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머슬앤피트니스

지방 과다, 근육 부족이었던 그녀의 '전신개조' 이야기

127,360 읽음
댓글 서비스 미제공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머슬앤피트니스 독자들에게 본인 소개 부탁한다.


안녕하세요! 저는 대한민국의 평범한 직장인으로 운동을 통해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찾아가고 있는 김은혜라고 합니다 :-) 현재 외국계 회사에서 이커머스 운영, 매출 분석 및 전략 기획을 하는 업무를 하고 있고,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이어트와 운동 라이프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운동에 빠지게 된 특별한 계기가 있는가?


개인적인 사정으로 우울한 나날을 보낸 시기가 있어요. 아무것도 안 하고 어두운 집에서 누굴 만나지도 않고 침울하게 보냈었는데, 문득 이렇게 의욕 없이 우울하게 살아가는 내 자신을 보고 '이건 내가 아니야, 뭐라도 해야겠다'라고 생각이 들어 헬스장을 등록하고 PT를 끊었어요. 그리고 첫 PT날 잰 인바디에서 경도 비만이 나오더라고요. '내가 너무 나를 버려두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때부터 천천히 운동을 배우고, 식단을 점차 시작하니, 몸이 점점 변하더라고요. 변하는 내 몸과 인바디 그래프, 조금씩이나마 달라지는 운동 자세를 느끼는 걸 즐기다 보니 복잡한 마음도 사라지고 예전에 밝고 긍정적이었던 내 모습으로 돌아가는 거 같아 운동에 빠지게 되었어요.

현재페이지1/총페이지2

평소 어떠한 운동들을 즐기는가?


저는 주로 헬스를 즐겨하고 있어요. 지방 과다, 근육 부족 타입이었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다룰 수 있는 헬스가 좋더라고요. 그리고 웨이트를 통해 부위별로 타겟팅하면서, 내가 원하는 몸을 만들어 나가는게 재밌어요. 또, 변화하는 몸을 정확한 인바디 수치로 비교가 가능하기 때문에, 숫자로 목표를 세우고 달성하면서 성취감을 느낄 수 있어서 좋아해요.



가장 즐겨하는 운동 한 가지를 독자들에게 소개해달라.


저는 등 운동을 가장 즐겨해요. 특히 랫풀다운! 저는 원래 등에 힘이 없어서 항상 등이 굽어 있고 어깨가 말리다 보니 항상 움츠러들어 있어서 자신감 없어 보인다는 말을 자주 들었어요. 또, 뚱뚱한 편은 아니었지만 몸이 곧지 않으니, 어떤 옷을 입어도 예뻐보이지 않더라고요. 하지만, 등 운동으로 등을 잡아줄 힘이 생기니까 자세가 꼿꼿해지고, 어떤 옷을 입어도 자신감이 뿜뿜 생기더라고요! 그리고 거북목이 심했는데, 많이 고쳐졌을 뿐 아니라 키도 1cm 커졌어요! 그래서 이제는 매주 등 운동은 꼭 해주고, 하는 동안 몸이 예뻐지는 느낌이 들어서 즐기고 있어요. :-)

운동이 정말 가기 싫을 때 본인만의 대처 방법은?


예쁜 운동복을 주섬주섬 꺼내서 입어봐요. 예쁜 옷 입었으니까, 이렇게까지 입었는데 거울에서 사진이라도 찍고 싶어서 가게 되더라고요. :-) 그리고 '일주일에 4일 이상 운동가기'라는 목표를 잡고 달성하면 제 자신에게 제가 갖고 싶어하던걸 선물로 주었거든요. '그래, 그거 받으려면 가야돼'라는 방법도 몸을 움직이게 하는 하나의 방법이 되었어요. 근데 정말 가기 싫을 땐 그냥 편히 쉬어주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그건 정말 몸이 쉬고 싶으니까 그런 생각을 하는 거고, 오늘 못한 거 내일 좀 더 하면 되니까요!



몸매 관리를 위해서 하는 피트니스 이외의 다른 운동이 있나?


유산소요! 저는 체지방이 표준 이상으로 많았기 때문에 지방을 걷어내기 위해 러닝 머신, 사이클, 댄스 등의 유산소를 꼭 해주었어요. 그중에서 주로 러닝 머신을 탔는데, 2분 걷고 2분 뛰는 인터벌로 체지방을 정말 많이 걷어냈어요! 러닝 머신 탈 때 정말 신나는 음악들을 들으면서 내적 댄스(?)로 제 안의 흥을 분출하거나, 생각이 많을 때 타면서 생각을 정리하는 시간을 가지며, 유산소하는 시간은 '나만의 시간이다'라고 생각해서 좋아해요.

평소 식단 관리는 어떻게 하는가?


바디 프로필을 준비할 당시에는 하루에 '닭가슴살 100g, 고구마 100g, 양상추'만 먹었어요. 코로나 때문에 운동에 제한이 있으니 식단만큼은 제대로 지키자라는 생각으로 했던 것 같아요. 질리지 않도록 닭가슴살은 여러 브랜드의 다양한 맛을 사놓고 그날그날 먹고 싶은 음식과 비슷한 맛의 닭가슴살을 먹었어요! 가끔 간식과 같은게 먹고 싶으면 그래놀라랑 요거트를 먹었습니다. 지금은 아침/점심에 기존 식단과 건강식을 병행하고 있고, 점심에는 일반식을 주로 먹어요. 하지만 예전과 바뀐 게 있다면, 건강한 음식을 먹고 적당히 먹으려 한다는 거에요. 예전에는 맛집 모임을 만들정도로 먹는 걸 너무나도 좋아하다 보니 점점 더 자극적인 음식을 배불러도 꾸역꾸역 넣는 스타일이었다면, 지금은 맛있는 걸 먹어도 좀 더 내 몸에 건강하고 적당한 배부름에서 멈추는 법을 배운 것 같아요. 요샌 다이어트 음식도 너무 맛있게 잘 나와서 행복하게 유지하고 있어요! 정말 감사한 일이죠. :-)



본인이 생각하는 건강한 삶이란 무엇인가?


건강한 육체에 건강한 정신이 깃든다는 말이 있듯이, 건강한 육체를 통해 전해지는 건강한 마인드로 살아가는 내 삶이 건강한 삶이라고 생각합니다. 내 인생이잖아요. 내가 젤 아끼고 챙겨줘야 하지 않겠어요? :-) 내가 하는 일에는 정말 열정적으로 임하고, 그 안에서 행복하고 감사한 순간을 찾아 즐기며 살고 싶어요. 물론 스트레스받는 일도 있고, 울고 싶은 날도 있겠지만, 힘들고 아파하는 순간도 있어야 더 단단해지고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다고 생각해요.

지금 하는 일에 대해서 만족하는가? 앞으로는 어떤 일을 하고 싶은가?


저는 하고 싶은게 너무나 많아서 여러 가지 일에 도전하는 삶을 살고 싶어요! 지금 하는 직장에서 하는 일도 좀 더 공부해서 내 분야에서 이름을 날리는 전문가가 되고 싶고, 인스타그램을 통해 운동 라이프를 공유하는 일도 좀 더 좋은 컨텐츠, 실용적인 정보를 공유하고 싶어요! 그리고 나중에 살아가다 재밌는 일을 찾으면 또 즐겁고 열정적으로 도전해볼 거예요.



마지막으로 머슬앤피트니스 독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제 인생에 대해 고민에 빠져있었을 때, 저의 멘토같은 분이 저에게 '인생은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야'이라는 말을 해주셨어요. 지금 당장 살도 느리게 빠지는거 같고, 남들과 비교해서 뒤쳐져 보이고, 못나보이기도 하면 어때요! 내가 만들어가는 멋진 내 삶을 열심히 내 스스로 즐기다보면 누구보다 멋지고 변화된 나를 무조건 만나게 되는 것 같아요. 인생은 외모나 숫자가 다가 아니라 내가 어떻게 만들어 나가는지이니까요!




(김은혜씨의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_kimgre/)

@muscleandfitnesskr
인스타그램에서 머슬앤피트니스를 검색하고
다양한 건강 정보들을 확인하세요.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