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머리 때리고, 집어 던지고…키우는 강아지 학대한 유튜버

군침 도는 매콤달콤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75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개인 인터넷 방송 도중 자신의 반려견을 내던지고 때리는 등 학대해 논란을 빚은 유튜버가 경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머리를 수차례 때리는 등 학대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유튜버 A(29)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달 26일 유튜브(YouTube)를 통해 개인 인터넷 방송을 하던 중 자신의 반려견을 침대에 내던지고 머리를 손바닥으로 수차례 때리는 등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는 구독자 3만명 이상을 보유한 유튜버입니다.

출처방송 캡처

뻔뻔한 적반하장에 누리꾼 분노

실제로 생방송 도중 누리꾼들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A씨는 "내 강아지를 때린 게 잘못이냐. 내 훈육 방식이다"며 경찰을 돌려보내 논란을 더욱 키웠습니다. 결국 동물보호단체인 동물자유연대가 사건 발생 나흘 뒤 경찰에 고발장을 제출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이에 경찰은 이달 초 A씨를 소환해 조사를 벌였고, 조사 과정에서 A씨는 자신의 혐의 사실을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출처GettyImages

현재 A씨가 반려견을 학대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은 개인 유튜브 채널에서 삭제된 상태지만 방송 캡처본이 온라인에 확산하면서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A씨는 인터넷 방송을 통해 사과 입장을 밝혔지만 비난 여론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출처청와대 청원 홈페이지

심지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해당 유튜버를 동물 학대로 처벌하고 동물보호법을 강화해달라는 내용의 청원까지 등장했습니다. 해당 청원은 이날 오전에만 14만6000여명의 동의를 받았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이달 초 소환해 조사했다"며 "조사 과정에서 그가 혐의를 대부분 인정해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때리고 내던지고…개인 인터넷 방송서 반려견 학대한 유튜버 경찰 소환 조사  ↓↓↓


[지홍구 기자 / 이주현 인턴기자]

매콤달콤 이런 기사는 어때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