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뭐니

여의주 물고 승천 준비된 ‘한국의 맨해튼’

4,34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부동산 시장의 분위기는 최근 잠잠합니다.



지난해 박원순 서울시장의

‘용산·여의도 통개발’ 발언 이후

아파트값이 폭등하며 이목을 끌었지만

현재는 거품이 모두 가신 상황입니다.



하지만 여의도 내부에서는 크게 개의치 않습니다.



주거·오피스·교통·학군·편의시설 등이

한곳에 어우러진 데다



파크원개발 프로젝트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경전철 등

추가 대형 개발호재도 진행 중인 만큼



여의도가 품은 미래가치는

서울 부동산시장을 이끄는 대표 축이라는

자부심이 대단합니다.

출처파크원 공사현장. /사진=김창성 기자
◆'삼박자 인프라' + α

여의도는 서울 부동산시장에서도 손꼽히는 입지입니다.



도보 5~20분 거리에

주거·오피스·교통·학군·편의시설 등이 밀집해서입니다.

 


먼저 주거시설은

노후아파트와 입주 15년 안팎의

비교적 새 아파트가 어우러졌습니다.



교통은 지하철 5·9호선 환승역인 여의도역과

5호선 여의나루역, 9호선 샛강역·국회의사당역 등

4개역이 있고



여의도 중심에는 대규모 버스환승센터가 위치해

서울 주요지역과 인근도시로의 이동도 용이합니다.



또 올림픽대로, 노들길, 서강대교, 마포대교,

원효대교에 둘러싸여 차량 이동도 수월합니다. 


 여의도는 쉬엄쉬엄 걸으면 전체를 걸어서 이동할 수 있고 공원·마트·상가·극장 등 각종 편의시설도 다양하고 가까워 살기 매우 좋습니다.
-서울아파트 주민 A씨 

여의도는 서울 주요업무지구에 속할 만큼

오피스도 풍부합니다.



크고 작은 언론사를 비롯해

LG·한화 같은 대기업과

KDB산업은행·수출입은행·국민은행 본사 등 

금융권과 주요 증권사 및 외국계 기업 등이

골고루 들어섰습니다.

 


오피스가 밀집한 만큼

식당·커피숍 등 상권도 발달했습니다. 

경기흐름에 따라 식당도 불황을 겪지만 고정수요가 탄탄해 직장인들이 출근하는 평일은 대부분의 식당이 문전성시입니다. 다만 일주일 내내 외부 유동인구가 몰리는 강남·광화문 업무지구와 달리 여의도는 오피스 수요의존도가 높아 휴무일인 토요일과 일요일은 대부분의 식당이 문을 닫습니다. -여의도역 인근 식당주인 B씨 

여가나 휴식에도 여의도가 안성맞춤입니다.



여의도 앞뒤로는 한강과 샛강이 흘러

조망이 탁월하고



한강시민공원, 샛강공원, 여의도공원 등이 있어

녹지도 풍부합니다.



여의도 외곽에 자리한 아파트 고층에서는 한강·샛강을 비롯해 도시 전체 조망도 가능하다.

 

 흔히 말하는 삼박자 인프라에 플러스알파까지 갖춘 곳이 여의도입니다. 웬만한 물량은 10억~20억원에 달하는 비싼 시세가 형성됐지만 현재가치는 물론이고 미래가치도 풍부하다는 의견에 투자자들이 동의하는 분위기입니다. -여의도 C공인중개업소 관계자

출처여의도의 한 주상복합 아파트(사진 윗쪽)와 IFC(사진 아래 왼쪽 뒷쪽부터), 콘래드호텔, 파크원 공사현장. /사진=김창성 기자
◆변화 훈풍에 미래가치↑

여의도의 미래가치가 높게 평가되는 데는

현재진행중인 대형개발호재 덕분입니다.



대표주자는 ‘파크원’입니다.



파크원은 각종 소송에 휘말려

착공까지 수년간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어느덧 골격을 완성하며

내년 7월 완공을 앞두고 있습니다. 

 


오피스 2개동, 호텔 1개동과 백화점이 들어서는 파크원은

지하 7층 지상 69층 규모의 건축물로

비즈니스에서 쇼핑·문화·레저·휴식까지

‘원스톱 리빙’을 누릴 수 있는

복합문화시설을 지향합니다.

여의도에 40년 가까이 사는 동안 지하철이 뚫리고 최신 주상복합아파트와 초고층빌딩이 올라가는 모습을 생생히 목격했습니다.수년 동안 흉물로 방치돼 골칫덩이였던 파크원이 완성돼 가는 모습을 보니 전체 여의도의 가치가 더 오르는 것 같습니다.
-삼부아파트 주민 D씨

최근에는 여의도 알짜배기 땅으로 평가받던

옛 문화방송(MBC) 부지 개발에 속도가 붙으며

길 건너 파크원과 시너지를 낼 조짐입니다.



옛 MBC 부지는

신영 컨소시업(신영·GS건설·NH투자증권)이

복합주거문화시설

‘브라이튼 여의도’ 개발에 들어갔습니다.



브라이튼 여의도는

지하 6층, 지상 49층 높이의

아파트 454가구(전용면적 84∼136㎡)와

오피스텔 849실(29∼59㎡),

오피스·상업시설로 구성됩니다

출처여의도의 한 주상복합아파트(왼쪽)와 노후 아파트 사이로 보이는 파크원 공사현장. /사진=김창성 기자

여의도 내에서도 최고의 입지로 손꼽히는 곳이라 다음달 오피스텔 분양을 앞두고 문의가 빗발칩니다. 여의도만큼 다양한 대형 개발호재가 한꺼번에 진행되는 곳도 없어 풍부한 미래가치에 대한 이견이 없다는 평가입니다. -브라이튼 여의도 분양 관계자

교통여건도 대폭 개선될 전망입니다.



현재 여의도에는

지하철 5·9호선 4개역이 있습니다.

(여의도역·여의나루역·국회의사당역·샛강역)



또 여의도 남쪽 외곽에는 1호선 대방역,

남서쪽 외곽에는 1·5호선 환승역인 신길역이 있고

버스환승센터까지 있어

교통여건이 우수합니다.


 

여기에 연내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를 목표로

GTX-B노선이 추진 중이며



2022년 개통 예정인

신림선 경전철(샛강역-서울대입구) 공사도

한창입니다.

 

여의도는 입지적으로 서울 곳곳을 오갈 수 있는 길목이며 교통호재도 계속돼 부동산 가치가 뛰어날 수밖에 없습니다. 노후아파트 단지들이 재건축을 완료하는 시점에는 여의도가 서울 부동산시장의 중심으로 우뚝설 것입니다. -미성아파트 주민 E씨

작성자 정보

뭐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