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북셀프 스피커!

Definitive Technology Demand D11
정확한 기술을 향한 끝없는 열정
월간 오디오 작성일자2019.01.21. | 1,638  view

캘리포니아에 소재한 데피니티브 테크놀로지라는 회사는, 당초 스튜디오 모니터용 스피커를 제조하면서 이름을 높였다. 이후, 하이파이 쪽에 진출하면서 빠르게 지명도를 올리고 있다. 이전에 액티브 타입의 장점을 잘 섞은 대형기들을 들은 바 있는데, 이번에는 북셀프 타입을 만났다. 모델 명은 D11. 

사실 본 기는 크게는 디맨드 시리즈에 속한다. 현재 총 3종이 런칭되어 있는데, 7이 제일 작고, 그 위로 9가 있으며, 본 기가 제일 크다. 디맨드 중에선 톱 모델인 것이다. 스튜디오 모니터의 혈통을 느낄 수 있는 정확한 음이 인상적인데, 만듦새 또한 믿음직스럽다. 단 패시브 타입이다. 지금부터 하나하나 점검해보자.


우선 드라이버를 보면, 1인치 알루미늄 트위터가 눈에 띈다. 금속성 소재를 동원했지만, 오히려 정확하게 음을 재현하면서, 소스의 성격을 거울처럼 드러내고 있다. 제조가 무척 까다로워 정교한 엔지니어링이 필수다. 배치가 다소 특이한 점도 흥미롭다. 정확하게 미드·베이스의 중심선에 있지 않고, 약 5도 정도를 비틀었다. 실험 결과 이렇게 해야 포커싱이 뛰어나고, 스테레오 이미지가 잘 재현된다는 것이다.  

사실 본 기는 일종의 니어필드 리스닝을 전제로 한다. 따라서 좁은 공간에서 사투를 벌여야 할 만큼 세팅에 민감하다. 스튜디오용 제품을 만들면서 얻은 노하우가 바로 이 대목에서 빛을 발한다 하겠다.


한편 미드·베이스는 6.5인치, 이른바 육반 구경으로, 폴리프로필렌 소재의 진동판을 채용했다. BDSS라는 특허 기술을 도입한 점이 흥미롭다. 이것은 ‘Balanced Double Surround System’의 약자. 우리가 흔히 에지라고 부르는 부분을 개량해서, 드라이버의 운동 범위를 더 넓혔다. 그 경우 중역대의 해상도가 좋아지고, 베이스의 양감과 펀치력도 증가한다. 한마디로 더 리얼한 중·고역을 실감할 수 있는 것이다.  

요즘 전가의 보도처럼 쓰이는 것이 알루미늄 소재다. 특히, 인클로저로 많이 각광받는다. 하지만 그럴 경우 단가가 올라가고, 많은 물량 투입이 필요하다. 이 대목에서 본 기는 적절한 대목에만 투입해서 음질상의 이점을 확보하면서 경제적인 부담도 덜고 있다. 바로 프런트 패널이다. 즉, 여기에 알루미늄을 삽입하면서, 더 드라이버를 단단히 밀착시킬 뿐 아니라, 디자인적인 면에서도 효과를 거두고 있다.


인클로저 자체는 수려한 하이글로시 마감. 마치 거울처럼 주변을 반사하는 고품위한 페인트 마감이 인상적인데, 아주 레벨이 높은 기술이 동원되었다. 그릴은 마그넷을 이용, 탈착이 용이하다. 들을 땐 떼어내고, 안 들을 땐 붙여놓는 식으로 활용이 쉽다.


본 기는 정확성을 주무기로 삼지만, 실제로 재생음 자체는 더 고품위하고,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고 있다. 또 외관으로 말하면, 마치 보석처럼 정교하게 세공했다고나 할까? 손으로 만져보면 그 질감이 무척 우수하다.  

앰프 친화적인 면도 빼놓을 수 없다. 90dB의 감도를 갖고 있는데, 메이커에선 20-200W의 앰프를 걸라고 한다. 대략 100W 정도의 인티앰프를 걸면, 충분히 재미를 볼 것이라 판단이 된다. 대역폭은 저역이 약 50Hz 내외이고, 위로는 22kHz 이상 뻗는다. 북셀프로서는 표준적인 스펙이다. 또 스윗 스팟의 에어리어가 넓어서, 꼭 한가운데에 꼿꼿이 앉아서 들을 필요는 없다. 여러모로 애호가 중심의 제작이 돋보인다. 시청을 위해 앰프는 아톨의 IN200 시그너처, 소스기는 마란츠 SA-KI 루비를 동원했다. 

첫 곡은 얀센이 연주한 멘델스존의 바이올린 협주곡 1악장. 익히 들은 곡인데, 여기서는 좀 다르다. 울림이 깊고, 스케일이 크며, 무척 반응이 빠르다. 확실히 독자적인 기술력으로 차곡차곡 스피커의 완성도를 높인 음이다. 특히, 약간 두툼하면서 뉘앙스가 풍부한 바이올린은 매우 호소력이 있다. 밀었다, 댕겼다 자유자재의 플레이가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게 한다.


이어서 정명훈 지휘, 베를리오즈의 환상 교향곡 중 행진. 서서히 큰 북의 울림이 고조되는 가운데, 다채로운 현악기와 관악기의 질주가 정말로 현란하다. 하지만 일사불란하게 통일감을 갖고 움직인다. 일체 엉키거나, 왜곡된 부분이 없이 빼어나게 묘사한다. 클라이맥스에서 고조되는 북의 울림은 강력한 임팩트를 선사한다.


마지막으로 조수미의 ‘도나 도나’. 마치 꾀꼬리가 우는 듯, 아름다운 음색의 보컬이 나온다. 다소 두툼한 나일론 기타줄의 질감은 더없이 온화하고, 중간중간 등장하는 클라리넷의 백업은 더없이 환각적이다. 악기 수가 많지 않지만, 공간을 가득 채우는 부분은 역시 본 기의 높은 퀄러티에서 비롯된다. 정확하고, 제대로 된 기술로 만든 스피커임을 새삼 깨닫게 한다.


글 | 이종학(Johnny Lee)


수입원 D&M Sales Marketing Korea (02)715-9041  

[Definitive Technology Demand D11]

가격 120만원

구성 2웨이 2스피커

인클로저 베이스 라디에이터

사용유닛 우퍼 16.5cm, 트위터 2.5cm

재생주파수대역 48Hz-24kHz(-10dB)

임피던스 8Ω

출력음압레벨 90dB

권장 앰프 출력 20-200W

크기(WHD) 18.4×33×31.7cm

관련 책
월간 오디오(2019년 1월호)
월간 오디오(2019년 1월호)
저자
편집부
발행일
2019.01.02
출판사
오디오
가격
정가 12,000원보러가기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라면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