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yLoveKBS

화성에서 온 아빠 VS 금성에서 온 딸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김승현&김수빈 부녀

40,56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부녀사이 오늘도 맑음!

동네를 워킹하는

모델같은 뒷태는 누구?

바로 [살림남]으로 핫한

김승현 씨였네요

짜잔

비도 오는데 버스정류장에서

누굴 기다리나 했더니

우산 안 가져간 딸 수빈이가

걱정되어서 마중 나왔나봐요


#어서와 #아빠마중은_처음이지

아빠의 마중이

부담+당황스러우면서도

마냥 좋은 딸 수빈


잠깐만!

이왕 마중 나온 김에

인증샷 찰칵~!

딸 우산을 씌워주는

다정한 아빠★그램


아유! 집이 코앞인데

이런 다정한 모습 연출 안 해도 돼!


#억지감동_ㄴㄴ #팩트폭행

#삐빅-친부녀사이_인증

뿅망치
모델 아빠 김승현

딸과의  패션쇼 데이트

모델 출신답게 오랜만에

패션쇼 무대에 서게 된 승현

딸과 함께

오붓한 데이트에 나서는데요

승현씨!

혹시 잊은거 없어요?

아! 맞다 포토월!


그동안 잊고 지냈던

인기 셀럽들의 필수코스!

왕년의 모델다운(?)

V포즈로 찰칵!

손가락하트도 아니고

브이...어쩔...


넘나 올드한 것!

초긴장

헤어&메이크업

전공하고 있는 딸을 위해

특별한 백스테이지 견학부터

유명 디자이너에게 인사까지

시켜주는 다정한 아빠미 뿜뿜

가슴팍

그런데 어째

수빈이의 반응이 떨떠름한데요?

"난 그냥 나가 있으면 안돼?"

이렇게 프로들의 모습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어딨어? 대체 왜 그러는데?

답답함에 다그쳐봐도

알 수없는 수빈이 속마음

토라진 딸을 혼자 두고

패션쇼를 준비하는

아빠의 착잡한 심정도

홀로 덩그러니 밖에 나와있는

딸의 쓸쓸한 마음도


불편하기는 매 한가지


화성금성처럼

전혀 다른 별에서 온 듯한

아빠와 딸

따뜻한 봄이 왔지만

아빠와 딸 사이에는

차가운 겨울 바람이 부는 중

화성父&금성女의 충돌
눈물의 피날레


오랜만의 패션쇼 복귀라고는

믿기지 않을만큼

위풍당당 모델포스 뽐내는 김승현

긴장된 런웨이 중에도

눈동자는 객석의 딸을 향하고 있는데요

도무지 속내를 짐작할 수 없는

수빈이의 무표정이 의미하는 것은?


집에 돌아와서도 

닫혀진 딸의 마음

도무지 열릴 줄 모르는데요

아빠가 이렇게 유명한 패션쇼

초대도 해주고 무대 뒤도 보여주고

그런데 도대체 뭐가 문제야?

"왜 그렇게 자기밖에 몰라"

아니 이게 무슨 소리죠?

헉 놀람

오늘 하루 승현씨는

딸 마중도 나가고, 패션쇼도 데려갔는데


오히려 딸 밖에 모르는

딸바보 아빠 아니었나요?


각기 다른 별에서 온 것처럼

서로 이해할 수 없어서 가슴 아픈

아빠와 딸의 이야기가 펼쳐질



에필로그

아까부터 듣자 듣자하니까

화성이고 금성이고 나발이고

그럼 승현이 낳고 수빈이 기른

나는 뭔데


"엄마는 외계인이냐?"


"맞아 맞아!"

으유!

당신은 좀 가만히 있어봐요


맨날 말도 안통하는

진짜 외계인 같은게 누군데!

괜히 끼어들었다가

승현 아버님 멘탈도


안드로메다行

작성자 정보

MyLoveKBS

KBS 콘텐츠의 모든 것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