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뭐니

"아반떼 중고가 1090만원?"… 가격거품 사라진 준중형차

69,41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SK엔카닷컴이 2월 중고자동차 시세를 7일 공개했다./사진=SK엔카닷컴

가격거품이 사라지고 

감가상각까지 적용된 

준중형 세단의 가격이 7일 나왔습니다.


이날 SK엔카닷컴은 

2020년 2월 중고차 시세를 밝혔습니다. 



이번 공개한 중고차 시세는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르노삼성, 쌍용 등 

국내 완성차 브랜드와 

BMW, 벤츠, 아우디 등 수입 브랜드의 

2017년식 인기 차종의 중고차 시세입니다.


국산차는 전월대비 평균 1.3% 하락했습니다. 



기아차 K3의 하락폭이 

최대가 기준 10.6%로 가장 컸습니다. 



기아차 K3 가솔린 모델의 가장 상위등급인

 노블레스의 매물수가 적어 

최대 변동폭에 영향을 줬습니다. 



기아차 K5는 조사모델 가운데

 유일하게 최대가 기준 1.53% 상승했습니다. 



최저가 기준으로 현대차 아반떼 AD는 1090만원대, 

기아차 K3는 1050만원 대에 구매가 가능해졌습니다.


출처/사진=뉴시스

수입차의 경우 국산차보다 하락폭이 큽니다. 



전월 대비 평균 1.7% 하락했습니다. 

아우디 A4가 3.9%로 하락폭이 가장 컸으며

 재규어 XF가 2.7%로 뒤를 이었습니다. 



최저가 기준으로 미니 쿠퍼D와 토요타 캠리가 

2000만원 이하로 구입이 가능합니다.


SK엔카 관계자는 

“생애 첫 차로 국산 준중형 세단을 고민하는 소비자에게는

 구매 수요가 최대가 되는 3월 보다 

구매 경쟁자가 적은 2월이 적절한 시기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2월은 일반적으로 설 명절 혹은 설 명절 이후 시기로

 중고차 구매 수요가 떨어지는 시기”라며

 “가계지출은 늘어나고 영업 일수도 적어 

중고차 구매 여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올해 2월 경우 전체적으로 평균적인 시세 하락폭보다 큰 

1.5%의 중고차 시세 하락폭을 기록했습니다. 



SK엔카 관계자는 “조사모델 가운데 유일하게 

기아차 K5의 시세가 1월보다 소폭 상승한 점이 

눈에 띈다”고 전했습니다.

작성자 정보

뭐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