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월간 디자인

1인 창작자를 위한 카페형 체험공간

와콤라운지

25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타블렛은 1인 창작자를 꿈꾸는 콘텐츠 크리에이터 들에게 없어서 안될 도구다. 정밀한 묘사를 구현하는 자연스러운 펜의 촉감, 눈부심을 최소화한 편안한 스크린, 스마트한 디자인과 초고화질을 자랑하는 와콤의 기술력은 이미 잘 알려져 있다. 1983년 창립한 와콤은 ‘자연스러운 인터페이스 기술을 통해 사람과 기술을 더 가깝게 한다’는 비전을 갖고 차별화된 펜 타블렛, 디스플레이, 디지털 스타일러스, 전자 서명 솔루션 등을 시장에 선보이는 세계적인 타블렛 전문 기업이다 최근에는 온라인 강의가 늘어나면서 칠판에 판서하듯이 와콤 타블렛으로 프리젠테이션에 메모 기능을 이용하는 에듀케이터들의 만족도도 높은 추세다.


지난 7월 15일 와콤에서 신개념 체험형 콘셉트 매장이자 1인 창작자를 위한 작업실 ‘와콤라운지’를 오픈했다. 기존에는 와콤 타블렛을 테스트하기 위해 용산아이파크몰점 프리미엄 스토어를 비롯한 전국 15개 와콤스토어에 방문해야 했는데, 이제 마음 놓고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즐길 수 있는 공간이 탄생한 것이다. 라탄 가구와 소품을 활용한 감각적인 인테리어가 특징인 서울 강남역 AB카페 내 위치한 와콤라운지는 ‘도심 속 휴양지’로 꾸며졌다. 와콤 인튜어스부터 신티크프로까지 전 제품을 체험해볼 수 있는 이곳의 가장 큰 장점은 창작자들이 시간제로 마음 놓고 이용 가능하다는 것이다.

와콤라운지 ‘와콤 신티크프로24 존’

와콤라운지 ‘와콤 신티크프로24 존’


따뜻한 휴양지 감성을 살린 AB카페 내 위치한 공유 오피스 개념의 와콤라운지 에서는 최고 사양의 와콤 신티크프로24 제품을 마음껏 체험해볼 수 있다. 총 10석의 좌석이 마련되어 있는 공유 오피스 개념의 ‘와콤 신티크프로 24존’은 음료와 함께 여름휴가를 온 기분으로 와콤의 타블렛을 체험해볼 수 있도록 조성되었다. 최고 사양을 자랑하는 와콤 액정타블렛과 고사양 PC모듈을 장착한 와콤 신티크프로24 제품뿐만 아니라 신티크프로 엔진과 전용 에르고 스탠드로 구성된 일체형 펜 컴퓨터가 풀 세트로 구비되었다.

와콤라운지 ‘와콤 체험존’


특히 야간 작업을 주로 하는 창작자들의 업무 특성을 고려하여 24시간 운영을 하고 있는 것도 눈길을 끈다. 와콤은 향후 이 공간에서 창작자들을 위한 소규모 세미나, 교육 프로그램, 이벤트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누구나 자유롭게 예약을 하고 체험할 수 있는 와콤라운지의 예약은 AB카페 공식 홈페이지 에서 진행하며, 즉석에서 제품에 대한 상담과 구매 가능하다.

와콤라운지 ‘와콤 원 존’


와콤 공식블로그에서는 와콤의 제품을 애용하는 유명 웹툰 작가, 이모티콘 크리에이터, 3D 디자인 엔지니어의 생생한 인터뷰와 체험기가 담겨있다. 앞으로 와콤은 유통채널과 고객과의 접점을 꾸준히 확대하며 고객 서비스와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와콤 타블렛 제품 ‘와콤 원’


“와콤라운지는 카페에서 쉬면서 타블렛으로 창작을 즐길 수 있는 문화놀이터 개념의 콘셉트 스토어다. 접근성이 좋은 강남역에 학생, 일반인, 1인 창작자를 대상으로 누구나 와콤 액정타블렛을 활용할 수 있는 공유 작업실을 최초로 선보인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향후 이 곳에서 다양한 문화 이벤트 등을 마련할 예정으로, 보다 많은 사용자들이 일상에서 창작의 즐거움을 느끼고 와콤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일 계획이다.”
- 김주형 한국와콤 대표 -

와콤라운지가 위치한 강남역 AB카페


와콤라운지

공간 예약하기

주소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102길 32


-

글 서민경 기자

사진 이창화 포토그래퍼

온라인 업로드 김진형

디자인하우스 (월간디자인 2020년 9월호) ⓒdesign.co.kr, ⓒdesignhous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