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뭐니

'따상'이 뭐예요?… 빅히트 직원 11억 대박

23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방탄소년단./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세계적인 아티스트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코스피 상장 첫날 '따상'(공모가 두배로 시초가를 형성한 뒤 상한가)엔 실패했습니다.

하지만 우리사주를 배정받은 빅히트 직원은 '잭팟'이 터졌습니다.

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빅히트는 전날 시초가(27만원) 보다 1만2000원(4.4%) 하락한 25만8000원으로 거래를 마쳤어요.

이날 빅히트는 공모가의 200% 상승한 27만원에 시초가를 형성해 개장 직후 상한가인 35만1000원으로 올라갔습니다.

하지만 차익매물이 쏟아지면서 상승폭을 줄여나갔는데요,

결국 시초가 대비 하락 전환해서 장을 마감했습니다.

다만 주가는 여전히 공모가인 13만5000원보다 91.1% 높은 수준입니다.

빅히트 직원들도 1인당 5억6000만원 상당의 차익을 얻었는데요,

지난 7월 말 빅히트는 우리사주를 배정했어요.

당시 빅히트의 전체 직원 수는 313명이었고, 우리사주에 배정한 주식은 142만6000주인데요,

단순 계산한다면 1인당 평균 4556주입니다.

우리사주 청약 배정 물량의 지분가치는 공모가 기준으로 1925억원이고, 직원 1인당 평균 6억1500만원이었는데요,

이날 상장으로 각각 3679억원과 11억7500만원으로 불었습니다.

다만 1년간 주식을 팔 순 없습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도 빅히트 상장 효과를 봤습니다.

방시혁 빅히트 의장은 지난 8월 BTS 멤버 7인에 47만8695주를 증여했습니다.

 1인당 증여받은 주식은 6만8385주인데요,

종가 기준으로 BTS 멤버 1인당 지분 가치는 176억원 상당입니다.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뭐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