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머슬앤피트니스

완벽한 몸매를 유지하는 그녀만의 비법 공개!

381,51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머슬앤피트니스 독자들에게 본인 소개 부탁한다


안녕하세요 피트니스 모델 겸 트레이너를 하고 있는 최나영이라고 합니다.



현재 어떤 일을 하고 있나?


서울 상암동 퍼스트 클래스 짐 PT 샵에서 트레이너를 하고 있습니다.



주로 어느 분야에서 활동하는가?


피트니스 대회에서 비키니 종목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피트니스 선수가 되기 전에는 어떤 일을 했나?


자세 교정 때문에 필라테스를 시작했다가 그 매력에 빠져 강사 생활을 시작했고, 현재는 웨이트 트레이닝으로 전향하여 트레이너를 하고 있습니다.



피트니스 선수나 퍼스널 트레이너로 생활하면서 가장 보람될 때와 힘들 때는 언제인가?


제가 근무하는 PT샵에는 일반 관리회원님들도 계시지만 바디 프로필을 목표로 운동하시는 회원님들이 주로 계셔서 적게는 10킬로에서 많게는 50킬로까지 3개월에서 5개월 동안 감량을 하십니다. 저는 퍼스널 트레이너로서 저희 센터에 오셔서 다이어트를 성공함과 동시에 멋진 바디 프로필을 찍으시고 행복하시며 저에게 고맙다고 하실 때 너무 보람을 느낍니다. 


우리는 목표치가 있고 데드라인이 정해져 있어 책임감이 많이 따릅니다. 비록 과정은 힘들지만 After가 좋으면 굉장한 보람을 느낍니다. 대회 준비를 할 때 보다 몇 배는 더 힘들지만 회원님들로 인하여 시너지 효과를 받는 거 같아서 참고 견딜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본인이 즐겨하는 운동 한 가지를 독자들에게 소개해달라.


저는 어깨 운동을 가장 좋아하며 그중 사이드 레터럴이라는 측면 삼각근 운동을 가장 좋아합니다. 비키니 선수로서 하체도 중요하지만 어깨라인도 중요하다고 생각해 비중을 많이 두는 편입니다.



아름다운 몸매를 유지할 수 있는 본인만의 특별한 노하우를 독자들에게 이야기해달라.


레슨이 많거나 몸이 피곤하거나 하면 운동하기 싫을 때가 많습니다. 하지만 “30분이라도 하자”라고 생각하고 시작하면 막상 몸이 풀려서 1시간을 채워버리더라고요. 하고 나면 뿌듯하고 개운한 건 저뿐만이 아니라 다른 분들도 공감하실 거예요~~^^

평소 식단 관리는 어떻게 하는가?


저는 평일에 클린 하게 식단을 하고 주말에만 먹고 싶은 걸 다 먹고 있습니다. 작년은 따로 식단을 관리하지 않고 먹고 싶은 걸 다 먹었었는데 점점 몸이 불어나는 제 자신을 보니 자신감도 없어지고 우울해하는 저를 발견했습니다. 그래서 올해 대회를 뛰고서부터는 평일에만 식단을 따로 관리하고 있습니다.



스트레스는 어떻게 해소하나?


위에 말씀드린 대로 주말에 먹고 싶은 거 먹는 게 유일한 스트레스 해소법인 것 같습니다. 대회 준비할 때는 먹는 것으로 스트레스를 풀지 못하니 영화를 즐겨 보거나 문화생활을 하던 기억이 나네요.

지금 하는 일에 대해서 만족하는가? 앞으로는 어떤 일을 하고 싶은가?


매우 만족합니다. 앞으로도 트레이너를 하면서 몸매 관리를 할 거 같습니다. 음.. 그 외 하고 싶은 일이 있다면 비키니나 바디프로필 의상 등 의류사업을 하고 싶습니다. 그럼 자동적으로 몸매 관리를 하겠지요?



마지막으로 머슬앤피트니스 독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회원님들이 가끔 저에게 “쌤은 운동 좋아하시잖아요”라고 말씀들을 하십니다. 운동이 좋아서 이런 직업을 선택한 것도 맞고요. 하지만 저 역시도 사람인지라 매일같이 운동하고 식단 하는 게 쉽지가 않습니다. 노력이 없으면 결과도 없듯이 저는 저희 회원님들처럼 목표가 있고 그 목표를 이루기 위해 오늘도 열심히 운동하고 일하며 살 것입니다. 꼭 본인만의 목표를 가지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그 목표를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하시길 바랍니다!

@muscleandfitness_korea
머슬앤피트니스 인스타그램에서 그녀들의 노하우를 직접 확인하세요.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