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뭐니

“가성비 꽉 잡았다”… 삼성 vs 애플, 중저가폰 ‘격돌’

77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애플이 지난 16일 중저가 단말기 아이폰SE를 공개했다. 국내 출고가는 64GB 기준 55만원이다. /사진=애플

애플과 삼성전자가 중저가 스마트폰시장에서 격돌합니다.

삼성전자가 이달 중 5세대 이동통신(5G)이 가능한 중저가 단말기 ‘갤럭시A71 5G’를 선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애플이 50만원대 롱텀에볼루션(LTE) 단말기 ‘아이폰SE’를 지난 16일 공개했습니다.

‘50만원대’ 아이폰SE에 쏠리는 눈

애플이 중저가 단말기를 선보인 것은 약 4년만입니다.

애플은 2016년 아이폰SE를 출시하면서 중저가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습니다.

아이폰SE 후속작 출시와 관련된 루머는 2017년부터 꾸준하게 제기됐으나 실제 제품으로 이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에 출시된 아이폰SE의 외관은 3년전 출시된 아이폰8과 같습니다.

후면 카메라렌즈는 물론 터치ID를 적용했다는 점도 동일합니다.

바뀐 것은 핵심부품인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뿐이죠.

하지만 소비자들의 반응은 뜨겁습니다.

최신 부품을 탑재해 기본 성능은 최신 플래그십에 준하면서도 가격은 절반 수준으로 크게 줄었기 때문이죠.

외신들도 애플의 중저가 스마트폰 출시에 찬사를 보냈습니다.

삼성전자, 5G 되는 중저가폰으로 ‘맞불’

아이폰SE의 출시에 삼성전자는 5G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는 중저가 단말기로 응수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 18일 중국에서 갤럭시A71 5G 단말기를 출시했다. /사진=삼성전자 중국 홈페이지 캡처

삼성전자는 지난 18일 중국시장에서 갤럭시A71 5G를 출시했습니다.

갤럭시A71과 함께 언급된 갤럭시A51은 5월을 전후해 한국과 미국 등에서 선보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갤럭시A71 5G는 출시 준비만 되면 4~5월에 선보일 것”

-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

갤럭시A71 5G는 6.7형 AMOLED 디스플레이에 엑시노스 980칩을 탑재했습니다.

카메라는 6400만화소 일반, 1200만화소 초광각, 500만화소 접사, 500만화소 심도 카메라 등 4개, 메모리는 6기가바이트(GB), 저장공간은 128GB 수준의 사양을 갖췄습니다.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으로 소비심리가 크게 둔화된 가운데 전반적인 스마트폰시장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만 상대적으로 저렴한 중저가 스마트폰이 인기를 누릴 전망입니다.

“올해 스마트폰 시장이 전년동기 대비 11% 줄어들 것”

-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
“플래그십 스마트폰의 수요는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상대적으로 가격 부담이 적은 중저가 스마트폰시장은 경쟁이 한층 치열해 질 것”

- 업계 관계자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뭐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