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국토교통부

제1회 국토교통 기업성장지원위원회 개최

11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국토교통 혁신기업의 든든한 성장도우미
제1회 ‘국토교통 기업성장지원위원회’ 개최

국토교통 산업사람과 자본이 

모여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장관 주재로 12월 15일(화), 판교 기업성장센터에서 국토교통 혁신기업 육성을 위한 제1회 ‘국토교통 기업성장지원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습니다.


동 위원회는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과, 산·학·연 전문가가 함께 국토교통분야 혁신기업 지원 전반을 논의하는 국토교통부 최초의 회의체입니다.

* 참석자 : 국토부 장관, 공공기관장(LH, 도로공사, 철도공사, 국가철도공단, 한국공항공사, 인천공항공사, LX, KAIA, 건설연), 민간 전문가


이날 회의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기준(50명)을 하회하는 20여명의 필요 최소한의 참석자만 초청, 이동동선을 통제하는 등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 하에 진행되었습니다.


김현미 장관은 모두 발언을 통해, 최근 비대면·디지털 경제로 산업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국토교통 산업은 위기와 동시에 다양한 기회에 직면하고 있다고 밝히며, 고부가가치 융복합 산업으로 전환하고,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과제는 “혁신기업을 육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하였습니다.


특히, 기업 스케일업의 핵심은 “우수기술의 공공현장 적용”을 통해 “초기 수요를 창출”하고, 판로를 지원하는 것에 있다고 지적하며, 기술검증 역량과 구매력이 있는 국토교통 공공기관이 주도적으로 우수기술을 발굴하고, 공공현장에 적용할 것을 주문하였습니다.


이와 함께, 국토교통 산업에 우수 인력과 자본이 모일 수 있도록 정책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을 약속하였습니다.


이날 회의는 「국토교통 혁신기업 육성 정책방향」 발표를 시작으로 공공수요 창출 등 혁신기업 육성을 위한 다양한 방안에 대해 공공기관, 민간전문가와 함께 논의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우선, 국토부는 국토교통 분야의 혁신기업을 지원·육성하기 위해 직접 정책수단을 확충(참고1)하고, 10대 중점 육성분야*에 대한 맞춤형 지원도 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 스마트시티, 그린리모델링, 자율주행차, 드론, 자동차 애프터마켓, 스마트건설, 스마트물류, 프롭테크, 공간정보, 철도부품


특히, 우수기술이 사업모델로 꾸준히 연결될 수 있도록 공공수요 창출을 통한 판로개척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고, △투자·금융, △창업지원, △R&D, △규제해소 등 분야도 중점 지원할 계획입니다.


각 공공기관은 공공수요 창출을 위해 지난 10월부터 중소기업이 보유한 기술을 대상으로 검증절차를 거친 결과, ‘21년 현장에 적용할 약 40여개의 우수기술을 발굴했다고 밝혔습니다. (참고2 시연회 우수기술)


또한, 각 기관은 우수기술을 매칭하기 위한 내부 기술마켓 구축계획을 밝히고, ‘21년 추진할 중소기업 중점 지원사업을 소개하였습니다.


국토부 또한, 드론과 스마트시티 분야에서 국내 중소기업 육성을 위해 공공수요 창출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내년부터 국토부 및 산하 공공기관은 드론 신규구매분(연 50여대) 전량을 국산만 구매할 계획(공공드론 국산비율: ’19년 44%→‘22년 64%)이며, 그간 진행한 스마트시티 솔루션 중 엄선하여 5개의 우수기술*을 선정, 내년부터 지자체 사업에 확대 적용할 계획(총 600억 원 규모)입니다.

* 스마트횡단보도, 스마트버스정류장, 스마트공유주차, 스마트가로등, 자율항행드론


한편, 위원회 사전행사로 국토교통부와 7개 공공기관*, IBK기업은행이 약 6천억원 규모의 ‘국토교통 상생협력대출’ 협약을 맺었습니다.

* LH, 도로공사, 철도공사, 철도공단, LX, 인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이번 협약은 공공기관이 예치한 여유자금을 재원으로 각 분야 중소기업에 저리 자금을 융자하는 제도로, ‘21년 제도가 시행되면 약 3천여개 기업이 시중금리보다 약 1~2%p 가량 낮은 금리*의 혜택을 받게 됩니다. (’21년 시장상황에 따라 변동 가능)


또한, △맞춤형 컨설팅*, △해외은행·바이어 매칭, 투자자 매칭 등 기업은행에서 제공하는 추가 혜택도 받을 수도 있습니다.

* 경영, 세무, 회계, M&A, 특허, R&D 지원 등 전문 컨설팅

  

  

  

작성자 정보

국토교통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