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뭐니

'손 뗀다더니…' 다시 코인 넘보는 금융권, 더 오를 전망 때문?

8,92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대표 암호화폐인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알트코인 시세가 상승세를 보이자 금융회사들이 암호화폐시장에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네이버, 카카오 같은 인터넷 기업이 주도하던 블록체인 투자에 금융권이 가세하면서 암호화폐시장 분위기를 끌어올리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지난해 11월 블록체인 기업 해시드, 해치랩스와 함께 디지털자산 수탁회사인 한국디지털에셋(KODA)에 투자했습니다.

국민은행이 투자한 KODA는 법인이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을 매입한 뒤 해킹, 보안키 분실 등의 위험 없이 보관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법무·회계법인과 협력해 법률·회계·세무 자문도 지원합니다.

향후 보험 카드 증권 자산운용사 등과 손잡고 디지털자산 수탁보험 출시, 펀드 신탁, 대출 등으로 영역을 넓힌다는 구상입니다.

신한은행도 올 1월 코빗, 블로코, 페어스퀘어랩과 한국디지털자산수탁(KDAC)에 대한 전략적 지분투자에 나섰습니다.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 ▲블록체인 기술기업 블로코 ▲디지털자산 리서치기업인 페어스퀘어랩이 설립한 KDAC과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연구·개발(R&D)과 공동사업의 추진이 목표다. 

신한은행은 이번 투자를 계기로 고객의 디지털자산을 외부 해킹, 횡령 등의 사고로부터 안전하게 보관하는 커스터디 서비스 경쟁력을 확보해 커스터디, 디파이(DeFi) 등을 활용한 디지털자산 서비스 전반에 사업적 역량을 갖출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나은행은 포스텍 크립토블록체인연구센터와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기술 검증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현재 시중은행은 한은이 돈을 찍어 내면 이를 시중에 유통하는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인데요.

같은 개념으로 한은이 CBDC를 발행하면 이를 시장에 유통하는 테스트를 하겠다는 뜻입니다.

이번 연구를 시작으로 CBDC 도입에 적극 동참할 것이다.
- 하나은행 관계자

그동안 시중은행은 암호화폐거래소와 제휴를 맺고 송금 서비스를 해왔지만 2018년 초 정부의 '가상화폐 자금세탁 방지 가이드 라인'이 시행되고 해킹 등의 사고가 터지면서 손을 뗐습니다.

이후 암호화폐·블록체인에 대한 관심도 시들해졌지만 지난해 하반기부터 전 세계적인 암호화폐 열풍과 제도권 편입 움직임이 일자 다시 뛰어들고 있다.

실명계좌를 발급해준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사고가 발생하면 은행의 책임소재 문제가 발생하지만 암호화폐 고객들을 유입할 수 있는 CBDC 등 암호화폐 관련 투자는 꾸준히 유지할 것이다.
- 은행업계 관계자

한편 이날 오전 시총 2위 암호화폐인 이더리움은 3300달러를 돌파했습니다.

오전 6시30분(한국시각) 현재 글로벌 암호화폐 시황 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11.26% 폭등한 3301달러를 기록하고 있고요.

약 한 시간 전 이더리움은 3335달러까지 치솟았습니다.

도지코인은 같은 시각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11.81% 급등한 43.74센트를 기록하고 있는데요.

이는 사상최고치입니다.

이전 사상최고치는 올해 4월20일 기록한 41.02센트였습니다.

비트코인은 하루 전보다 0.12% 하락한 5만6859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뭐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