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케첩

7년 전 구남친에게 복수하려고 했지만...

쉽지 않아 현대연애

23,63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7년 전,

자기는 명문대 합격했다며

고민녀 마음 스크래치 잔뜩 주고

이별을 고했던 남자 친구


7년 후,

동창들이랑 술 마시던

고민녀 앞에 나타난 그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플러팅 하는 그의 모습

복수의 칼을 품게 된 고민녀

.

.

.

그렇게 둘은


다시 만나게 됨ㅋ

하지만 고민녀는 예전처럼

호락호락하지 않음!!


자기가 먼저 유혹하고

갑자기 발 빼기는 물론


자고 있던 남친

배달의 민족으로 이용하기

소소하지만 알차게 복수 중ㅋ


하지만 진짜 군말 하나 없이

다 받아주는 남친 때문에

약간 미안해지려는 찰나,


어느 날 고민녀 강아지

집 밖으로 뛰쳐나가버림ㅠㅠ


고민녀 대신 수소문하며

하루 종일 고생한 남친


결국, 이 사건으로

고민녀는 크게 흔들림

"아 복수 그만할까..."

.

.

.

하지만


둘 사이 금기어였던

추억팔이 꺼내자

급발진하게 된 고민녀


마음을 열락 말락 했던 찰나라

복수는 성공인데 영 찝찝함ㅠㅠ


얼마 뒤

남친마지막으로

할 말이 있다는데...


드디어 7년 전

급 헤어지자고 했던

이유가 밝혀짐

.

.

.

그건 바로!!


고민녀와 싸웠던 어느 날

사과하려고 찾아갔는데

외간 남자랑 키스하는 고민녀

보게 된 거였음ㄷㄷ


그때 그 충격으로

헤어지자고 한 거라는데

고민녀의 상황은 좀 달랐음


남친과 싸우고

속상한 마음에 술 마셨는데

같이 있던 지인

고민녀성추행했던 것;;


그런 일 겪은 것도 서러운데

이별 통보까지 받으니

얼마나 힘들었겠음ㅠㅠ


결국 모든 것이

오해였다는 걸 알고

눈물을 흘리며 붙잡는 남친...


"혹시 나를 또 속이면 어떡하지..."


이 두 사람, 계속 사랑해도 될까?


투표하기

투표 폼
1:1투표 VS
    프로 참견러들의 입장

    다사다난한 세월을 지나
    여기까지 왔다.
    그리고 결국 오해는 풀렸고
    아직 좋아하는 마음이 서로 남아있다.
    이왕 이렇게까지 어렵게 왔으면
    한번 만나보는 게 어떨까?

    - 서장훈 입장 -

    그냥 한번 끝까지 가보는 건 어떨까?
    이제 다 까발려졌으니
    두려워할 것 없이 끝까지 가보자!

    - 김숙 입장 -

    대화를 많이 하며
    오해의 매듭을 풀다 보면
    복수의 감정이 날아갈 것 같다.
    차근차근 진전시켜보자.

    - 주우재 입장 -

    먼저 ‘사과’가 필요하다고 본다.
    지금 서로 자기 마음만 보기 바쁘지
    서로의 상처를 돌봐줄 생각을 않았다.
    허심탄회하게 얘기하면
    훨씬 좋은 방향으로 갈 것이다.

    - 곽정은 입장 -

    정말 진실한 사랑을 하고 있다면
    왜 고민을 하겠는가?
    자기 확신이 없다면
    이 관계에는 희망이 없다는 뜻이다.

    - 한혜진 입장 -

    제작ㅣ박연어

    CATCHUPcreative

    작성자 정보

    케첩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