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머니플러스

교육비 지출, ‘3원칙’ 지켜야

합리적인 자녀교육비 전략

14,69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부모 마음은 모두 같다’는 말이 있다. 자식을 위해 해 줄 수 있으면 무엇이든 해주고 싶은 것이 부모의 공통된 마음이다. 하지만 문제는 돈이다.

출처@Free-Photos

자녀 교육에 충분한 투자를 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수입이 제한되어 있어 마음만큼 해주지 못하는 것이 평균적인 우리나라 가계의 모습이다. 한푼 두푼 쪼개서 생활해야 하는 상황에서는 한 번에 목돈을 마련하기는 쉽지 않다. 따라서 교육비 지출에도 장기적이고 전략적인 접근이 필요하다.

출처@ponce_photography
교육 과소비…적정 교육비 지출기준 필요

‘과유불급(過猶不及)’. 재테크 전문가들은 과도한 교육비 지출을 경계한다. 사랑하는 자녀를 위해 쓰는 돈을 무조건 줄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당장의 교육 과소비를 위해 미래의 교육비까지 당겨쓰는 우를 범하지 말라는 것이다. 공통적으로 중학교 학부모는 초등학교 때 많은 돈을 쓴 걸 후회하고, 고등학교 학부모는 중학교 때 무분별하게 지출한 것을 안타까워한다. 갈수록 자녀 교육비는 증가하고 부모의 부담은 늘어나기 때문이다. 

부모의 은퇴시기와 맞물려 정작 학비의 지원이 가장 절실한 대학교 학자금을 준비하지 못해 땅을 치고 후회하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이러한 교육 과소비를 절제하려면 적정한 교육비 지출의 기준을 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출처@Pexels

예를 들어 월소득 500만 원 가정에서 목표 저축률이 40%라면 보장성보험(5% 정도)을 제외하고 매월 생활비로 지출할 수 있는 예산은 275만 원이다. 여기서 교육비 지출은 월 지출예산의 30%인 83만 원을 넘지 않아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거꾸로 생각하면 83만 원을 초과하게 되면 저축을 줄이거나 교육비 외의 생활비를 줄여야 하는 상황이 발생한다는 것. 이는 미래에 발생할 교육자금이나 노후자금을 미리 당겨 쓰는 결과와 같다.

과도한 교육비를 지출하는 가정을 보면 대부분 ‘우리는 자녀 교육비를 투자로 생각하기 때문에 아깝지 않다’고 말한다. 그러나 ‘투자’란 것은 그 결과가 있을 수도 있고 없을 수도 있는 것이 속성이다. 만일 자녀가 성인이 되었을 때 그동안의 교육이 별 효과가 없다면 과연 그때도 투자비용이 아깝지 않다고 말할 수 있을까? 실제로 거액 자산가 고객들을 대상으로 한 ‘자녀 입시설명회’를 분석해보면 돈 많이 투자한다고 공부 잘하는 것으로 나타나지는 않는다.

펀드 10여 개를 들어놨다고 투자를 잘했다고 말할 수 없듯이 학원의 개수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 투자 효율성을 높이는 것과 같이 사교육에도 전략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즉, 남들이 하니까 시작은 했더라도 효과가 없는 것은 당장 그만두고 가정의 재무상황에 맞도록 예산을 짜서 지출하는 방법을 검토해야 한다고 재테크 전문가들은 강조한다.

NH투자증권 100 시대연구소가 제시하는 ‘합리적인 교육비 지출 3원칙’을 소개한다.


이규열 기자(본지 발행인 겸 편집인)

※ 머니플러스 2020년 4월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저작권자ⓒ 재테크 전문지 머니플러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작성자 정보

머니플러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