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마데엔터

‘스타워즈’, 이제 ‘토르’와 함께 하길

5,09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마블 히어로 무비 ‘토르:라그나로크’의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이 새로운 ‘스타워즈’ 시리즈의 연출과 각본을 맡는다.  


출처사진=IGN

디즈니는 4일(현지시간) ‘토르:라그나로크’ ‘조조 래빗’의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이 새로운 ‘스타워즈’ 시리즈의 메가폰을 잡고 각본을 쓴다고 공식 발표했다. ‘1917’의 크리스티 윌슨 케언즈도 각본 작업에 함께 참여한다.


출처사진 = 스타워즈 트위터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은 호평을 받은 디즈니 플러스의 ‘스타워즈’ 스핀오프 ‘더 만달로리안’의 에피소드를 연출한 바 있다. 그는 바운티-헌터 드로이드 IG-11의 목소리 연기도 소화했다. 극장판 ‘스타워즈’는 이번이 처음이다. ‘더 만달로리안’이 호평을 받으면서 새로운 ‘스타워즈’ 시리즈의 감독도 맡게 됐다. 

출처사진 = 디즈니 플러스

그는 할리우드에서 가장 잘 나가는 감독이다. 현재 서치라이트 픽처스와 함께 아메리칸 사모아 축구 팀의 이야기를 그린 ‘넥스트 골 윈즈’의 연출을 맡았다. 


특히 2022년 2월 11월 개봉 예정인 ‘토르:러브 앤 썬더’의 각본과 연출도 그의 몫이다. 또한 폭스의 애니메이션 영화 ‘플래시 고든’ 작업에도 참여하고 있다.


새로운 '스타워즈' 시리즈는 빨라야 2022년 후반기에나 제작될 전망이다. 


출처사진 =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 인스타

디즈니는 새로운 ‘스타워즈’ 시리즈를 누구에게 맡길지 고심을 거듭했다. ‘스타워즈:라스트 제다이’의 라이언 존슨 감독도 최종 후보 중 한 명이었다. 결국 디즈니는 ‘토르:라그나로크’의 타이카 와이티티에게 ‘스타워즈’의 운명을 맡겼다.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의 새로운 시리즈가 '스타워즈의 무덤'으로 불리는 한국에서도 잘 될지 주목된다. 


‘포스’가 함께 하길.


출처사진 = 디즈니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마데엔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