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뭐니

가장 비싼 펜트하우스는?… 불황 속 최고가 경신 눈길

4,71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한남더힐. /사진=김창성 기자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규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부동산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진 가운데 대형 펜트하우스가 최고가에 거래되며 눈길을 끕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펜트하우스는 상위 0.5%의 자산가를 위한 특정 수요 맞춤형 고급 주택이라는 상징적인 의미가 큽니다.

특정 수요를 위해 만들어지는 만큼 희소가치도 부여됩니다.

상위 0.5%가 가지는 품격은 희소가치를 소유했다는 것만으로도 높아집니다.

이 때문에 같은 아파트라도 다른 층의 일반 주택형과 펜트하우스 값어치는 다르게 매겨집니다.

이렇게 한 아파트 내에서도 펜트하우스의 물량은 극히 적기 때문에 거래도 많지 않은 것이 일반적입니다.

희소성이 강한 만큼 한번씩 거래될 때에도 최고가를 경신합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대구시에서 올 1월에 최고가 아파트가 다시 등장했습니다.

대구 수성구 범어동 ‘두산위브더제니스’의 펜트하우스(전용면적 243㎡형)가 52억원에 거래되면서인데요.

이 단지는 대구시 내에서 아파트가격이 처음으로 50억원을 돌파한 사례가 됐습니다.

서울에서 가장 비싸게 거래된 아파트는 한남동 ‘한남더힐 펜트하우스(244㎡)’, 2위는 ‘삼성동 아이파크 펜트하우스(226㎡)’가 차지했습니다.

한남더힐 244㎡는 지난해 1월 84억원에 거래됐습니다.

2016년 82억원에 거래된 이후 4년 만에 신고가를 경신했으며 이 단지 역대 거래가 중 가장 높죠.

삼성동 아이파크. /사진=김창성 기자

지난해 11월에 거래된 삼성동 아이파크 226㎡는 70억원에 팔렸습니다.

서울 외 지역도 펜트하우스가 지역 내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인천시 역대 최고가 아파트로 ‘송도 더샵센트럴파크 2차’가 등극했습니다.

이 아파트의 펜트하우스(295㎡)가 36억5000만원에 거래됐죠.

매수자는 같은 단지에 살던 중국인으로 전액 현금으로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펜트하우스의 청약경쟁률도 높게 나타났습니다.

지난달에 분양한 ‘힐스테이트 송도 더 스카이’는 펜트하우스 구조로 설계된 175㎡A형과 175㎡B형이 1순위에서 각각 39.5대1, 22.5대1로 치열한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지방 분양시장에서도 펜트하우스의 분양열기가 뜨겁습니다.

지난해, 대구 달서구 감삼동에 분양했던 ‘빌리브 스카이’의 펜트하우스(219㎡) 분양가는 27억7000만원에 달했지만 1순위 2가구 모집에 35명이 접수해 평균 17.5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투자자나 실수요자들은 부동산시장 환경에 민감할 수밖에 없지만 상위 0.5%에 해당하는 자산가들은 부동산시장 환경 영향을 덜 받기 때문에 희소가치가 높은 펜트하우스 인기가 지속될 것”

- 양지영 R&C연구소장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뭐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