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월간 오디오

오디오 유통의 혁신, 오디오플랫폼과 에디토리

DNO

62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월간 오디오를 통해 소개되는 신제품들을 보면 오디오 시장의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고 그 변화가 점점 또렷해지는 것을 알 수 있다. 요즘 오디오 제품들은 점점 다양한 기능이 하나의 섀시 안에서 통합되고, 크기는 줄어들고 있으며, 또한 클래스D와 같은 회로의 발전으로 무게 역시 가벼워지고 있다. 또한 디자인이 이전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미려해지고 있다. 그리고 CD, 파일 재생을 넘어 스트리밍이 대세가 된 상황에서 LP가 부활해 영향력을 과시하고 있다.  


이런 단순해지면서도 복잡한 상황에서 가장 주목을 받고 있는 오디오는 역시 올인원 제품인데, 인티앰프에 DAC, 네트워크 플레이어 기능까지 추가된 제품은 물론 다기능의 무선 액티브 스피커까지 종류와 형식도 다양하다. 이 제품들은 단순하고 편리한 것만이 장점이었던 과거의 올인원 제품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성능이 좋아졌고, 고음질을 기본적으로 갖춰야 시장에서 인정받으며, 디자인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시되고 있다.

얼마 전 이와 같은 오디오 시장의 변화를 확인할 수 있는 현장을 방문했다. 올인원을 메인 아이템을 삼고 고객의 개인 공간을 더욱 매력적이고 우아하게 만드는 데 도움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곳 DNO다. 2019년에 새롭게 시작한 DNO는 음악과 디자인을 중심으로 보다 즐거운 고객 경험을 제공하는 라이프 스타일 제안 기업이며, 라이프 스타일 제안 편집 숍인 에디토리(Editori)와 창고형 오디오 매장인 오디오플랫폼(Audio Platform)을 운영하고 있다. 에디토리와 오디오플랫폼 모두 핫 플레이스(Hot Place)로 널리 알려진 뚝섬역 주변에 위치하고 있다.


먼저 뚝섬역 6번 출구 인근에 위치한 오디오플랫폼을 소개하면, 한국의 오디오 시장에서는 전혀 볼 수 없었던 창고형 오디오 매장으로, 코스트코의 오디오 버전이라고 생각하면 금방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새로운 형식의 매장은 역시 가격이 가장 매력적인 곳이다. 이곳에서 타깃으로 삼고 있는 고객은 오디오에 대한 경험이 충분히 쌓여 있어 저렴한 가격 외에 필요한 것이 없는 분들로, 모든 서비스를 가격으로 대신해 해외 직구 가격으로 제품을 구입할 수 있게 하는 대범함을 기본으로 삼고 있다. 

오디오플랫폼은 고객이 직접 모든 것을 해야 하는 셀프 서비스 매장으로, 직접 제품을 가져오고, 계산 후 작은 제품은 직접 들고 가거나 자신의 차에 싣고 가야 되며 배송(퀵, 택배) 신청도 직접 해야 하는 곳이다. 큰 제품을 구입할 경우 카트를 제공해서 직접 가져갈 수 있게 했고, 카트를 돌려주면 제품 구입 시 그 가격을 제해 주는 시스템을 갖춰 놓았다. 그리고 합리적인 가격대로 케이블을 구입할 수 있는 맞춤 제작 서비스도 있다. 케이블을 원하는 길이로 제작할 수 있는데, 오디오 전문가의 지도하에 제작해 실수 없이 제작할 수 있고, 대신 제작해 주는 경우도 있다.


오디오플랫폼은 회원 등급에 따라 할인율을 다르게 적용하고 있다. 홈페이지(www.audioplatform.co.kr)에 회원 등록하고 카페(cafe.naver.com/audioplatform) 가입하면 ‘매니아 회원’이 되며 보통의 할인율을 적용받는다. 그리고 청음회 1회 이상 참여 시 ‘엑스퍼트 회원’이 되며 공동구매 가격 이하에 제품을 제공한다. 그리고 아직 선정이 안 된 ‘패밀리 회원’의 경우 상상을 초월하는 가격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하며 굿즈(Goods)를 제작하면 무조건 발송하고 진행하는 모든 행사에 우선 초대권을 보내는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한다. 그리고 시청회를 진행해 이름을 알리고 있고, 시청회에 참여한 분들과 좋은 인연을 만들어가고 있다고 한다. 

오디오플랫폼의 이름을 알린 세일 이벤트인 타임 포 세일(Time 4 Sale)도 주목해야 한다. 이벤트의 최대 할인율은 98%이었고 줄을 서서 제품을 구매하고 전화가 불통이 되는 사태까지 일어났다고 한다. 이후에도 70, 80, 90%의 할인을 이어가고 있으며 이제는 글을 올리자마자 바로 구매한다고 할 정도로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곳은 창고형 매장이라 시청이 불가능한데, 아래층에 시청실을 따로 마련해 놓아 그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 구매하기 전에 들어 보고 싶으신 분과는 예약 후 경험해 볼 수 있게 하고 있으며 평소에는 시청회 장소나 고객 분들에게 추천할 수 있는 매력적인 매칭 시스템을 구성하기

 위한 테스트 공간으로도 사용하고 있다고 한다.

취급하는 브랜드는 JBL, QED, 네임, 다인오디오, 룬 누클리어스, 마크 레빈슨, 맨리, 비파, 소노로, 소누스 파베르, 스펜더, 아캄, 윌슨 오디오, 제네바, 캠브리지 오디오, 탄노이, 티악, 페즈 오디오, 패토스, 포칼 등으로 다양한 제품을 갖추고 있다. 

그다음 뚝섬역 1번 출구 인근에 위치하는 에디토리(editori.kr)를 소개하고자 한다. 이곳은 오디오플랫폼과 정반대의 모습을 하고 있다. 자신의 공간이 오디오로 인해서 아름다워지기를 원하는, 인테리어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고객층에게 어울리는 아름답고 예쁜 공간으로 완성되어 있다. 또한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 직접 제품을 보고 만지고 들어 보는 고객의 경험을 중시하며 사용법뿐만 아니라 음악을 즐기는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까지 제안하고 있다. 예를 들어 사람들에게 가장 친근한 블루투스 스피커를 가장 아름답게 사용하는 방법을 소개하고, 오디오를 놓는 위치, 오디오와 가구와의 조화 등 기능만이 아니라 오디오에 대한 전반적인 것을 소개하는 장소로 운영하고 있다. 또한 방문했을 때마다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1-2주에 한 번씩 인테리어를 전부 바꾸고 있다. 그리고 올인원 기기에서 발생하기 쉬운 네트워크 스트리밍 재생 문제를 쉽게 해결해 줄 수 있는 전문가들이 있는 것도 큰 장점.


에디토리는 오디오뿐만 아니라 라운지 체어, 조명, 문구류, 테이블웨어 등 생활 속에서 빛을 발하는 매력적인 디자인의 소품을 함께 소개하고 있으며 인센스, 비누, 핸드크림과 같은 향기로 공간을 아름답게 하는 아이템까지 직접 정성껏 선정해 놓고 있다. 그리고 현재 커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커피용품도 판매하고 있다. 즉, 오감을 모두 만족시키는 특별한 아이템이 갖춰져 있는 장소다. 

에디토리에서는 강연도 진행되는데, 커피를 타는 방법 같은 다양한 원데이 클래스와 성공한 마케터 분들을 모시고 토크쇼도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젊은 사람들이 편집 숍이 이런 곳이구나, 이런 라이프 스타일도 있구나 느낄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 오고 있다.


에디토리는 2개 층으로 운영되고 있다. 2층에 들어서자, 평범하고 전통적인 오디오 시스템인 JBL 4312G와 아캄 CDS50, SA20을 볼 수 있었다. 그런데 어떤 마법을 부리면 이런 느낌을 줄 수 있을까 싶었다. 시원한 시야의 통유리와 군청색 의자 사이에 놓인 이 시스템에는 잘 매치된 장식장과 액세서리가 함께 자리하고 있었는데, 오디오 숍에서 만났던 인상과 많이 달랐다. 


일반적인 오디오 시스템도 어떤 것과 함께하느냐에 따라 그 매력이 높아질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고, 이 시스템이 이곳의 성격을 미뤄 짐작할 수 있었던 상징적인 오디오 시스템이라고 생각되었다. 좀더 들어서니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 오디오 제품이 여러 가지 소품과 함께하고 있었는데, 비파의 스톡홀름 2.0, 코펜하겐 2.0, 오슬로, 헬싱키, 레이캬비크, 시티와 제네바의 모델 XL·L BT, 클래식 M·S, 투어링 모델 등과 B&O의 A9, 베오사운드 2·1, 베오릿 17, 베오플레이 M5·P6·P2, 소노로의 마스터피스, 프리스티지, 스트림, 라운지, 큐보, 이지 월넛, 마샬 블루투스 스피커들, 브리온베가 제품까지 이 세상에서 디자인이 좋다고 소문난 라이프 스타일 오디오 제품은 다 모여 있었다. 


이슈가 된 네임의 뮤조 2와 뮤조 Qb 2, 유니티 아톰, 다인오디오의 포커스 20 XD까지 한 곳에서 체험할 수 있게 해 놓았다. 그리고 요즘 점점 더 특별해지고 있는 LP를 직접 들어 볼 수 있는 공간(턴테이블, 헤드폰 앰프, 헤드폰 구성)이 준비되어 있었고, 오디오 테크니카, 데논, 티악, 소니의 턴테이블과 HYM 듀오가 준비되어 있었다. 젠하이저, 소니, B&O, 포칼의 헤드폰,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구성된 부스도 있었다. 하얀 데스크 위에는 티악 AI-301DA 인티앰프와 스펜더 클래식 3/5 스피커로 구성된 데스크 파이 시스템이 아이맥과 조명, 브라운 탁상시계와 함께 놓여 있었다. 네임 유니티 노바, 포칼 코라 826와 아캄 SA20, 스펜더 A4로 구성된 하이파이 시스템도 만날 수 있었다. 

3층으로 올라서니 기존 오디오 숍에서는 볼 수 없었던 처음 보는 시청 공간이 연출되어 있었다. 이케아처럼 공간을 나누고 테마를 정해 여러 가지 쇼룸을 만들어 놓았다. 가장 먼저 JBL 4312A, B, C, D, SE, 4312M Ⅱ 스피커가 근위병처럼 일렬로 나란히 도열하고 있어 무척 인상적이었다. 


그 곁을 지나 도달한 첫 번째 시스템은 오렌지 컬러의 그릴이 시선을 사로잡는 JBL L100 클래식 스피커와 모던한 디자인의 캠브리지 오디오 에지 A 인티앰프가 블랙 & 화이트 컬러의 가구와 소품 사이에서 자리하고 있었다. 그다음 하얀색의 제네바 모델 XL BT와 오디오 테크니카 AT-LP60XBT 턴테이블로 구성된 오디오 시스템이 독특한 디자인의 의자, 하얀색 조명과 그림, 초록색의 식물, 커튼을 통해 들어오는 햇살과 어우러져 패션지의 화보와 같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다인오디오 포커스 60 XD와 삼성 세리프 TV가 함께한 모노톤 공간 뒤로 따뜻한 느낌의 빛이 커튼을 통해 들어왔으며 푸릇한 나무, 디자인이 인상적인 의자와 테이블이 어우러져 매력적인 공간이 연출되었다. 


가죽과 나무로 만들어진 의자 앞에는 이탈리아 산업 디자인의 걸작 브리온베가의 라디오포노그라포 rr-226 fo-st가 자리하고 있었고 이와 잘 어울리는 화분과 그림이 이 공간을 더욱 고상하게 만들어 주었다. 소누스 파베르의 올림피카 노바 Ⅲ 스피커와 네임의 유니티 노바 올인원으로 구성된 시스템에는 웬지(Wenge) 컬러의 스피커와 잘 어울리는 거실장, 유니티 노바와 같은 블랙 컬러의 의자, 그리고 조명, 화분, 벽의 색상, 카펫 등이 모두 잘 어울리게 연출되어 있었다. 


조금 어두운 느낌으로 연출된 쇼룸에는 네임의 유니티 스타, 스펜더의 A4 플로어스탠딩 스피커, 티악 TN-400BT 턴테이블로 구성된 미니멀한 하이파이 시스템이 놓여 있었고, 그 옆에는 B&O 베오사운드 2가 있었다. 중앙에는 B&O 베오플레이 A9가 여러 식물을 배경으로 삼아 놓여 있었고, 네임 뮤조 2는 USM 모듈형 가구 위에 자리했다. 따로 마련된 시청실에는 포칼의 소프라 N°2, 칸타 N°2, 코라 816과 마크 레빈슨 No.5805, 캠브리지 오디오 CXN이 있었다. 

DNO에서는 자체 브랜드인 TMH로 직접 제조하는 스피커 제품을 소개할 예정인데, 오랜 시간 여러 오디오를 경험한 공간 디자이너가 만든 풀레인지 스피커라는 독특한 레트로 룩 스피커 제품이다. 자체 연구 개발로 제품을 만들어 가고 있으며 테스트실에서 시제품을 해외 유명 제품과 비교 시청하는 베타 테스트를 거치고 있는 중이다. 현재 나왕, 호마이카 재질을 사용한 여러 가지 제품을 개발 중에 있으며 액티브, 패시브 두 가지 버전이 준비 중이다. 에디토리 3층에 출시 준비 중인 여러 TMH 스피커들이 스피커와 비슷한 디자인의 오디오 랙에 페즈 오디오의 진공관 앰프 등과 함께 매칭되어 있었는데, 독특한 매력을 가지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았다.


참고로 DNO에서는 올해 7-8월 정도에 백야드 파라다이스(Backyard Paradise)라는 커피 브랜드를 런칭할 예정이라고 하며, 커피숍과 함께 블렌드 커피와 커피용품을 판매할 계획을 세워놓았다고 한다. 특히 오디오 브랜드의 이름과 개성을 담은 블렌드 커피를 만들 예정이라 하니 좀더 특별하게 다가온다. 

2020년의 시작에 음악과 함께하는 나만의 공간을 연출한 생각에 빠져 있다면, 에디토리를 꼭 방문해 보라고 이야기하고 싶다. 오디오 랙에 놓여 있는 앰프와 소스기기, 그 옆에 서 있는 스피커만 오디오가 아니라 멋진 의자와 조명, 가구, 커튼, 화분까지 오디오의 중요한 요소로 삼아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될 것이다. 멋진 공간이 음악을 더욱 매력적으로 만들어 줄 것이며 더욱 자신의 감성을 자극할 것이 분명하다. 여기에 에디토리에서 소개하는 디자인이 훌륭한 여러 아이템을 더한다면 그 공간은 더욱 빛을 발할 것이다. 물론 그런 것 다 필요 없이 소리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 공격적인 가격을 제시하는 오디오플랫폼을 찾아가자.

해시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