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뭐니

"자꾸 이러면 갈아탄다"… 팰리세이드 대신 카니발로?

98,1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현대자동차가 부품공급이 늦어지며 팰리세이드 생산차질을 빚고 있다. 사진은 팰리세이드.v/사진=뉴스1

현대차가 명보산업, 한국게이츠 등 협력업체들의 폐업 여파에 고초를 겪고 있습니다.

국내외에서 부품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지만 팰리세이드 등의 생산 지연을 완전히 해소하기엔 역부족인데요.

소비자 사이에서는 기아차 카니발이 팰리세이드의 대안으로 떠올랐습니다.

3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6월 중순까지만 해도 3~4개월이었던 팰리세이드 출고대기기간은 7월 들어 5~6개월로 다시 1개월 이상 늘어났습니다.

크래시패드와 퓨즈박스, 고무벨트 등 주요 부품 공급이 늦어지며 현대차는 팰리세이드 생산에 차질을 겪고 있습니다.

앞서 현대차의 2차 협력업체인 명보산업은 지난달 16일 경영난을 이유로 1차 협력업체인 동국실업, 세원E&I, 리어코리아 등에 사업을 포기하겠다는 공문을 발송했습니다.

또 다른 2차 협력업체인 한국게이츠도 지난달 26일 대구에 위치한 제조공장을 폐쇄하고 한국시장에서 철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현대차는 즉각 부품 확보에 나선 상황입니다.

“생산에 차질이 없도록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

- 현대차 관계자

기아자동차가 7월 중 출시할 예정인 4세대 카니발./사진=기아차

이참에 카니발 타봐?

팰리세이드 생산 차질로 상당수 소비자는 기아차가 이달 중 출시할 4세대 카니발(이하 카니발)로 눈길을 돌리는 모양새입니다.

팰리세이드 생산라인이 멈춰선 건 올해만 두 번째로 출고지연은 고질적인 문제가 됐습니다.

현대차는 휴일 특근을 시행하고 내수용 제품 생산량 확대로 대응하지만 역부족입니다.

팰리세이드 대안으로 떠오르는 기아차 카니발은 미니밴이지만 다목적차(MPV)를 표방합니다.

두 차 모두 40대 이상 남성이 주요 타깃입니다.

크기는 팰리세이드가 길이x너비x높이가 4980x1975x1750㎜, 휠베이스는 2900㎜입니다.

카니발은 길이x너비x높이가 5155x1955x1740㎜, 휠베이스 3090㎜입니다.

길이와 휠베이스는 카니발이 팰리세이드보다 각각 75㎜, 190㎜ 깁니다.

너비와 높이는 팰리세이드가 카니발과 비교해 20㎜, 10㎜ 차이납니다.

“팰리세이드와 카니발은 체급이 달라도 타깃층이 겹친다”

- 자동차업계 관계자

현재 기아차 카니발은 소하리 제1공장에서 생산하는 중입니다.

연간 생산능력은 10만8000대로 기아차는 이곳에서 생산한 물량을 내수와 해외시장에 모두 판매합니다.

기아차에 따르면 2019년 카니발 내수판매량은 6만3706대, 수출량은 4만1197대로 총 10만4903대 판매됐습니다.

내수와 수출 비중은 각각 60.7%, 39.3%입니다.

“카니발을 비롯해 많은 대형SUV들이 팰리세이드의 대안으로 떠올랐다”

- 자동차업계 관계자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뭐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