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국토교통부

포장이사? 반포장이사? 허가이사종합정보 사이트에서 이사 업체 정하기!

1,09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봄은 이사의 계절이라고 하죠. 날씨가 좋아서 이사하기도 좋고, 새 학기가 시작되어 학교 근처로 이사를 하는 가구도 많기 때문일 겁니다. 그런데 이사를 할 때 고민되는 것이 있습니다. 어떻게 짐을 쌀 것인지, 어떤 업체를 통해 이사를 해야 할지에 관한 문제들 말입니다. 과연 나에게 맞는 이사 방법은 무엇일지, 어떻게 이사 업체를 정하면 좋을지에 대한 답을 함께 찾아드립니다!

나에게 맞는 이사 방법은?!

보통 이사를 한다고 하면, 직접 짐을 싸서 용달에 싣고 가는 이사 방법이나 이사 업체 직원이 와서 물건을 다 포장해주고 이사 후 정리까지 도맡아주는 포장 이사만을 생각하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사 방법은 점점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이사하는 방법 첫 번째는 바로 ‘포장이사’입니다. 가장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이사 방법으로, 이사 업체가 이사의 처음부터 끝까지를 모두 맡아주는 이사 방법입니다. 이삿짐을 포장하고 운송해주며, 마지막에 정리 정돈까지 해주는 포장 이사는 짐이 많거나 편리한 이사를 원할 때 이용하면 좋은 방법입니다.

두 번째 방법은 ‘반포장이사’입니다. 생소하실 수도 있는 이 이사 방법은 이사 후 정리 정돈을 직접 하는 방식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이사 업체는 이삿짐 포장과 운송까지만 맡습니다. 이사 후의 짐 정리는 본인이 직접 해야 하죠. 업체에 따라 작은 짐은 포장도 본인이 직접 해야 하는 경우가 있으니 미리 확인해두시는 것이 좋습니다.

세 번째는 ‘일반이사’입니다. 이사 업체에서 운송만 맡아주는 이사 방법입니다. 고객이 미리 큰 짐과 작은이 모두를 정리해두어야 하고, 이사 후 짐 정리 역시 직접 해야 합니다. 짐이 별로 없다면 일반이사를 하는 것이 가격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법입니다.

네 번째는 ‘보관이사’입니다. 보관이사는 이사 업체에서 짐을 잠시 보관해주는 이사 방법입니다. 집의 인테리어, 수리 등의 이유로 잠시 짐을 다른 곳에 보관할 필요가 있을 경우 이용하는 이사 방법입니다. 맡겨둔 짐은 이사 업체의 창고에 보관했다가 입주일에 맞춰 집으로 운반됩니다.

허가이사종합정보 사이트에서 이사 업체 찾기!

이사 방법을 정했다면, 이제는 이사 업체를 정할 차례입니다. 이사 견적 비교를 해보신 분들이라면 아시겠지만, 이사 요금은 업체에 따라 가격 차이가 상당합니다. 또한 인터넷에는 무허가 이사 업체를 통해 이사를 하려다가 낭패를 본 분들의 피해 사례가 종종 올라오는 편입니다. 이런 피해를 예방하고자 국토교통부는 한국소비자원과 함께 허가이사종합정보 사이트(http://www.xn--o39a150b12ef3p.org/)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허가이사종합정보는 국토교통부 인가단체인 전국화물자동차운송주선사업연합회가 이사에 관한 종합적인 정보제공을 통해 소비자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한 목적으로 운영하는 사이트입니다. 이 사이트에서는 관할관청으로부터 ‘이사화물운송주선사업(이삿짐센터)’의 허가를 받은 업체 중 본회 산하 각 시도협회에 가입된 회원업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단, 허가업체 중 협회 비회원업체는 해당 업체 소재지를 관할하는 관청(시, 군, 구청)을 통해 확인해야 합니다.

이사할 때 도움이 되는 조언부터, 이사 평균 비용 정보, 이사 온라인 견적까지 이사에 관련한 정보 등을 제공하고 있으므로 이사하기 전 허가이사종합정보 사이트를 둘러본다면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거주지를 옮긴다는 것은 작은 일이 아니다 보니, 이사는 자주 있는 일이 아니죠. 특히 이사를 하면 많은 비용과 시간이 드는 만큼 따져볼 것도 많습니다. 이사를 해야 하는데 막막하다 싶은 분이라면 사전에 미리 정보를 정확하게 따져볼 필요가 있습니다.

허가이사종합정보 사이트에서 이사 정보와 이사 업체 정보를 확인하셔서 안전하게 이사하시길 바라겠습니다!

작성자 정보

국토교통부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