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뭐니

"원금 다 날렸다"… 대신증권 판매 라임펀드, 100% 손실 예상

77,61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대신증권은 지난 13일 테티스 펀드 9호, 10호 등 자펀드의 잠정 수익률을 '-100%'로 결정했다. 사진은 대신증권 본점./사진=대신증권

대신증권이 판매한 라임자산운용 테티스 2호 펀드의 자펀드가 100% 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고객이 투자한 원금을 다 날려 한푼도 돌려받지 못한다는 뜻이죠.

전액 손실이 나는 '깡통 펀드'가 나오면서 투자자들의 피해가 커질 전망입니다.

1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대신증권은 지난 13일 테티스 2호 펀드에 투자하는 9호, 10호 등 자펀드의 잠정 수익률을 '마이너스(-)100%'로 결정했습니다.

라임자산운용 테티스 펀드는 주로 상장사 메자닌(전환사채·환매조건부사채 등)에 투자한 펀드입니다.

라임자산운용은 지난 13일 대신증권을 비롯한 판매사에 테티스 펀드의 예상 회수금과 자펀드의 예상 회수금을 통보했습니다.

라임자산운용에 따르면 총수익스와프(TRS) 대출금을 상환하고 남는 테티스의 예상 회수금은 1332억원입니다.

지난해 10월 말 기준 테티스의 장부가액이 2931억원인 것을 고려하면 절반으로 쪼그라든 셈이죠.

지난 2월 종료된 회계 실사에서 나온 테티스의 회수가능 금액이 1692억원인 것과 비교해도 작은 수준입니다.

회계 실사에서는 TRS 대출금 상환을 고려하지 않은 전체 예상 회수액을 평가했던 반면 이번에는 TRS 대출금 상환까지 계산하면서 회수금이 줄었습니다.

앞으로 대신증권은 라임자산운용의 자산현금화 방안에 따라 테티스 펀드 투자자에게 상환금액을 돌려줄 계획입니다.

대부분 테티스 펀드 투자자들은 자펀드 투자 금액에 회수율을 곱한 금액을 최종 돌려받을 수 있습니다.

현재 테티스 펀드에 투자한 일부 자펀드의 경우 회수금액 추정치가 '제로'인 것을 고려하면 투자원금을 한푼도 받지 못할 가능성이 크죠.

"투자자별로 개별 자펀드의 TRS 비율과 레버리지비율에 따라 최종 환매금액이 달라질 수 있다. 모펀드 회수율과 현금화 계획이 나와 추정치를 입력한 것이다"

- 대신증권 관계자

한편 라임자산운용은 이르면 다음달 중순부터 매분기마다 환매중단된 자펀드의 투자금을 상환할 계획입니다.

일정금액의 현금을 확보하면 분배 가능 금액을 확정해 판매사에 통보하고 통보한 날부터 7영업일 안에 자금을 배분한다는 방침입니다.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뭐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