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월간 오디오

완벽히 새로워진 캠브리지 오디오 50주년 기념작 출시!

Cambridge Audio Edge A 캠브리지 오디오, 드디어 영웅이 본색하다!

92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시청실에 들어서는 순간, 뭔가 강력한 존재감을 발휘하며 눈길을 끄는 물건이 하나 보였다. 일단 사이즈가 만만치 않고, 심플한 마감은 무척 세련되게 다가온다. 중앙에 박힌 커다란 노브에 자연스럽게 손이 가게 하고, 양옆에 가지런히 배치된 방열핀은 본 기의 높은 퀄러티를 충분히 짐작하게 만든다. 대체 어느 메이커에서 만들었을까 싶어 살펴보니 ‘CAM~’으로 시작하는 영문이 보인다. 캠? 캠 뭔가? 그러다 캠브리지가 떠올랐다. 설마, 그 캠브리지란 말인가?


이 대목에서 왜 갑자기 캠브리지가 이런 대형기를 만들었을까 하는 의문이 들 것이다. 동사의 미덕이라고 하면, 아무래도 빼어난 가성비를 자랑하는, 말하자면 입문기 정도가 주류를 이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에 창립 50주년을 맞았다. 이 경사를 그냥 지나쳐야 하는가? 여러분이라면 그럴 것인가?

현재까지 에지(Edge) 시리즈로 런칭된 것은 총 3종. 우선 프리앰프와 네트워크 플레이어를 결합한 NQ가 있고, 전문 파워 앰프인 W가 있으며, A라고 붙여진 본 기는 인티앰프다. 그러나 단순히 섀시를 크게 하고, 출력을 높이는 정도가 아닌, 오디오계 전체를 깜짝 놀라게 할 다양한 기술력이 두루두루 망라되어, 이 부분에서 높은 점수를 주게 한다.


본 기는 전면을 보면 지극히 심플하지만, 뒷부분을 보면 깜짝 놀라게 된다. 정말로 다양한 입·출력 단자가 구비되어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그 기능을 일일이 열거하자면 한이 없을 정도. 그중 주요 사항 몇 가지만 요약해보겠다.

일단 본 기의 콘셉트는 인티앰프지만, 여기에 DAC와 블루투스 기능 등을 더해, 요즘 추세에 맞는 사양을 갖추고 있다. 특히, 블루투스의 장점을 널리 활용한 점이 눈에 띈다. 고음질로 정평난 apt-X HD 코덱을 탑재하여, 24비트/48kHz의 퀄러티를 즐길 수 있다.


다양한 입력단은 디지털과 아날로그를 두루두루 망라하고 있다. 특히 코액셜, 옵티컬, USB 등을 활용할 수 있어서, 이 부분에서 폭넓은 확장성이 기대된다. 또한 HDMI(ARC)를 지원하는 점도 인상 깊다. 한편 전통적인 아날로그 입력단의 퀄러티도 충분히 확보하고 있으며, XLR 단자를 제공하는 점도 무척 고무적이다.


한편 음질을 위한 다양한 고안도 지적할 만하다. 그중 언급할 것은 파워 앰프에 관한 부분. 전통적으로 클래스A의 음질이 좋다는 것은 다 알고 있지만, 운용상 난제가 많다. 특히, 심한 발열은 어떤 때엔 고통스럽기만 하다. 그렇다면 클래스AB의 효율을 얻으면서, 여기서 뭔가 개선된 사항이 있어야 한다. 본 기는 바로 바이어스에 주목하고 있다. 그렇다. TR 역시 진공관처럼 바이어스 조정이 가해지면, 그게 음질상 상당한 업그레이드가 이뤄진다. 본 기의 진짜 매력은 바로 이 기술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사실 오랜 기간 우리의 사랑을 받았던 브랜드인 만큼, 본 기의 출현은 어떤 면에서 당혹스러울 수 있다. 그러나 그간 갈고닦은 솜씨가 총동원만큼, 그 높은 퀄러티는 여러 모로 칭찬할 만하다. 하이엔드 유저를 위한 입문기 정도로 생각하면 좋을 것이다. 본 기의 시청을 위해 스피커는 달리의 에피콘 2, 소스기는 레가의 아폴로 CD 플레이어를 각각 동원했다.

첫 곡은 짐머만 연주, 라흐마니노프의 피아노 협주곡 2번 2악장. 잔잔하게 오케스트라가 밀려오고, 피아노는 그 유명한 테마를 연주한다. 진한 고독과 외로움이 밀려온다. 달빛이 외롭게 빛나는 밤에 홀로 호숫가를 산책하는 기분이다. 감촉이 좋고, 해상력도 훌륭하며, 전체적으로 고급스럽다. 퀄러티만 따지면 어지간한 하이엔드 부럽지 않다. 과연 50년 동안 갈고닦은 솜씨를 이제야 제대로 구사하는 것 같다.


에릭 클랩튼과 B.B. 킹이 함께 한 ‘Three O'clock Blues’. 서로 다른 개성을 지닌 거장의 만남으로, 기타 톤과 보컬 스타일 자체가 다르다. 그 묘미를 만끽할 수 있다. 에릭의 예리한 펜더와 B.B.의 두툼한 깁슨이 멋지게 조화를 이룬다. 고역은 명징하고, 저역은 상당히 밑으로 떨어진다. 그 묵직한 어택이 더욱 감상의 묘를 더한다. 일체 빈틈이 없이 공간을 꽉 채우는 부분이 매우 인상적이다.


마지막으로 킹크스의 ‘Waterloo Sunset’. 60년대 중반 녹음으로, 무척 거친데, 바로 이 부분을 매력적으로 다듬었다. 보컬은 다분히 관조적이고, 코러스는 꿈을 꾸는 듯하다. 드럼과 베이스의 약동은 바닥을 두드릴 정도. 스피커를 꽉 움켜쥐고, 그 가능성을 활짝 만개시키고 있다. 스펙상의 출력은 8Ω에 100W지만, 체감상 그보다 더 높다. 더 큰 사이즈의 스피커를 물려도 무방하리라 본다.


글 | 이종학(Johnny Lee)


수입원 사운드솔루션 (02)2168-4525 

[Cambridge Audio Edge A]

가격 630만원

실효 출력 100W(8Ω), 200W(4Ω)

디지털 입력 Coaxial×1, Optical×2, USB B×1, HDMI(ARC)×1

USB 입력 PCM 32비트/384kHz, DSD 256

아날로그 입력 RCA×2, XLR×1

아날로그 출력 RCA×1, XLR×1

주파수 응답 3Hz-80kHz(±1dB)

크로스토크 -100dB 이하

입력 감도 380mV

입력 임피던스 47㏀

THD 0.002% 이하

S/N비 103dB 이상

블루투스 지원(Ver4.1, apt-X HD)

크기(WHD) 46×15×40.5cm

무게 24.4kg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