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F-16 비켜!" 2021년, '한국형 전투기'가 뜬다

매일경제가 매콤달콤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314,24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창군 이래 수십 년간

한반도의 하늘을 지켜온

대한민국 공군.


그동안 공군이 운영해온

주력 전투기들은

미국에서 수입한 기종들이었는데요.

출처KAI 홈페이지

드디어 공군이

국내 기술로 개발한 ‘한국형 전투기’

갖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내년 상반기,
한국형 전투기가 뜬다!

지난 9월 3일, 한국형 전투기 KF-X의 첫 번째 실물 기체인 시제 1호기가 최종 조립 과정에 돌입했습니다.

출처KAI 홈페이지

이미 제조가 끝난 동체와 날개를 조립해 기체를 완성하는 단계인데요.


KF-X 시제 1호기는 최종 조립을 거쳐 내년 상반기에 출고될 예정입니다.

공군의 염원을 이뤄줄
KF-X

KF-X 프로젝트는 건군 이후 최대 규모의 국방 연구개발(R&D) 사업입니다.


한국형 전투기를 공군의 주력 전투기로 운용하는 ‘전투기 자립’을 실현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죠.

출처매경 DB

전투기 개발 기술의 국산화를 위해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KF-X의 주요 부품 개발을 맡고 있습니다.

KAI만 믿으라고!

현재 KAI는 시제기 출고에 맞춰 주요 장비 개발을 마무리하고 있습니다.

출처MBN 뉴스 캡처

전투기의 두뇌라고 할 수 있는 임무·비행 제어 컴퓨터는 올해 말까지 성능 시험을 완료할 계획이고, AESA 레이더는 기능 점검을 거쳐 2021년 시제기에 탑재될 예정입니다.


기체 역시 조립이 완료되면 지상시험과 비행시험만을 남겨두게 됩니다.

공대공·공대지 능력을 갖춘
국산 전투기

KAI는 2026년까지 KF-X 개발을 마무리한다는 입장입니다.


개발이 완료된 KF-X는 공대공·공대지 무장능력을 갖춰 공중전과 지상 표적에 대한 정밀 타격이 가능한 공군의 핵심 전력이 될 전망입니다.

출처KAI 홈페이지

T-50과 FA-50에 이어 본격적인 한국형 전투기의 시대를 열어젖힐 KF-X.


웅장한 엔진 소리와 함께 하늘 높이 날아올라 한반도의 하늘을 지켜 주길 기대해봅니다.


이 콘텐츠는 매일경제의 기사

KAI, 첨단기술 집약된 KF-X 전투기…

내년 상반기 뜬다

참고하여 제작했습니다.


[한우람 기자 김진우 인턴기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