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신라면, 진라면 제치고 인스타 1위 오른 라면은?

매일경제가 매콤달콤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519,59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Do you know Kimchi?


Do you know Bulgogi?


And…


Do you know Jjapaguri?

출처농심 페이스북

영화 '기생충'으로 

짜파구리 열풍을 일으킨 짜파게티.

(영어 자막에선 라면과 우동을 합친 

‘람동(Ramdong)’으로 번역됐습니다.)


짜파게티가 기세를 이어 

인스타그램까지 정복했습니다.

출처인스타그램 캡처

2월 1일 기준 

인스타그램에서 짜파게티를 

해시태그(#짜파게티)로 설정한 게시물은 

21만 9000여 개입니다.


이는 국내 라면 중 

가장 많은 숫자인데요.


지난해 4400억 원 어치가 팔린 

신라면(14만 6000개)은 물론 

신흥강자 불닭볶음면(19만 5000개)

보다도 크게 앞선 압도적 1위였습니다.

출처농심

짜파게티의 인기는 

매출에도 반영됐습니다.


2020년 짜파게티 매출은 

2190억 원이었습니다.


출시 이후 처음으로 

연간 매출액 2000억 원을 넘겼는데요.


라면 시장에서 

연간 매출액 2000억 원을 넘긴 브랜드는 

신라면과 진라면, 

짜파게티 단 세 제품뿐입니다.


또 짜파게티의 지난해 판매량은 

약 3억 4000만 개였는데, 

전 국민이 1년에 짜파게티를 

7개씩 끓여 먹은 셈입니다.

출처인스타그램 캡처

사람들이 

짜파게티에 열광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짜파게티의 가장 큰 매력은 

대표적인 

‘모디슈머 레시피’라는 점입니다.


모디슈머(Modisumer)란 

'수정하다'의 modify와 '소비자'란 consumer의 합성어로

‘자신만의 방법으로 

제품을 활용하는 소비자’를 뜻하는데요.


짜파게티는 

어떤 재료와도 잘 어울리기 때문에 

자신의 입맛에 맞게 조리하는 

재미가 있습니다.


실제로 인터넷에선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나 

오빠게티(짜파게티+오징어짬뽕), 

불닭게티(짜파게티+오징어짬뽕) 등 

다른 라면과의 ‘꿀조합’은 물론,

만두나 마요네즈, 트러플 오일 등 

다양한 재료를 섞은 레시피까지 

등장했습니다.

출처유튜브 캡처

코로나19로 

집에서 요리해 먹는 

‘홈쿡’족이 늘어난 것도 

짜파게티의 인기 상승에 

한몫했습니다.


특히 MZ세대 사이에서 

독특한 짜파게티 레시피를 찾는 게 

놀이처럼 유행하며 

짜파게티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졌는데요.


농심 관계자는 

“짜파게티를 자기 나름대로 

조리해 먹는 모습을 

온라인에 공유하고 싶어 할 만큼

짜파게티가 친근한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출처MBN 뉴스 캡처

영화 '기생충'의 영향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짜파게티와 너구리를 섞은

‘짜파구리’는 기생충이 

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상한 

지난해부터 

해외에서 화제가 됐는데요.


실제로 21만 개의 

짜파게티 해시태그 게시물 중 

4분의 1에 해당하는 

약 5만 개의 게시물이 

지난 2020년 한 해 동안 올라왔습니다.

출처농심, 오뚜기, 원피스 캡처

짜파게티 열풍은 

기생충과 같은 

강력한 하나의 요인에 

의존하지 않습니다.


기생충이 

기폭제가 된 건 사실이지만, 

유행의 원동력은 

‘내 마음대로 만들어 먹는 재미’라는 

제품 자체의 매력이었죠.


사람들이 짜파게티의 

참맛을 깨달은 이상 

‘신라면-진라면-짜파게티’로 이뤄진 

라면 3대장 체제는 

앞으로도 굳건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콘텐츠는 매일경제의 기사

신라면 제치고 인스타서 

1등 먹은 라면은?

참고하여 제작했습니다.


[강민호 기자 김진우 인턴기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