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yLoveKBS

입시 1도 모르는 아빠가 답답한 고3 딸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2,94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원서접수 이미 끝났는데요...

아니, 벌써 끝났다구요?

에휴, 울 아빤, 정말

입시 1도 모르는구나;;;

이야기의 시작은
하루 전으로...

오랜만에 등장한

승현네 옥탑방

승현씨는 오늘 이곳에 찾아올

VVIP 손님맞이

한창인데요

물티슈 신공으로

#블링블링 광도 내고

#칙칙한 홀애비 냄새까지

완/전/박/멸

내가 바로 선물

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VVIP 도착!

바로 승현의 하나 밖에 없는

딸 수빈이와 

동생 승환(#1+1 #불청객)

서울에서 하는 특강을 듣기위해

아빠의 옥탑방에서

하룻밤 머물게 된 수빈


#꿀잠용 #베개까지

베개가 좋아
잠깐만 기다려봐!
아빠가 맛난 거 해줄께!

#옥탑식당 #신장개업 

#삼성동_가위손

킁킁...어디서

타는 냄새 안나?

딸바보 아빠의 애정이

불타오른 ♥더럽 파스타♥


#양념반#사랑반


그/런/데

다X슨급 흡입력을

뽐내는 승환의 먹방에...

있었는데요....

없었습니다....

넌 집에 안가냐?

요새 실연 다이어트(?) 중이라

심난한데...형까지 #흥.칫.핏



하지만 둘 사이를 이어주던

분위기 메이커 승환이 떠난 자리엔

어째 한층 더 데면데면~

어색한 침묵이 가득한데요

다음날 아침

고3 딸 수빈이의

입시와 진로 상담을 위해

특강학원을 찾은 승현

수시 원서접수가 이미 마감된데다가

설상가상 청천벽력 같은 이야기까지

듣게 되는데요

수빈이가 아직 자격증이 없어서
가산점을 못 받아요...아무래도 불리하죠

아빠인 자신에게 상의라도

한번 해줬으면 하고 바라는 승현과


아빠에게 의지하지 않고 혼자서

모든 걸 해결하려는 딸 수빈

돌아오는 차안에서

무거운 침묵만 흐르고....




오래 떨어져 살아온 만큼

어렵게 가까워진 부녀사이가

이대로 다시 멀어지고 마는걸까요?

집에 돌아온 뒤

유난히 기운없어 보이는 승현

오늘 너무 신경을 많이 써서

피곤한 걸까요?

서툰 아빠 승현과 속 깊은 딸 수빈이의

조금은 특별한

1박 2일 간의 동거동락(同居同樂)

한/편/

손녀 수빈이가 서울로 간 뒤에

김포 본가에서는....

심상치 않은 꿀눈빛 교환


과연 오늘 밤 두 분에게

무슨 일이~ 므흐흣!!

므흣

작성자 정보

MyLoveKBS

KBS 콘텐츠의 모든 것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