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한국인에 100배 바가지 씌우는 '신사의 나라'?

군침 도는 매콤달콤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393,62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14일 한 SNS 커뮤니티에 런던에서 '소액 카드 결제 사기'를 당했다는 경험담이 올라왔습니다. 사연을 들어보니 지난 연말 '신년 불꽃 축제'를 즐기기 위해 런던을 방문한 A씨가 런던의 중심가인  `피카딜리 서커스`(Piccadilly Circus) 인근의 기념품 가게 중 가장 규모가 컸던 기념품 가게에서 3파운드(약 4500원)어치의 기념품을 사고 300파운드(약 45만4000원)를 결제하게 된 사건이었습니다.

런던에서 사기피해를 당한 여행자를 공지한 여행 커뮤니티

출처여행 커뮤니티

A씨에 따르면 이 기념품 가게는 구매자의 눈앞에서 당당하게 카드 기계에 300파운드를 입력해 결제를 시도했다고 합니다.


곧바로 승인을 저지하려고 했지만 기념품 가게 마음대로 결제를 강행했다고 주장했죠. 분명 가격이 3파운드가 맞는지 확인했지만 기념품 가게 직원은 뻔뻔하게도 3(Three)이 당연히 300(Three Hundred)인 줄 알았다고 말했습니다. 기념품 가게 측이 환불 요구도 거절했다고 하네요.


경찰을 부르겠다고 하니 담당자는 그렇게 하라며 당당한 자세를 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는 실랑이 끝에 이내 가게를 떠났습니다.


문제의 기념품점

출처구글맵

이후 이 인스타그램에는 이 가게에 대한 피해사례가 속출했습니다. 알고보니 유독 한국인들을 대상으로한 사기가 극성인 곳이었죠.

출처구글맵

또한 외교부에 따르면 해당 사례뿐만 아니라 피해 사례가 훨씬 더 많았습니다.

  • 인근 기념품 가게에서 후드티를 구입하고 5파운드(약 7560원)를 결제했는데 1000파운드(약 151만2000원)의 거금이 청구된 사례
  • 라이터 2개를 2.99파운드(약 4520원)에 구입했지만 카드 대금으로 200파운드(약 30만2370원)가 청구된 사례

출처외교부 페이스북

출처외교부 페이스북

이러한 사례가 늘어나자 우리나라 외교부는 즉시 피해방지를 위해 페이스북을 통해 사건 발생시 아래와 같이 대처법을 공지했습니다. 

출처외교부 페이스북

출처외교부 페이스북

한국인 대상으로 사기가 극성인

런던 레스터 스퀘어 인근

영국 여행 준비하시는 분들 꼭 주의하세요!

깜짝!
주의! 또 주의!!

[김형준 인턴기자 / 임창연 에디터]


재밌게 보셨나요? 이것도 한 번 읽어보세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