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뭐니

'티볼리 매직' 재현될까?

1,15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쌍용자동차 소형SUV 티볼리. /사진=머니투데이 DB

쌍용자동차의 소형SUV 티볼리가

2015년 첫 출시 이후 꾸준한 판매량을 보이며

이 차급에서 선두경쟁을 펼치고 있습니다.



지난해 현대자동차의

코나라는 막강한 경쟁상대 앞에 무릎을 꿇었지만



쌍용차는 올 하반기

다시 한번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갖고자 합니다.



쌍용차는 티볼리 매직이 재현될 수 있을까요. 

 

9일 쌍용차에 따르면 소형SUV 티볼리는

올해 1~3월 총 9391대가 판매됐습니다.



전년 동기 대비 6% 감소했지만

이 차급에서 선두자리에 올랐습니다.



2015년 출시 후 4년이 흘렀지만

인기는 여전한 모습입니다.



대표적인 경쟁모델인 현대자동차의

소형SUV 코나와 비교해도 판매실적이 앞섭니다.

올 1~3월 코나의 판매량은 8794대였습니다.

 

2017년 하반기 현대차 코나가 출시되면서

지각변동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신차가 출시되면 노후모델이 밀려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수순이기 때문입니다.



코나는 2017년 하반기 출시돼

그해 2만3000여대가 팔렸습니다.

같은 해 티볼리의 연간 판매량은 2만6000여대였습니다.



영업일수의 차이로 1위에 오르진 못했지만

코나의 상승세는 무서웠습니다. 




2018년에는 코나가 신차효과를 발판으로 앞섰습니다.

이 기간 코나는 총 5만468대가 팔리며

소형SUV 1위로 우뚝 섰습니다.



같은 기간 티볼리의 판매량은 총 4만3897대로

코나와 격차가 약 8000대까지 벌어졌습니다. 

출처현대자동차 소형SUV 코나. /사진=현대자동차

코나가 소형SUV 1위에 올라선 뒤

이 기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하지만 티볼리는 오뚝이처럼 다시 일어섰고

올 1분기 기준 소형SUV 1위를 차지했습니다.


15년 출시 이후 현재 부분변경 앞두고 있지만 이전까지 꾸준하게 상품성 업데이트를 해왔습니다. 처음엔 가솔린 모델을 선보였으며 이후 디젤 출시, 4륜구동, 디자인 업그레이드 등 꾸준히 노력을 해왔습니다. 모자란 부분들을 충족시켜주고 신선함 유지해주니까 판매량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 -쌍용차 관계자

티볼리는 출시 당시부터 큰 기대를 모았습니다.



2015년은 소형SUV가 각광받던 시절이 아니었지만

쌍용차가 4년 만에 선보인

신차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습니다.



특히 1000만원 중반부터 시작하는

SUV라는 점이 소비자들의 마음을 흔들었습니다.



이후 쌍용차는 티볼리 에어, 티볼리 아머 등을 선보이며 부족한 상품성을 개선해 왔습니다.


이런 가운데 올 하반기

티볼리가 또 한번의 변신을 준비 중입니다.



티볼리 부분변경 모델이 출시될 예정인 것.

이 모델에는 1.5ℓ 가솔린 등

신규 파워트레인이 탑재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업계에서도 티볼리 부분변경 모델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티볼리는 저렴한 가격과 함께 디자인 측면에서 여성 소비자 등에게 어필하며 쌍용차의 실적을 이끌어온 모델입니다. 최근 소비자 트렌드가 중형급 이상의 큰 차로 이동하고 있지만 소형SUV시장은 첫차를 구매하는 소비자 등에게 여전히 매력적입니다. -업계관계짜

쌍용차가 코란도를 통해 첨단기술에 대한 가능성도 보여줬습니다. 기존에 보여준 가성비라는 강점을 이어가면서 첨단기술 등이 조화를 이룬다면 다시 한번 티볼리 열풍을 이끌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작성자 정보

뭐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