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뭐니

“세계가 놀랐다”… 코로나와 싸운 서울시민의 4개월

97,98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코로나를 이기는 사람들] 박원순 서울시장 “위기는 우리를 더 강하게 만들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4월23일 이재광 소상공인 명예시장(가운데), 이태수 민생경제자문단장과 대화하고 있다. 서울시는 '코로나 보릿고개'를 겪는 연매출 2억원 미만 영세 자영업자들에게 2개월간 70만원(총 140만원)을 현금으로 지급한다. /사진=뉴스1

5년 전의 ‘메르스’(중동 호흡기증후군) 사태는 많은 것을 앗아갔지만 경험과 교훈도 남겼습니다.

서울시가 메르스 사태의 시행착오를 경험삼아 이번 코로나19 사태에서 가장 중요하게 내세운 대응 원칙은 ‘신속성’과 ‘투명성’.

세계적인 감염병 사태를 대응하는 과정에 두 가지 원칙만은 충실히 이행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메르스 사태 당시 때도 ‘투명성이 감염병의 특효약’, ‘과잉대응이 늑장대응보다 낫다’는 슬로건을 내세워 대대적인 전환점을 마련했죠.

신속한 검사와 동선 공개

서울시는 선별진료소의 신속한 검사-확진자 발견–역학조사–자가격리의 감염병 대응 매뉴얼을 철저히 지켰습니다.

“무엇보다 성숙한 시민의식이 핵심동력”

- 김지형 서울시 신문팀장

박원순 서울시장은 올 1월24일 국무총리 대책회의에서 ▲발열과 기침 등 호흡기 증상에 국한하지 말고 기침과 가래도 증상에 포함시키자 ▲접촉자 자가격리를 중국 우한시 외에 후베이성 지역으로 확대하자 등의 의견을 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초기 사례의 분류와 정의, 범위를 확대해 감염병 대응강도를 높인 중요한 제안이었죠.

2011년부터 9년 동안 35~37대 서울시장을 역임한 박 시장의 과거 메르스 경험이 선제대응의 결정적 역할을 했습니다.

서울시는 1월29일 이후 질병관리본부 전화 1339의 통화량이 폭주하자 120 다산콜센터 상담서비스와 외국어서비스를 병행해 민원을 분산시켰습니다.

같은 달 31일 박 시장은 서울시 대책회의를 열어 중국 우한 입국 외국인의 명단 공유를 요청했습니다.

외국인 숙소 점검도 지시했는데요.

민생사법경찰단의 협조를 구해 1차 역학조사 단계부터 수사적 기법을 도입했습니다.

2월4일 국무회의에선 유학생이 많은 대학교 개강 연기를 건의, 교육부는 이튿날 중국 유학생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이어 2월6일부터 서울시 확진자의 동선지도를 공개한다는 계획을 내놓았습니다.

같은 달 21일에는 도심 대규모 집회의 금지명령을 내리고 일부 집회 참가자를 고발조치했죠.

사흘 뒤인 24일엔 시와 자치구, 투자출연기관의 시차 출퇴근제를 전면시행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의 팬데믹이 선언된 3월에는 지방정부 중에 처음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선언, 동참을 호소했습니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종교시설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에 대해 강도 높은 규제를 강행해 방역과 폐쇄, 신도 전수조사, 제보를 통한 추적조사, 지도부 고발, 세무조사, 법인취소 등을 시행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9일 클럽·유흥주점의 즉시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사진=뉴스1

경제지원, 정보 플랫폼, 글로벌 연대

코로나19의 참상은 감염병에 걸린 확진자와 그의 가족에게만 온 것이 아닙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사회의 가장 취약한 고리인 자영업자, 프리랜서 등은 소득을 상실했고 기업 구조조정에 대한 불안도 지속됐습니다.

서울시는 3월18일 긴급재난생활비 전격 시행을 발표했습니다.

여행사 현금지원, 50명 미만 사업체 지원, 특수고용‧프리랜서 50만원 특별지원금 등도 시행했습니다.

서울시가 제2회 추경을 통해 코로나 긴급지원에 사용한 돈은 총 2조8329억원입니다.

그럼에도 코로나19 대응은 제2의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지난달 말 시작된 황금연휴 기간 동안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며 2차 개학 연기가 실시됐죠.

서울시는 신규 확진자 가운데 이태원 클럽 관련, 해외여행 경력 및 외국인 여부, 환자 접촉력 등의 세부적인 내용을 공개하고 있습니다.

5월11일 기준 서울시 확진자의 원인별 감염 경로를 보면 ▲해외 접촉 260명 ▲구로구 콜센터 98명 ▲이태원 클럽 48명 ▲구로구 교회 41명 ▲타 시‧도 확진자 접촉 28명 ▲동대문구 교회‧PC방 20명 ▲은평성모병원 14명 ▲성동구 아파트 13명 ▲대구 방문 11명 ▲종로구 10명 ▲동대문구 요양보호사 8명 ▲신천지 3명 ▲기타 133명 입니다.

서울시는 보다 일상적인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코로나 방역 플랫폼(CAC)을 오픈했습니다.

단순한 정보 공유를 넘어 해외 도시들이 플랫폼을 통해 소통하고 피드백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전세계의 도시들이 공동으로 대응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만들겠다"

- 박원순 서울시장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뭐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