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청소년 33.8% "최근 1년 동안 극단적인 선택 생각 해봤다"

군침 도는 매콤달콤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2,27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청소년 10명 중 3명이 학업과 진로 등에 대한 고민 때문에 극단적 생각도 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청소년들이 공부에 쏟는 시간에 비해 여가 시간은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24일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이 발표한 `2018 아동·청소년 권리에 관한 국제협약 이행연구: 아동·청소년인권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청소년 중 33.8%가 최근 1년간 `죽고 싶다`는 생각을 해봤다고 응답했습니다.


이 조사는 지난해 6∼8월 초·중·고교생 906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습니다.

학년이 오를수록 많아지는 고민..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청소년들이 이런 생각을 하게 된 이유로는

학업 부담·성적 등 학업 문제가 37.2%로 가장 컸습니다.


미래(진로)에 대한 불안 21.9%,

가족 간 갈등 17.9%, 기타 14.4%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또 응답자의 45.6%는 하루 공부 시간이 3시간 이상이라고 답했습니다. 


이런 응답 비율은

초등학생 41.4%, 중학생 46.1%, 고교생 48.6%로

나이가 많아질수록 높았습니다

아이들에게 필요한건 스라벨!
스터디 라이프 밸런스

반면 여가 시간은 짧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여가가 하루 2시간 미만이라고 답한 경우는

44.2%였습니다.


짧은 여가를 가진다고 답한 비율도 나이가 많을수록 높았습니다.


초등학생 34.5%, 중학생 40.4%, 고교생 54.8% 순이었습니다. 

학생 10명 중 3명 정도(28.8%)학교를 그만두고 싶은 생각을 한 적이 있다고 조사됐습니다.


그 이유로는 공부하기 싫어서라는 답이 28.2%로 가장 많았고 교사의 차별(5.3%)이나 학교폭력(4.8%)으로 학교에 다니기 싫다고 답한 학생도 10명 중 1명꼴이었습니다. 

[김효혜 기자/안창주 인턴기자]


매콤달콤 이런 기사는 어때요?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