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라이트형제 이후 처음" 화성 상공 첫 헬기 비행

매일경제가 매콤달콤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1,17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903년 라이트 형제의
첫 비행에 버금가는
역사적 사건이다!

19일 화성에서

무인 헬리콥터 '인저뉴어티'의

첫 화성 시험비행 성공 후

과학계의 반응입니다.

출처NASA

인저뉴어티의 비행 사진이

화성에서 도착하자마자,

NASA 제트추진연구소에선

일제히 환호가 터져나왔습니다.

출처NASA

미미 아웅

인저뉴어티 프로젝트 매니저는

비행이 실패할 경우를 대비해서 만든

서류를 찢으며 기뻐했습니다.

우리는 함께 화성을 날았다.
우리는 함께
라이트 형제의 순간을 느꼈다!

벅찬 성공 소식을 전했죠.

출처신혜림 기자

NASA에 따르면,

인저뉴어티는

화성 표면에서 이륙 후,

초속 1m 속력으로

약 3m 높이까지 상승한 뒤

39.1초 간 정지 비행 후

착륙했습니다.

인저뉴어티를 내려놓은
화성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는
65m 떨어진 곳으로 물러나
두 대의 고성능 카메라로 이를 촬영했죠!

출처NASA

비행 시도는

美 동부시간 기준

오전 3시 30분에 이루어졌지만,

성공 소식이 지구에 도달하는 데는

3시간이 걸렸습니다.

출처NASA

독창성‧솜씨 뜻하는

인저뉴어티는

높이 약 49cm로,

지구에서의 질량은 1.8kg,

중력이 지구의 3분의 1인 화성에서는

고작 0.68kg에 불과한

작은 비행체입니다.

작지만 강합니다.

화성의 극한 바람·추위를 견딜만큼 튼튼하죠.

출처NASA

화성의 대기 밀도는

지구의 100분의 1 수준!

희박한 공기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인저뉴어티의 날개는

보통 헬기보다 8배 빠른

분당 2500회로 회전합니다.

인저뉴어티는 '자율형' 드론이기도 합니다.

출처NASA

지구-화성 간 거리로 인해

실시간 조정이 어렵기 때문에

나사는 사전에 명령을 보내

드론을 띄웠습니다.


이후에는 스스로

이륙과 비행, 착륙을 하고,

태양광 패널을 이용해

동력을 충전합니다.

출처NASA

인저뉴어티의 개발에는

8000만 달러(약 894억 원)나

투입되었지만,

과학자료 수집 기능이나

과학기구는 실리지 않았습니다.


시험비행 외 별도 탐사는

진행하지 않기 때문인데요.

"고작 시험비행만 하는데 무슨 낭비야..."

출처GIPHY

비싸고 실패 확률이 높은데도

도전에 나선 이유는?


성공 시

화성 탐사영역을

크게 확장할 수 있거든요!

그동안 바퀴와 궤도에만 의지해온

인류의 우주탐사에

'날개'를 달아준다는 것이죠.

기존 착륙선과 로버, 궤도선의
한계를 뛰어넘을 비행 로봇

출처Astrobotic Technology

지형 때문에

닿지 못했던 곳에

탐사장비를 실어 나르거나,

우주비행사가 접근할 수 있게 해

탐사영역을 넓힐 수 있죠!


워싱턴포스트는

"궁극적으로 화성에서

고대 생명체 흔적을 찾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귀띔하기도 했습니다.

출처NASA

117년 전

라이트 형제가 지구에서

첫 비행에 성공한 후,


이제 인류는 지구 밖에서

새로운 도전을

이어갑니다.


작지만 강한

인저뉴어티가 나아갈

모든 단계는

'인류 최초'로서,


우주 탐사에

막대한 영향력을

끼치게 될 것입니다.


이 콘텐츠는 매일경제의 기사

NASA 우주헬기 화성서 날았다…

"라이트형제 버금가는 대사건"을

참고하여 제작했습니다.


[신혜림 기자 / 권순영 인턴기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