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짝퉁보다 못해" 뷰티 유튜버의 '명품 후회기'

군침 도는 매콤달콤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302,41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유튜브에서 많이 다뤄지고 있는

콘텐츠 중 하나가 바로

뷰티와 패션입니다.


화장품이나 패션 아이템을

직접 사용해본 뒤 구독자들에게 

추천해주는 경우가 많은데요.

출처pixabay

그런데 되려 사지 말라며

손사레를 치는 유튜버가 화제입니다.

평가 대상이 고가의 명품이라서

더 주목받고 있죠.

영국의 뷰티 유튜버 소피아 쇼헷.

24만 구독자를 보유한 그녀가

최악의 명품 7가지를 소개해

큰 화제가 됐습니다.

Don't buy these Luxury items, They break!!

출처Sophie Shohet 유튜브 캡처

해당 영상은 업로드 된 지 5일만에

조회수 20만건을 돌파했죠.


이 영상에는 에르메스 팔찌와

값비싼 샤넬 가방 등

유명한 명품 7가지 등장합니다.

그러나 이 명품들은

쇼헷의 영상에서 굴욕을 당하죠.


에르메스 팔찌는 몇 번 착용하지

않은데다 조심스럽게 사용했는데도

도금이 벗겨지고 흠집이 나

중고 같아 보였다고 합니다.

출처Sophie Shohet 유튜브 캡처

샤넬 귀걸이도 최악으로 꼽혔죠.

40만원 넘는 명품이지만

촘촘히 박힌 진주알들은

끝도 없이 빠진다네요.


(심지어 파리 본사에서만

무상 수리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출처Sophie Shohet 유튜브 캡처

80만원짜리 발렌티노 구두도

혹평을 받았습니다.

제대로 신지 않았는데도

발뒤꿈치 가죽이 벗겨졌다는군요.

(앞은 멀쩡해 보이지만 뒤로 돌려보면…)

출처Sophie Shohet 유튜브 캡처

"몇 백만원을 날려가며

제품을 환불할 수 없을 때까지

사용해봐야 알 수 있기 때문에

함께 공유하고 싶었다."


그녀는 명품의 부실함을

폭로하게 된 이유

이렇게 밝혔습니다.

출처Sophie Shohet 유튜브 캡처

누리꾼들은 이 영상에 대해

유익하고 참신하다는 반응입니다.


"살 것이 아닌 사지 말아야 할

것을 논의하다니 신선하다"


"무작정 '예쁘니까 사라'는 식의

후기보다 도움된다"

출처Sophie Shohet 유튜브 캡처

많은 사용자들이 회사에서 직접

홍보하는 광고물보다

개인이 직접 써보고 남기는

후기들을 더 신뢰하는 편이지만,


블로그 뿐만 아니라 유튜브도

어느샌가 PPL이 크게 늘었습니다.

실패담보다 성공기가

많이 보이곤 하죠.


때문에 솔직하게 평가하는

쇼헷의 영상이 더 주목받는 것 같습니다.

아하

이유현 인턴기자 / 이장경 에디터


관련기사: "짝퉁보다 못해"…뷰티 유튜버가 꼽은 최악의 명품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