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월간 오디오

그라도 일가의 전통과 진공관 앰프의 전설의 만남!

그라도와 EAR, 두 매력의 브랜드가 조합되다 Grado GS2000e / EAR Yoshino EAR HP4

1,36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세상에서 가장 매력적인 두 브랜드가 조합되었다. 진공관 앰프의 전설적인 인물, 팀 드 파라비치니의 주력 헤드폰 앰프, 그리고 그라도 일가의 오랜 전통과 실력이 깃들어져 있는 헤드폰이 함께 자리한 것이다. 디자인적으로 크롬의 화려함과 우드의 내추럴함이 상반될 것 같지만, 실제 놓고 보면 또 기막히게 어울린다. 더구나 실제 사운드를 들어보면, 처음부터 서로를 겨냥한 것처럼, 멋진 조화를 들려준다.


포근하고, 따스하고, 영롱한, 특유의 아날로그적인 감각이 그야말로 아름답다. ‘음악적’이라는 표현이 가장 걸맞은데, 실제 공연에서 들었던 그 감동들을 ‘음악적’으로 재현한다. 브랜드의 전통과 특색을 추구하는 브랜드라면, 결코 빠지지 않는 두 브랜드가 멋진 하모니를 연출했다. EAR HP4와 그라도 GS2000e가 만났다.


우선 EAR에 대한 이야기. 역시 EAR하면 팀 드 파라비치니를 빼놓을 수 없다. 그의 진공관 앰프 디자인을 보면, 어떻게 이런 생각을 했을까 생각할 정도로, 독창적이고 파격적이다. 전면의 크롬 패널, 번쩍이는 노브, 독특한 진공관 배열 및 특색 있는 그릴, 특유의 EAR 로고 등 제작자의 아이덴티티를 굉장히 잘 담아내는 곳이다.  

이곳에서 출시하고 있는 제품 라인업 역시 다양하다. 프리앰프, 파워 앰프, 인티앰프, 포노 스테이지, 미디어 플레이어, 그리고 이번에 소개할 헤드폰 앰프까지, 모두 팀 드 파라비치니의 실력과 노하우가 빼곡히 담겨 있다. 그야말로 제작자의 철학이 잘 드러나는 제품들인데, 실제 사운드를 들어보면 더욱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모두 질감 좋은 아날로그적인 사운드가 중심이 된다.


EAR HP4는 헤드폰 앰프로서 굉장히 고급스러운 외관을 자랑한다. EAR 특유의 은색 크롬 패널이 그대로 적용되어 있고, 번쩍이는 금색 노브는 굉장히 고급스럽다. 헤드폰 출력은 4개를 지원하는데, 2개는 하이 임피던스, 나머지는 2개는 로우 임피던스 헤드폰을 겨냥한 것이다. 하이/로우 경계는 대략 40Ω 기준. 대출력으로 설계되어 있어 뛰어난 구동력을 자랑하며, 단순히 힘을 과시하기보다는 앞서 이야기했듯이 ‘음악적’인 맛을 살려주는 데 특화되어 있다.


아날로그 입력은 RCA 1계통, XLR 1계통이며, 아날로그 출력 역시 RCA 1계통, XLR 1계통으로 설계되었다. 역시 스튜디오 모니터링 용도로 활용할 수 있게, 밸런스단을 추가한 면모가 엿보인다. 진공관은 6SL7 4개를 사용했으며, 팀 드 파라비치니답게 ‘Tube Magic’을 절묘하게 선사한다.  

다음은 그라도에 대한 이야기이다. 앞선 제품이 ‘Tube Magic’이었다면, 이번 제품은 ‘Wood Magic’이다. 우드 하우징을 채용한 헤드폰 중 가장 큰 매력을 보여주는 고급기. 그라도는 우드 하우징을 즐겨 채용하는 브랜드인데, GS2000e는 그 정점을 보여주는 스테이트먼트 시리즈의 주력기로 활약하고 있다.


메이플과 마호가니가 조합되어, 우드 특유의 매력적인 질감을 멋지게 선사한다. 이 고급스러운 나무에 행여나 흠이 날까 조심스럽게 만지게 될 정도인데, 그라도의 우드 가공은 확실히 묘한 멋이 있다. 수작업의 장인 정신이 느껴지는, 그 특유의 감촉은 쉽게 잊히지 않는다. 새롭게 제작된 50mm 유닛을 적용했고, 주파수 응답은 4Hz-51kHz로 초 광대역 스펙을 자랑한다. 또한 32Ω의 임피던스와 99.8dB의 감도로 꽤 능률이 좋은 제품이다.


사운드에 대한 이야기. 앞서도 언급했지만, 이 두 제품의 매칭은 그야말로 극적이다. 그동안 반쪽짜리 사운드만 들었나 생각할 정도로, 두 조합이 전하는 사운드는 완전한 변화를 만들어준다. 디테일, 해상력, 다이내믹 레인지, 사운드 스테이지 등 모든 부분이 업그레이드되는데, 누구의 역할이 더 크다고 이야기할 수 없을 정도로 완성도가 높다. 특히 아날로그적인 질감이 부각되는데, 확실히 음악 듣는 재미가 살아난다.


악기 표현, 보컬 재생, 입체감, 공간감 등 지금까지 들었던 음악 세계를 한 차원 더 넓혀준다는 인상이 들 정도이다. 지금껏 들어본 조합 중 가장 자연스러운 무대가 펼쳐졌는데, 눈을 감으면 실제 무대를 대충 가늠할 수 있을 정도로 사실적이다. 또한 특유의 온기감이 있어 음악을 피곤하게 만들지 않는다. 별다른 힘을 주지 않아도, 고역과 저역이 쉽게 오르내리는 베테랑의 풍모가 확실히 전해진다.  


수입원 (주)다미노 (02)719-5757 

[EAR Yoshino EAR HP4]

가격 620만원

사용 진공관 6SL7×4

헤드폰 출력 4

아날로그 입력 RCA×1, XLR×1

아날로그 출력 RCA×1, XLR×1 

[Grado GS2000e]

가격 178만원

유닛 타입 오픈형

임피던스 32Ω

음압 99.8dB

주파수 응답 4Hz-51kHz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