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뭐니

'139만원→20만원' 재고떨이 나선 이통3사…5G폰들 20만~30만원대

230,52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동통신 3사가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를 앞두고 재고떨이에 나섰습니다.

LG V50S 씽큐와 갤럭시 S10 5G는 유통사의 지원금까지 더하면 20~30만원대에 구매 가능합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와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3사는 지난 18일 LG전자가 지난해 10월 출시한 LG V50S 씽큐 출고가를 119만9000원에서 99만9900원으로 낮췄습니다.

최대 공시지원금에 유통사가 얹어주는 추가지원금 15%까지 더하면 실구매가는 30만원대까지 떨어집니다.

각사 최고요금제 기준으로 ▲LG유플러스 60만원 ▲SK텔레콤 50만원 ▲KT 21만5000원으로 공시지원금을 책정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 모델의 출고가도 크게 떨어졌습니다.

출시 당시139만7000원이었던 출고가를 80만원대까지 낮췄습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19일 갤럭시S10 5G 512기가바이트(GB) 모델 출고가를 83만2700원으로 인하했습니다.

최고요금제 기준 공시지원금 50만원에 추가 지원금 15%를 적용하면 20만원대에 구입이 가능합니다.

이같은 출고가 조정은 새 스마트폰 출시가 이어진 데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출고가 조정은 늘 일어나는 건 아니고 재고 소진 등을 위해 전략적으로 이뤄진다"

- 통신사 관계자

삼성전자는 지난달 갤럭시 노트20 시리즈 출시에 이어 지난 18일 폴더블 스마트폰 신제품 '갤럭시Z폴드2'와 '갤럭시Z플립 5G'를 내놓았습니다.

LG전자도 지난 14일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윙을 공개하고 10월 초 출시할 계획입니다.

애플도 11월 중 아이폰12 시리즈 출시를 앞두고 있습니다.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뭐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