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뭐니

입 아픈 이야기, '대출금리'는 왜 안내릴까

60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사진=임한별 기자

한국은행이 지난 18일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리면서 시중은행의 예·적금 금리도 내림세를 보일 전망입니다.

다만 대출금리는 시차를 두고 인하할 것으로 보입니다.

◆예금금리 내린다… 가입 서둘러야

금융권에 따르면 시중은행은 기준금리 인하를 고려해 이번주 예·적금 등 수신금리를 내릴 예정입니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기존 연 1.75%에서 연 1.50%로 낮춰 이를 반영한 조치인데요.

은행권의 1년제 예금금리는 1%대 입니다.

KEB하나은행은 지난 17일 정기예금 상품 3종에 대한 금리를 최대 0.25%포인트 인하했습니다.

우리은행도 지난달 '위비SUPER주거래예금2'의 확정금리형 1년제 기본금리를 연 2.0%에서 연 1.90%로 낮췄습니다.

신한은행의 대표 비대면 상품인 '쏠편한 정기예금'의 1년제 적용금리는 지난달 초 연 1.89% 수준이지만 최근 연 1.73%까지 내려갔습니다.

 KB국민은행은 대표 상품인 'KB Star 정기예금'의 1년제 적용금리를 지난달 초 연 1.84% 수준에서 최근 연 1.75%로 인하했습니다.

앞으로 기준금리 인하로 예금금리는 꾸준히 내림세를 보일 전망입니다.

◆새로운 코픽스 등장… 금리인하 속도 천천히

대출금리는 기준금리 하락에도 크게 변동되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입니다.


이미 시중은행 대출금리에는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됐기 때문이죠.

지난 5월 예금은행의 신규 취급액 기준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2.93%입니다.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는 은행이 자금 조달을 위해 발행하는 금융채AAA등급 5년물을 기준으로 삼습니다.

지난달 금융채AAA는 1.6%로 지난해 6월 연 2.6%에서 지난해 말 2.0%대까지 떨어졌습니다.

변동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도 하락했습니다.


6월 기준 새 잔액 기준 코픽스는 1.68%로 집계됐습니다.

코픽스는 매달 15일 공시되므로 대출금리는 시차를 두고 반영됩니다.

"기준금리 인하가 실제 시장금리에 영향을 얼마나 끼칠지 두고 봐야 한다. 당장 대출금리 인하를 기대하기 어렵다"

- 은행연합회 관계자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뭐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