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yLoveKBS

구조대원 답게 죽는 길이라고 생각했어요

불타는 배 안에서 탈출을 거부한 영웅들

21,27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19년 9월, 울산 염포부두


출처KBS1TV 재난탈출 생존왕


갑자기 엄청난 폭발과 함께 

어마어마한 불길이 치솟았습니다.



출처KBS1TV 재난탈출 생존왕


빌딩 높이의 시뻘건 불길과 

유독가스에 휩싸여가는 배에서

선원들이 정신없이 대피하던 그 때!




탈출은 커녕

점점 선실 깊숙한 곳으로 달려가는 

두 사람이 있었습니다.


출처KBS1TV 재난탈출 생존왕



“안에 누구 있어요?!!!”


“문 좀 열어! 대답해봐!”



미처 탈출하지 못한 선원이 있을까봐

목숨 걸고 선실을 하나하나 살피는 


필리핀 선장님과

해경 구조대 박철수 경사



다행히 선원 모두 탈출한 것을 확인하고

박 경사는 선장님과 함께 배를 떠나려 했습니다.



“선장님, 이제 우리도 나가야 해요. 

위험해요!”



“No… No… 먼저 가세요.”



떠나길 거부하는 선장님?!






불타는 선박을 차마 떠날 수 없었던 선장,

그리고 그런 선장을 두고 갈 수 없었던 박철수 경사



결국 탈출 대신 배에 남아 

추가 폭발을 막기로 결심했습니다.


출처KBS1TV 재난탈출 생존왕


엄청난 반동으로 요동치는 거대 소화전을

붙잡고 버티며 추가 폭발을 막은 두 영웅



“선장님, 이제 우리 정말 탈출해야 해요!”


출처KBS1TV 재난탈출 생존왕


결국 두 사람은 무사히 탈출했는데!

긴장이 풀려 그 자리에 주저앉은 선장님.



박 경사의 두 손을 부여잡고 울먹입니다.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출처KBS1TV 재난탈출 생존왕


초대형 화재 불구 사망자 0명!


끝까지 선장의 책임을 다하고자 
배를 떠나지 않은 필리핀 선장님과

구조에 최선을 다한 한국 해경이 
기적을 만들어낸 것입니다.


하지만


무사히 탈출한 박 경사는

심각한 구토증세와 함께 

의식을 잃기 시작했는데…



긴장한 탓에 

다량의 유독가스를 흡입한 것도 모른 채

오랫동안 구조활동을 했기 때문에 

폐가 손상되었던 것입니다.



열흘 간의 산소치료 끝에 

무사히 회복할 수 있었던 박철수 경사.



‘자칫 목숨을 잃을 뻔 했던 아찔한 경험이었습니다.’



“저도 구조대원이기 이전에

한 가정의 아버지고 남편이기도 하죠…”



박 경사는 가족 생각에 결국

인터뷰 중에 눈물을 보이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선원들도 누군가의 가족이니까

구조대원으로서 끝까지 구하려고 했어요.”


불타는 배 안에서


“구조대원답게 죽는 길이라는 생각뿐...”



함께 끝까지 불길을 잡으려 노력한 선장님은
박 경사의 진심을 알고 계시겠죠?

출처KBS1TV 재난탈출 생존왕



“선장님, 만나고 싶어요.”

“오직 우리 둘만 아는 그날의 이야기가 많이 있잖아요”



“저랑 소주 한잔 꼭 하실거죠?

연락 기다릴게요!”




사명감과 희생정신으로 

더 큰 재난을 막아낸 두 분


당신이 히어로입니다.


작성자 정보

MyLoveKBS

KBS 콘텐츠의 모든 것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