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뭐니

“엄마 돈 보내줘”… 급증하는 ‘메신저피싱’

77,4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대면만남을 자제하고 카카오톡 등 메신저로 대화하는 일상이 확대되면서 피해규모가 급증하는 추세다. 사진은 메신저피싱 사기범이 돈을 요구하는 모습. /사진=경찰청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와 경찰이 보이스피싱·메신저피싱 근절에 나섭니다.

방통위와 경찰청,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은 서민경제를 위협하는 보이스피싱과 메신저피싱에 협력해 대응한다고 24일 밝혔는데요.

경찰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카카오톡 등 메신저를 악용한 피싱으로 발생한 피해액은 약 128억원에 달합니다.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대면만남을 자제하고 카카오톡 등 메신저로 대화하는 일상이 확대되면서 피해규모가 급증하는 추세죠.

메신저피싱은 보통 가족과 지인을 사칭하며 피해자의 상태를 먼저 파악합니다.

이후 답을 하면 휴대폰 화면 파손, 충전단자 파손, 공인인증서 오류 등의 이유를 들어 휴대전화를 사용할 수 없으니 돈을 보내달라고 요구합니다.

최근에는 문화상품권을 보내달라거나 스마트폰 원격제어 앱을 설치하라는 수법도 횡행하고 있습니다.

방통위는 7월초 이통3사 가입자에게 지인을 사칭한 메신저피싱 주의 문자 메시지를 발송하고 알뜰폰 사업자에게는 요금고지서를 통해 피해예방 정보를 안내한다는 방침입니다.

경찰은 사이버캅 앱을 통해 피싱 피해사례와 범행 수법, 피해예방 수칙 등을 알리고 메신저피싱을 집중 단속할 계획입니다.

금융위원회는 메신저피싱에 악용될 수 있는 전기통신수단을 신속하게 차단하고 통신·수사당국에 협조할 예정입니다.

방통위와 경찰, 금융위는 메신저피싱은 사전차단이 어렵고 가해자 추적도 쉽지 않아 이용자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가족·지인 외의 타인 계좌로는 송금하지 말고 급할 경우 전화를 걸어 송금요구 사실을 확인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만약 메신저피싱으로 피해를 당한 경우 112에 신고하고 공인인증서가 노출된 경우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을 통해 공인인증서 분실 및 긴급폐기를 요청할 수 있습니다.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뭐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