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뭐니

치이고 밀리고… 나는 1972년생 김부장입니다

70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정의할 수 없는 새로운 세대.

한때 ‘신인류’로 불렸던 이들이

한때 ‘신인류’로 불렸던 이들이

2019년 ‘김부장’이 됐다.

한때 ‘신인류’로 불렸던 이들이

2019년 ‘김부장’이 됐다.

한때 ‘신인류’로 불렸던 이들이

직장에서는 팀의 분위기를 좌우하는

2019년김부장’이 됐다.

한때 ‘신인류’로 불렸던 이들이

2019년 ‘김부장’이 됐다.

한때 ‘신인류’로 불렸던 이들이

2019년김부장’이 됐다.

한때 ‘신인류’로 불렸던 이들이

2019년 ‘김부장’이 됐다.

한때 ‘신인류’로 불렸던 이들이

2019년김부장’이 됐다.

한때 ‘신인류’로 불렸던 이들이

2019년 ‘ 김부장’이 됐다.

한때 ‘신인류’로 불렸던 이들이

2019년김부장’이 됐다.

한때 ‘신인류’로 불렸던 이들이

2019년 ‘rl이 됐다.

한때 ‘신인류’로 불렸던 이들이

2019년 ‘ 김부장’'이 됐다.

한때 ‘신인류’로 불렸던 이들이

2019년 ‘rl이 됐다.

한때 ‘신인류’로 불렸던 이들이

2019년 ‘rla이 됐다.

한때 ‘신인류’로 불렸던 이들이

2019년이 됐다.

한때 ‘신인류’로 불렸던 이들이

2019년 ‘r이 됐다.

한때 ‘신인류’로 불렸던 이들이

2019년 ‘김부장' 이 됐다.

한때 ‘신인류’로 불렸던 이들이

2019년 ‘김부장'이 됐다.

한때 ‘신인류’로 불렸던 이들이

2019년 ‘김부장' 이 됐다.

한때 ‘신인류’로 불렸던 이들이

2019년 ‘김부장' 이 됐다.

한때 ‘신인류’로 불렸던 이들이

2019년 ‘김부장' 이 됐다.

한때 ‘신인류’로 불렸던 이들이

2019년 ‘김부장' 이 됐다.

한때 ‘신인류’로 불렸던 이들이

2019년 ‘김부장'이 됐다.

한때 ‘신인류’로 불렸던 이들이

2019년 ‘김부장' 이 됐다.

한때 ‘신인류’로 불렸던 이들이

2019년  ‘김부장'이 됐습니다.



한 집안의 가장이면서

직장에서는 팀의 분위기를 좌우하는 ‘김부장’은

이제 대한민국의 허리를 담당하는 중심이 됐습니다.































주변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40대의 보통 남자.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다.

72년생 김부장은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요.

그의 하루를 재구성해 봤습니다.

 

◆선배에 눌리고 후배 눈치 보는 ‘낀 세대’

                         오전 6시30분.

48세 김부장이 잠자리에서 일어나는 시간입니다.



직장생활 20년차.

산전수전 다 겪은 김부장이지만

출근은 여전히 적응하기 어렵습니다.

          속이 안 좋은데….

간밤에 마신 술이 그의 위점막을 괴롭힙니다.

냉수 한잔으로 겨우 속을 달래고

오전 7시 머나먼 출근 여정에 나섰습니다.

출처/사진=이미지투데이

김부장의 집은 직장과 같은 서울 하늘 아래 있지만

출근까지는 1시간30분이 걸립니다.



그래도 그는 나름 ‘대한민국 평균’이라며 위안 삼습니다.



지난달 인터넷 기사를 통해 접한

   대한민국 직장인의 평균 출근시간은 1시간43분.

     이정도면 다닐 만하지 뭐.

그는 스스로를 다독이며

콩나물시루 지하철에 몸을 던졌습니다.



 

인파에 치여 주름 잡힌 옷을 툭툭 털며

회사에 도착한 시간은 오전 8시30분.



출근시간이 30분 이상 남았는데

동료 부장들은 자리를 채웠습니다.

하지만 그의 팀원들은 아직 출근하지 않은 상태입니다.



자리에 앉은 김부장은 슬리퍼를 신고

간밤에 나온 뉴스를 PC로 접합니다.

김부장이 인터넷 기사 갈무리를 끝낼 즈음

팀원들이 하나 둘 출근합니다.



그는 팀원들이 자리에 앉기 무섭게 회의를 제안합니다.



사실 별다른 내용은 없습니다.

이 상무의 기분이 심상치 않아 보이기 때문입니다.



갑작스러운 회의 소집에

팀원들의 투정이 귓전을 맴돕니다.



아니나 다를까. 

회의실은 무거운 공기가 맴돕니다.

     왜들 이렇게 풀이 죽어 있어

김부장은 팀원들을 다독이지만

분위기는 여전히 좋지 않습니다.

누가 그랬던가요.

40대는 ‘낀 세대’라고. 김부장은 새삼 느꼈습니다.


'

위로는 상사의 분위기를 살피고

아래로는 후배들의 눈치를 봐야하는 자신의 처지가

어디에도 속하지 못하는 박쥐같다고요.



사실 그렇습니다.

우리 사회는 40대를 그 누구도 품으려 하지 않습니다.



윗 세대는

“너희들은 가난도 배고픔도 모른다”

40대를 철부지 반항아 취급하고



아래 세대는 

“헬조선, 이생망, N포세대에 대해 공감할 수 있냐”

항변합니다.

 

이도저도 아닌 그에게도 화려한 시절은 있었습니다.



1990년대 20대를 보낸

김부장은 ‘X세대’로 불렸습니다.



당시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대중문화를 흡수할 수 있던 이들은

X세대가 유일했습니다.



그들은 1989년

해외여행이 자율화 되면서 세계를 누볐고

‘삐삐’를 허리춤에 차고 다니며

문명의 혜택을 누렸습니다.



그렇다고 마냥 평탄한 삶을 산 것도 아닙니다.



1998년 외환위기를 겪으면서

대한민국 최초로 취업난을 겪은 세대입니다.

구인난에 모집인원은 ‘000명’에서 ‘0명’으로 줄었고

그 자리는 ‘SKY’ 출신들이 차지했습니다. 

과거를 회상하던

김부장이 알 수 없는 씁쓸함으로 입맛을 다실 즈음

이 상무가 말을 겁니다.

       김부장 점심 같이 먹지?


후배들은 김부장의 시선을 외면합니다.

               예. 그러시죠.

김부장은 하는 수 없이

오늘 점심시간도 이 상무에게 바칩니다.

정작 자신은 후배와 점심을 먹어본 기억이 까마득합니다. 


하지만 김부장은 ‘꼰대’라는 낙인이 싫어

후배들에게 점심을 강요하지 않습니다.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파격적인 ‘X세대’ 출신 아닌가요. 무한한 ‘쿨함’을 보여도 시원찮을 판에

꼰대짓은 안될 말입니다.




점심뿐만 아닙니다.

최근에는 ‘카톡 감옥’이라는 말도 생기면서

후배에게 메시지 하나를 보낼 때도

시계를 볼 정도로 ‘꼰대 강박증’에 시달립니다.

출처/사진=이미지투데이
◆꿈은 있지만 이룰 수 없는 그들

‘딩동’.


점심 후 나른함을 이기지 못한

김부장이 잠깐 눈을 붙이기 무섭게

스마트폰이 외마디 비명을 지릅니다.



‘부고 박×× 별세’.

            익숙한 이름인데….


생각해보니 대학시절

동기 녀석이 세상을 떠났다는 문자메시지였습니다.



그는 술을 참 좋아했습니다.



대학생이던 90년대 초 ‘범죄와의 전쟁’으로

심야 술집영업이 금지됐을 때도



친구들과 어울려

신림동, 가리봉동, 화양리 등지의 몇몇 술집에서

암막커튼을 치고 밤새 술을 마실 정도였습니다. 

 

그렇게 술을 마시더니 기어이 먼저 갔구먼.


퇴근 후 찾은 동기의  장례식장에는

오랜만에 보는 얼굴이 가득했습니다.



이제 경조사가 아니고서는

얼굴조차 볼 수 없는 그들 아닌가요.



반가움에 인사를 하지만 분위기는 무겁습니다.

남 일 같지 않다는 말이 연신 장례식장을 덮습니다.

사인은 돌연사랍니다.

출근길 준비를 서두르다가 갑자기 쓰러졌다고요.

 

질병관리본부 추산 2017년 기준

40대 돌연사 사망자는 연간 1097명으로

30대 365명의 세배에 달합니다.



대한민국 40대 가운데 하루 평균 3명이

돌연사로 명을 달리하는 셈입니다.



돌연사 가운데 가장 많은 원인을 차지하는

허혈성 심장질환의 경우 술·담배가 치명적인데

직장생활을 하다보면 안할 수도 없는 노릇입니다.



최근에는 음주·흡연을 권하지 않는

세태가 자리 잡았다지만

40대는 예외입니다.



윗사람이 권하는 술을 마다할 용기도 없고

술을 못하면 업무능력이 떨어지는

사람으로 취급받습니다.



일자리를 위해,

먹고 살기 위해,

가족을 위해,

마신 술이 독이 돼 돌아온다.

매일 그렇듯 오늘도 김부장은 술에 취해 귀가합니다.



택시를 잡아타고 창밖을 멍하니 바라봅니다.


‘나는 세상의 중심’이라 외쳤던 혈기는

20년이 지난 지금 오간 데 없이 사라졌습니다.



40대는 노력하면 이룰 수 있었던 베이비붐 세대도 아니고 꿈이 없는 밀레니얼 세대도 아닙니다.



목표는 여전히 가슴 속에 있지만

노력해도 꿈을 이룰 수 없는 세대입니다.

김부장에게 내일은 오늘과 다를 것 없는 하루일 뿐입니다.

그저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


우울해진 김부장은 눈을 감아버렸습니다.

작성자 정보

뭐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