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월간 오디오

하이엔드 카트리지의 장점과 빈티지 카트리지 고유의 음색을 겸하다

Murasakino Sumile Stereo · Mono

71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근 무서운 기세로 부활하고 있는 아날로그 시장을 보면 격세지감을 느끼게 된다. CD 등장 이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 아날로그 시장은 최근 몇 년 사이에 급성장을 보이고 있다. 특히 음반 시장의 활황은 메이저 음반사 및 마이너 음반사들 모두 경쟁하듯 LP 음반들을 발매하게 만들었다. 이런 현상은 애호가의 입장에서 무척 반가운 일임에 분명하다. 양적인 면과 더불어 재발매 음반들의 퀄러티 역시 매우 뛰어났고, 구하기 힘들었던 음반들을 쉽게 구입할 수 있는 현상은 기존 애호가뿐만 아니라 아날로그를 시작하는 애호가들 입장에서도 그만큼 진입 장벽이 낮아진 셈이다. 그리고 음반 시장의 활황은 그대로 관련 하드웨어 제조사들에게 이어져, 양질의 다양한 신제품들이 출시되고 있다. 최근 국내·외 오디오 쇼의 부스들도 아날로그 제품들이 대세를 이루고 있는 상황을 보면, 아날로그는 부활을 넘어 재탄생 혹은 제2의 전성기라는 표현이 적합할 정도로 주목을 끌고 있다.



약 45년 동안 아날로그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는 필자의 입장에서 보면 다양한 신제품의 등장은 반가운 일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호기심이 발동되어 자꾸 곁눈질을 하게 되어 경제적인 부담으로 이어지게 되기도 한다. 그만큼 관심을 갖게 되는 신제품들이 지속적으로 발표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에 리뷰를 맡게 된 제품 역시 오랜 경험과 지식을 가진 필자조차도 전혀 생소한 제품인데, 리뷰 후 결국 그 매력에 도취되어 구입에 이르게 된 좀 얄궂은 제품이기도 하다. 

이웃 나라인 일본의 오디오 시장은 경제적인 불황에도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아날로그에 대한 열풍 역시 대단하다. 특히 일본에는 메이저 업체들 이외에도 수많은 소규모 업체들이 뛰어난 기술력과 장인 정신으로 다양한 제품들을 발표하고 있다. 특히 톤암, 카트리지, 포노 앰프 등 관련 제품들의 다양성은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다. 전 세계 시장에 널리 알려진 고에츠, 미야지마, 페이즈메이션 등은 이미 메이저 업체로 성장했으며, 이번에 소개하는 무라사키노(Murasakino)의 스미레(Sumile) 카트리지 같은 국내 시장에서 그 이름조차 생소한 브랜드의 제품들도 있다. 물론 이미 해외에서는 크게 호평받으며, 많은 판매가 이루어진 제품이다.



아무튼 필자가 이번에 리뷰를 맡게 된 스미레는 아날로그 애호가들과 전문가들에게도 생소한 제품이다. 스미레는 일본어로 바이올렛이라는 뜻으로 바디의 색상이 카트리지 제품으로는 다소 특이한 보라색으로 구성된 제품이다. 실물을 접하기 전 사진상으로만 보았던 모습은 다소 이질감이 느껴졌지만, 실제의 모습은 무척 매력적이다. 그동안 수많은 카트리지를 사용해 보고 리뷰했지만, 외관상 이렇게 개성이 강한 제품은 처음이다. 실제 받아들면, 마치 수작업 공예품을 감상하는 듯한 느낌을 받게 된다.



상세한 기술적인 내용을 소개하기 위해 제품 카탈로그와 많은 리뷰들을 참조했지만, 거의 공개되지 않아 간단한 설명으로 마무리 지으려 한다. 먼저 바디 재질은 스테인리스 스틸에 금도금으로 마무리되었으며, 보론 캔틸레버 채용, 내부 임피던스는 1.2Ω의 저임피던스형, 출력 전압은 저임피던스형으로는 비교적 높은 0.35mV, 무게는 14.5g. 이 정도의 기본적인 정보만이 오픈된 상황이다. 아마도 제작 및 기술적 노하우의 보안을 위해 일부 기본적인 정보만 오픈한 것으로 판단된다. 

제한된 정보 속에서 특징을 살펴보자. 가장 눈에 띄는 점이 스테인리스 스틸 재질의 채용이다. 스테인리스 스틸은 가공이 까다롭지만 음향적인 장점이 뛰어난 소재로, 특히 아날로그 제품 중 극히 소수의 업체들이 톤암, 플래터 등에 채용하고 있다. 동사는 스테인리스 스틸 가공 후 금도금으로 마무리했으며, 이를 음향적 튜닝의 노하우로 설명하고 있다. 금이라는 재질은 일부 오디오 제품에 이미 채용된 사례가 있으며, 특히 미묘한 음색의 변화나 오디오적 특성을 변화시키는 재질로 잘 알려져 있다. 또한 저임피던스에 고출력 스펙 역시 주목할 만한 포인트다. 일반적으로 저임피던스는 S/N의 확보에 유리하지만 낮은 출력 전압이 단점인데, 저임피던스에 고출력 사양은 음향적으로 가장 이상적인 구성으로 판단된다.



시청은 필자의 메인 시스템인 테크다스(TechDAS)의 에어 포스 5 턴테이블, 그란츠(Glanz)의 MH-124S 톤암, 페이즈메이션(Phasemation)의 EA-1000 포노 스테이지(MC1 셋업, 내장 트랜스포머)와 자피노(Zavfino) 1877포노의 실버 다트 그래핀(Silver Dart Graphene) 파워 케이블, OCC 실버 다트 라인 케이블, 골드 러시(Gold Rush) 금도금 은선(DIN-RCA), 금도금 은선 리드 케이블, 그리고 페이즈메이션의 CS-1000 DLC(Diamond Like Carbon) 헤드셸, 어쿠스티컬 시스템즈(Acoustical Systems)의 Arche VTA 헤드셸(자피노의 금선 리드 케이블로 교체)으로 진행했다. 

첫 곡은 다이어 스트레이츠의 <Brothers in Arms> 중 ‘Why Worry’, 현대적인 광대역의 음향이 연출된다. 사실 본 카트리지의 외관이 주는 이미지로 인해 고혹적인 음색의 개성적 음을 연출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실제 들어 보고는 필자의 판단이 틀렸음을 확인했다. 광대역으로 전개되는 하이엔드적 음향은 디지털을 능가하는 정보량과 고 S/N 사운드 경향이었다. 특히 기존 스테인리스 스틸을 사용한 다른 아날로그 컴포넌트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특성이 서늘할 정도로 느껴지는 투명함이었는데, 본 제품은 온도감을 수반한 투명함이라는 표현에 가까운 적절한 중용성을 보여 주었다. 이는 아마도 금도금 효과로 판단되는데, 오디오에서의 작은 변화란 음향적 특성을 변화시키며, 오디오의 세계는 진정 오묘한 세계임을 다시 한번 실감했다. 보컬과 반주의 분리도도 뛰어나고, 리스닝 공간을 감싸 안는 듯한 홀 톤이나 입체적 사운드 재현이 탁월하게 느껴진다. 독주 바이올린 곡 시청에서 나타나는 음색의 다양성, 현의 미세한 표현력은 필자가 경험해 본 카트리지 중 역대급일 정도로 뛰어났다. 대편성 재생에서 보여 주는 음향 공간의 입체감과 광활함은 아날로그 제품으로는 이례적일 정도로 뛰어났으며, 다양한 소스에 중용미를 갖추고 재현하는 탁월함은 올라운드 플레이어적 기질을 보여 주었다.



필자는 지난 15년간 항상 미야지마의 마다케 카트리지를 메인으로 운영했다. 이 카트리지는 호 불호가 엇갈리는 음악 장르에 따라 취미성이 강한 사운드를 갖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중후한 중역, 투명감이라는 오디오적 쾌감으로 열렬한 지지자들을 갖고 있는 반면(미주 지역 최고 판매량), 음색의 중립성과 승압 트랜스 사용 스펙 등 운영상의 어려움이 존재하는 제품이다. 물론 운용 방법에 따라 단점들의 보완이 가능하지만, 필자 역시도 특정 음반 재생에 있어 항상 어려움이 따르는 제품이었고, 그 대안을 찾기 어려워 지난 15년간 필자의 메인 카트리지 역할을 해 왔던 것이다. 항상 마음속으로 오디오적 쾌감과 아날로그적 감성이 공존하는 카트리지를 그리던 중 바로 이번 리뷰 제품인 스미레를 만났다. 그리고 필자에게 가뭄의 단비와 같은 존재가 되었다. 

시청평을 정리하면, 고유 음색과 초저역의 재생 확대라는 표현이 가장 적합한 특성을 갖춘 제품이라는 것이다. 오디오적·물리적 스펙은 현존 최강으로 평가받는 라이라, 미야지마 등의 제품을 능가하며, 사운드 스테이지의 4차원적 재현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탁월함을 보여 준다. 가을 하늘의 청량함, 부드러움, 두툼한 중역의 질감, 독특한 음색 등 흔히 회자되는 아날로그적 감성은 현존하는 바늘 중 최고이며, 필자가 희망하는 극한의 아날로그 재생이라는 목표에 부합하는 파라다이스 카트리지로 평가된다.



추가로 50개 한정 생산 후 사용자의 요구에 의해 50개를 추가 생산해 판매 중이다. 그 마력적인 음색에 중독이 되면 아마 헤어나기 힘들 것이다. 필자는 스테레오 바늘 구매와 더불어 모노 바늘과 승압 트랜스를 추가 주문해 설치할 예정이다. 무라사키노의 스미레 카트리지는 현대 하이엔드 바늘의 장점과 빈티지 바늘 고유 음색의 장점을 살린 시공을 초월한 현존하는 최고의 카트리지임을 확언한다(박수진). 

Sumile Stereo

가격 수입원 문의 

주파수 응답 10Hz-50kHz 출력 전압 0.35mV(1kHz) 내부 임피던스 1.2Ω 트래킹 포스 1.9-2.1g 캔틸레버 소재 보론(Boron) 무게 14.5g

Sumile Mono

가격 수입원 문의 

주파수 응답 10Hz-30kHz 출력 전압 0.4mV(1kHz) 내부 임피던스 1.5Ω 트래킹 포스 2.7-3.3g 캔틸레버 소재 두랄루민(A2017) 무게 14.5g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