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뭐니

“비싼 설치비 왜 내?”… ‘창문형 에어컨’ 뜬다

226,74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캐리어에어컨이 최근 출시한 창문형 에어컨. / 사진=캐리어에어컨

올 여름 기록적인 폭염이 예상되는 가운데 가전업계가 ‘창문형 에어컨’ 제품을 잇따라 선보이면서 관련시장이 한층 커지는 모양새입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창문형 에어컨 신제품 출시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창문형 에어컨의 가장 큰 장점은 값비싼 설치비용이 들지 않는다는 점이죠.

일반적인 스탠드형이나 벽걸이 에어컨 제품은 구매 시 배송비 외에도 별도 설치비가 필요합니다.

에어컨 배관시설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가정의 경우 벽에 구멍을 뚫는 작업을 거쳐야 하며 실외기 거치대도 따로설치해야 합니다.

실외기실이 없어 발코니 외부에 실외기를 설치할 경우 거치를 위한 앵글이 필요하고 부품가격은 12만원 쯤입니다.

배관길이도 비용발생의 요인이 되기도 합니다.

일정 기준에 따라 요금이 늘어나는데 보통은 1m당 1만5000원~2만원 선입니다.

알루미늄, 동 등 배관의 소재에 따라서도 요금이 다릅니다.

최신 아파트는 매립배관이 갖춰졌지만 배관 청소비용 등의 명목으로 별도 비용을 받습니다.

이 때문에 인터넷을 통해 20~30만원대의 에어컨을 구매하고도 설치비용이 제품가격과 비슷해지는 ‘배 보다 배꼽이 더 큰’ 황당한 경우도 발생하죠.

반면 창문형 에어컨은 창문에 얹어놓고 사용하면 되기 때문에 설치비용이 필요없습니다.

제품 매뉴얼에 따라 소비자가 직접 설치하기도 쉬운 편이죠.

이사를 갈 때도 일반 에어컨은 수십만원의 철거비용과 이전설치비용이 들지만 창문형 에어컨은 소비자가 직접 떼어다 다시 장착하면 됩니다.

파세코 창문형 에어컨2. /사진=파세코

이런 창문형에어컨의 강점 덕에 인기가 늘면서 신제품 출시도 잇따랐습니다.

파세코는 지난달 ‘창문형 에어컨2’를 선보였습니다.

지난해 창문형 에어컨으로 톡톡한 판매인기를 누리자 이를 그대로 이어가기 위해 신형을 내놓은 것이죠.

신형은 4월부터 생산을 시작했음에도 판매 한달여 만에 누적판매 1만대를 돌파했습니다.

이 제품은 삼성 인버터 컴프레서를 장착해 구형보다 실질소음이 절반쯤으로 줄었는데요.

취침모드 기준 조용한 주택의 거실 수준인 44데시벨(db) 내외로 개선했다는 게 회사의 주장입니다.

보일러기업인 귀뚜라미도 올해 창문형 에어컨을 출시했습니다.

회사 설명에 따르면 이 제품은 정격냉방 능력은 2450W로 2100~2300W 수준인 기존 창문형 에어컨보다 높고 절전효과가 우수한 인버터 압축기를 적용해 전기세 부담이 적습니다.

캐리어에어컨도 최근 ‘캐리어 창문형 에어컨’을 시장에 내놨습니다.

이 제품은 1~2인가구와 다인가구를 동시에 겨냥한 소형, 틈새 가전으로 실내기와 실외기가 합쳐진 일체형 에어컨입니다.

냉방은 물론 제습, 송풍까지 가능하며 분리형 에어필터를 적용해 물세척도 쉽습니다.

“창문만 있으면 설치기사의 도움 없이 아이방, 옷방, 공부방 등 에어컨이 필요한 장소 어느 곳이나 소비자가 직접 설치해 사용할 수 있다”

- 캐리어에어컨 관계자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뭐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