슬' 공식홈페이지

전국에 '쓰앵님' 열풍을 불고 온 배우 김서형.

(Feat. 저를 전적으로 믿으셔야 합니다!)

그는 오는 3월 2일 첫 방송 예정인 SBS '아무도 모른다'로 돌아온다. '스카이 캐슬' 이후 1년여 만이다.

풍악을 울려라
(좋아좋아!)

출처SBS '아무도 모른다' 공식홈페이지
가죽 코트 입고 독보적 분위기 내뿜는 김서형에서 벌써 광역수사대 강력1팀 팀장 차영진이 보이는 거 같고....

'스카이 캐슬'에서 돋보였던 학생 캐릭터도 빼놓을 수 없다.

# 말랑 마이멜로디 김혜윤

차기작으로 단숨에 주연을 꿰찬 경우도 있다.

그 주인공은 배우 김혜윤!

출처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공식홈페이지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은단오 역을 맡아 사랑둥이로 사람들에게 눈도장 찍으며 대세 배우 반열에 올랐다. 

하트 세레나데
(김혜윤 귀여워 사랑스러워)
# 이 시대 '굿 가이' 찬희

본업인 가수로 돌아간 출연자도 있다.

출처SF9 공식홈페이지

바로 그룹 SF9의 멤버 찬희!

'Good Guy'로 컴백한 SF9은 음악방송 1위를 차지하며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냈다.

무대 안 보면 섭섭할 거 같으니 1위 가수 무대 감상하고 가실게요~
꺄아아아

너무멋지다
(최고다 최고! 히트다 히트!!)

이처럼 배우들의 차기작은 '스카이캐슬'을 그리워하는 시청자들에게 선물이 아닐까 싶다. 

앞으로도 더 많은 작품에서 만나볼 수 있기를 바란다.

뱅그르르
(그럼 안녕)

By. 이세빈 인턴기자

작성자 정보

뉴스에이드

톡 쏘는 뉴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