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뭐니

의료선진국 된 한국… 해외에 잇따라 둥지

50,87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대한민국이 글로벌 의료시장 패권을 잡고 있다. 한국 의료진의 수술 실력이 쇠젓가락으로 갈고 닦은 섬세한 손재주 덕분이라는 주장까지 나온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대한민국이 글로벌 의료시장 패권을 잡고 있습니다.

한국 의료진의 수술 실력이 쇠젓가락으로 갈고 닦은 섬세한 손재주 덕분이라는 주장까지 나옵니다.

이 때문일까요.

정교한 손놀림을 요구하는 외과, 트렌드에 빠르게 반응해야 하는 성형외과 등에서 한국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진료 분야에 따라 진출 지역이 다릅니다.

비교적 진출이 쉬운 나라부터 사업 확대를 꾀하려는 것인데요.

성형외과인 경우, 한류 열풍을 타고 K-뷰티를 앞세워 태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지역을 겨냥, 영역을 확장하고 있습니다.

◆동남아에 K-뷰티 전파 ‘여념’

해외진출 선봉에 있는 성형외과병원은 아이디(ID)입니다.

아이디는 태국, 인도네시아, 일본에 이어 네 번째로 베트남시장 진출에 나섰습니다.

아이디병원은 베트남에서 현지 업체와 협력해 아이디피부과와 뷰티플러스(쁘띠성형), 치과를 운영합니다.

하노이 중심가에 10층짜리 단독건물을 설립, 올해 2분기 내 복합 뷰티센터 1호점을 개원할 목표입니다.

지방흡입병원인 365mc도 올해부터 싱가포르·베트남 등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10개국에 100여개 클리닉을 세운다는 복안입니다.

아세안 교두보로 싱가포르를 겨냥, ‘365mc글로벌-싱가포르’를 오는 6월에 설립합니다.

“한국 의료진이 개발한 지방흡입수술법이 해외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게 됐다는 데 의의가 크다”

- 김하진 365mc대표원장협의회장
◆정부 손잡고 중동·우즈베크까지

정형외과 힘찬병원은 정부 지원으로 아랍에미리트(UAE)와 러시아, 우즈베키스탄에 진출했습니다.

2010년 부평·강남점에 외국인환자유치기관으로 등록하며 쌓은 진료경험과 보건복지부의 지원으로 해외에 둥지를 트게 된 것인데요.

복지부는 ‘의료 해외진출 프로젝트 지원’ 정책으로 우즈베키스탄 힘찬병원에 3억6000만원을 투자했습니다.

복지부의 지원사격으로 힘찬병원은 2018년 아랍에미리트를 시작으로 지난해 4월 러시아, 11월 우즈베크까지 병원을 설립하며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힘찬병원의 빠른 성장세는 국내서 큰 성공을 거둔 영향이 컸습니다.

힘찬병원은 국내 무릎 인공관절 수술 건수의 10%를 담당해오며 풍부한 임상경험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조사결과, 2016년 기준 국내 한 해 평균 무릎 인공관절 수술 건수 약 7만건인데요.

그 가운데 힘찬병원이 매년 7000여건을 시행해왔습니다.

개원 후부터 지난해 7월까지 무릎 인공관절 수술 12만건, 2017년 11월 무릎 관절 내시경 수술 20만건을 달성했습니다.

힘찬병원은 해외병원 운영으로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영역 확장에 집중합니다.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뭐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