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MyLoveKBS

영화 타짜3의 여자주인공에 거론된다는 신인여배우

매력넘치는 이 언니....<멋지다>

79,65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녕하세요_!


한동안 인터넷에 반짝!하고 떴던 여배우가 있었는데요





헉 놀람




출처뉴스 THE FACT
듬직


바로바로 캐스팅 소식이었습니다!
하루종일 실검을 장악했었죠!


그 이유는 즉슨_




영화 타짜3의 마돈나 역이었던 배우 김민정씨가 하차
배우 최유화씨가 그 역에 거론되고있다는 기사였는데요!



긁적긁적


배우 김민정은 워낙 유명하니까 설명안드려도



될듯싶은데, 같이 거론된 여배우도 어디선가 본듯한....






제가 기억하는건 바로 영화 <밀정>에서 송강호 비서로 출연했더라구요!

출처영화 밀정 스틸컷

<하루의 끝>이란 노래의 뮤직비디오에도 출연을 했습니다!

출처종현-하루의끝 뮤직비디오

출처드라마 라이프

가장 최근엔 드라마 <라이프>에서 기자 역할로도 열연을 펼쳤는데요!

타짜 1의 주인공 고니의 조승우와의 투샷!!!!이 반가울 줄이야 ㅎㅎㅎ

출처최유화 인스타그램

작품속에서 항상 개성있는 마스크로 눈도장 찍더니,

차기작으로 드라마스페셜 <도피자들>에도 출연을 합니다!

출처소속사 에코글로벌그룹

'도피자들'은



사랑하는 사람을 잃고 꿈으로 도피함으로써
현실의 아픔을 잊어보려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가슴팍



배우 최유화는



지욱의 연인 희주 역을 맡았다

특히 희주가 자살했다는 소식을 듣게 된 지욱은

 그녀의 죽음을 믿지 못하고, 잠이 들 때마다 그녀가 죽던 날로 돌아가는 꿈을 

반복해서 꾸게 된다.




꿈으로 도피한 자들의 이야기.... 그리고 죽은 여자친구 역

뭔가 신비로운 분위기가 나는데 줄거리읽어보니 더 궁금하네요

낙엽 쓸쓸

'도피자들'은 꿈속과 현실을 오가는 독특한 형식의 판타지 드라마라는 특성을, 


꿈 장면의 신선한 비주얼과 미장센을 통해 구현해 시각적인 즐거움을 극대화했다.

 또, 판타지에 한 여자의 죽음을 둘러싼 진실을 파헤치는 형사물이 결합된 복합 장르물로, 

치밀한 두뇌 게임이 동반돼 지적 유희를 자극하는 드라마다. 

유영은 PD는 "예고편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는 것처럼, 꿈이라는 소재로 드라마를 만들었다. 

꿈이라는 소재가 현실과 동떨어져 있는 소재처럼 느낄 수 있는데, 한편으로는 매일 꿈을 꾸고, 

그 꿈에 대한 기억이 흐릿하고, 선명할 때도 있다. 

그런 현실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이런 소재를 착안해서 드라마를 만들게 됐다. 

여기 나오는 인물들이 아픔이 있고,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 꿈으로 도망간 사람들이다. 

인물들이 서로를 위로 해주고, 치유를 해주는 과정을 담으려고 했다. 

판타지뿐만 아니라 액션, 경쾌한 코미디를 느끼실 수도 있을 것 같다. 

휴머니즘적인 부분도 느끼실 수 있을 것 같다"며 작품을 소개했다.



빗속 좌절



휴머니즘이라니 

가을이 되니까 이런 장르가 더 끌리는것같기도 하구요~????



<도피자들 스틸컷 모음>

발그레 히히


마스크가 개성이 넘치셔서

그녀의 인스타그램도 탈탈 털어보았습니다



출처최유화 인스타그램

출처최유화 인스타그램

출처최유화 인스타그램
1도 모르겠다


와,넘나 혼혈느낌 뿜뿜 나는데요!?




타짜 원조 김혜수와!

출처영화 타짜 스틸컷

타짜2 신의손에 신세경까지!

출처영화 타짜2
달려갑니다



아무래도 이름이있는 영화이기에
이번 타짜3의 여자주인공 자리가 화제가 되는것같네요!




과연 , ????





타짜3의 여자주인공으로 거론되는 중이라는데!

그녀만의 <마돈나>가 궁금해지는 시점에!

출처도피자들 스틸컷

출처최유화 인스타그램
노를 저어라



그녀가 출연하는 드라마  <도피자들>

26일 밤 22시 KBS2TV 에서 첫!방!송 합니다:)



<도피자들>티저영상

작성자 정보

MyLoveKBS

KBS 콘텐츠의 모든 것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