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국토교통부

철산 어린이집에 그린리모델링이 찾아왔어요!

85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첫 결실인
"철산 어린이집"

철산 어린이집에 '그린' 더하기 🍀

 



한국판뉴딜 10대 대표사업 중 하나인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이 첫 결실을 맺었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광명시(시장 박승원)와 함께 완성한 시립철산어린이집의 준공식이 12월 17일(목)에 개최되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과 임오경 국회의원, 양기대 국회의원, 박승원 광명시장을 비롯하여 사업관계자들이 참석하여 어린이집의 재탄생을 축하하였습니다.


* 참석인원 최소화, 체온 측정과 출입자 명단관리, 행사 후 어린이집 방역 등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진행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추진경과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은 어린이, 노인 등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노후 공공건축물(어린이집, 보건소, 의료시설)을 대상으로 그린리모델링 사업비를 지원하여 에너지 성능 개선(30% 이상), 실내 미세먼지 저감(75%) 등 정주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3차 추경(국비 2,276억원)을 통해 한국판 뉴딜에 포함된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개시하였으며, 공모를 통해 전국 195개 지자체 공공건축물 862동을 선정하였습니다.


현재 838동에 대한 사업을 착수(총사업비 3,200억원/국비 2,200억원 규모)하여 600여동에서 설계를 진행 중이며(연말까지 200동 이상 완료) 새해부터 본격적으로 그린리모델링을 적용한 준공사례들이 나타날 것입니다.


국토교통부는 그린리모델링 사업추진 관련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설계품질을 확보하기 위해 민간전문가 제도를 도입하는 등 종합지원 시스템을 구축·운영하고 있으며 사업완료까지 지원을 지속할 계획입니다.


내년에도 올해와 같은 규모(국비 2,276억원)로 사업을 추진하여, 1천동을 추가 선정하고 그린리모델링 공사를 지원할 방침입니다.


이를 통해 21년말까지 지역일자리 약 1만개*를 창출하여 지역경제 회복에 보탬이 되고, 에너지효율 개선을 통해 12만톤 가량의 온실가스(84만 그루 식재효과)를 저감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 건축보수 산업의 고용유발계수: 1.11(명/억원) ※ 건설업 평균: 0.82 / 제조업 평균: 0.87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준공사례

광명시 철산동에 위치한 시립철산어린이집은 1999년에 준공된 후 시설 노후화로 에너지성능이 크게 저하되고 건축물 안전과 보육환경에 대한 학부모의 우려가 많았습니다.


이에 어린이집 개선공사를 계획하였던 광명시는 국토부가 추진하는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의 지원을 받아 본 시설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그린리모델링으로 추진하기로 계획을 변경하였습니다.



전면 그린리모델링을 통해 단열보강, 로이복층유리 창호*, 콘덴싱 보일러, 폐열회수형 환기장치** 설치 등이 적용되어 사업 이전 대비 1차 에너지 소요량이 88% 이상 감소하였으며 냉난방비는 78% 감소하여 연간 520만원을 절감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 적외선 반사율이 높은 금속을 코팅시킨 에너지 절약형 로이유리를 복층으로 겹친 창호

** 냉난방·환기 시 외부로 빼앗기는 열에너지를 다시 회수하여 실내에 공급하는 환기 장치


옥상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설비로 시설에서 사용하는 에너지의 79%를 생산하여 제로에너지건축물 3등급 인증을 획득하였으며, 영유아보육법 등 시설기준에 부합하도록 외부 비상계단을 새로이 설치하고 노후 놀이기구와 조명 등을 교체하여 어린이들이 더욱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교육받을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김현미 장관은 이날 축사를 통해 “1호 완료사업인 철산어린이집을 시작으로 한국판 뉴딜 10대 대표사업인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의 성과가 본격적으로 확산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정부는 향후 공공부문의 의무화와 민간부문에 대한 인센티브 방안 등 부문별 특성을 감안한 맞춤형 정책을 통해 그린리모델링의 활성화를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22년 이후에도 지원대상을 확대하는 등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의 확대·발전방안을 모색하고, 중장기적으로 사업성과를 분석하여 의무화 제도를 도입하는 등 그린리모델링의 지속가능한 이행을 도모해 나갈 계획입니다.

 

 

 

작성자 정보

국토교통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