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물빵

사람은 겉만 보고 모르는 이유.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신혜정 성장을 기대해보자.

197,32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대표도 인사 좀 하지”

여기
회사 대표한테 말 놓고

하고 싶으면 하고 아니면 말고~
하며 살았을 것 같은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서영(신혜정 분)이 있다.

출처사진=tvN

옷차림 또한 자유롭고

출처사진=tvN

다소 과격하고.
맞는 말만 골라 하는 그녀가.

쉿

가끔 평소와 다를 때가 있다…..

그냥 잠깐 부르려고 어깨를 쳤을 뿐인데..

소스라치게 놀라거나.

출처사진=tvN

눈물까지 글썽이는가 하면..

어머니께서 연락이 안 된다고 갑자기 회사에 찾아오기도 하고

“그런 일을 당하고도 남자가 득실 거리는 곳에서 일하냐”는 엄마의 말엔

"내가 당해??????"라며
평소보다 화가 나 자리를 박차고 나가 버리기도 했다…
회사 잘 다니는 딸한테 왜 그러세요…ㅠ

또 학기 1년도 못 채우고 대학교를 그만뒀다고도 하는데…

어떤 상처를 가졌기에
이렇게 센척하는데 한편으로 짠-한 걸까ㅠ
역시 사람은 겉만 보고는 모르는 것 같다…

그래도 회사 대표인 찬혁(김지석 분)이 옆에서 서영을 지켜주고 있어서 다행다행x1000..

그 덕에 서영이 찬혁에게만큼은 의존하며 점차 성장하고 있는데..!


최근엔 눈치 빠른 지우(신재하 분)까지 있어서 또 든든해졌다고-!!

지우: (난리법석)
서영: ???

서영이 조금만 건드려도 놀라 하니까 안 건드리고 앞에서 난리법석하게 부르는 거ㅠ


넘 든든!!!



이렇게 메인 스토리와는 또 다른 재미가 있는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서영의 서사를 응원해본다.   



작성자 정보

물빵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