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도시락 반찬 속 햄과 소시지는 어디로 갔을까

우리가 매일 보고 듣고 먹고 느끼는 모든 게 경제입니다.
매콤달콤 작성일자2019.03.13. | 1,317  view

학교를 추억할 때 먼저 떠올리는 것

중 하나가 도시락이죠.


도시락을 슬쩍 열어보며

'오늘 반찬은 뭘까…' 


아마 많은 분들의 최애 반찬은

햄이나 소시지가 아니었을까요?

문어 모양의 미니 소시지부터

달걀 입혀 지져낸 분홍소시지까지!

source : 유튜브 'Time traveler' 채널 영상
격한 예스

하지만 1996년 즈음부터

급식이 보편화되면서

학생들이 사랑하던 햄과 소시지의

소비가 줄었습니다.


*1996년 우리나라 햄 판매량은 5만t,

소시지 판매량은 3만7천여 t이었다가

1998년, 햄은 4만4천t,

소시지는 1999년 3만1400t까지 줄었습니다. 


*육가공협회

그런데 2000년부터 햄과 소시지

소비가 크게 늘어나기 시작합니다.


학교 급식에 햄·소지지 반찬이

엄청나게 늘어난걸까요?

아니면 햄과 소시지를

누가, 어디서 먹고있었던 걸까요? 


잠깐! 한국인들은 언제부터 

햄과 소시지를 먹었을까?

source : 진주햄 홈페이지

일단 우리나라의 햄·소시지 역사를

먼저 살펴보겠습니다.


먹고 살기 힘들었던 시절,

햄·소시지는 비싼 음식이었기 때문에

중소기업이 만들던

어육소시지가 주를 이뤘습니다.

지금도 이 맛을 살린 제품들도 있죠.

지금도 친숙한 그 이름

source : 진주햄 홈페이지

1980년대부터는 육가공 시장에

대기업들이 대거 뛰어들면서


불량식품 같았던 

햄·소시지의 품질이 향상되고

도시락 반찬으로 인기를 끌기 시작합니다.


◆ 햄 넣고 잘 말아줘~

우리나라 햄의 역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음식이 있습니다.

바로 김밥인데요,


1980년대부터 김밥에 햄을 넣기 시작했고

직사각형 햄 수요가 크게 늘면서

육가공 시장이 또한번 성장했습니다.


◆ 반찬용 햄만 있는게 아닐걸?

1980년대 후반부터는 서양식으로

육가공을 먹는 문화가 시작됐죠.


피자헛 등 피자 프랜차이즈

파리바게뜨 등 베이커리가 등장했고

이탈리안 레스토랑도 늘어났습니다.

편의점에서는 샌드위치를 팔기 시작했고

냉동 제품도 종류가 다양해졌습니다. 


햄과 소시지를 도시락 반찬으로

먹는 경우는 줄어들었지만

외식을 통해서 훨씬 많이 먹게 됐죠.


◆ 장인의 손길이 들어간 고오급 요리로

최고급 한우로 만들었다는 소시지

source : 에쓰푸드

2000년대 육가공 제품에 대한

유해성 문제가 불거지면서부터는

소비자들의 우려를 잠재울만한

제품들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유해성 논란이 있는 요소들이

들어가지 않은 7無제품이나,

유럽 정통식 가공육 등이 등장하면서

고급 햄 시장이 성장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도시락 반찬으로 먹던 

햄·소시지는 다 어디로 갔을까

앞서 보았듯이 햄·소시지는 

도시락 반찬과 명절 선물을 거쳐

이제 우리가 쉽게 접하게 된

피자와 샌드위치, 파스타 등에

들어가고 있습니다.


고기가 없어 생선으로 만들고,

불량식품 취급을 받던 햄·소시지.

국민들의 애환과 함께하며

오늘날 장인의 요리까지 이르렀네요.

이덕주 기자/

이장경 에디터


매일경제 이런 기사는 어때요?↓

1분만 투자하면 경제가 보인다.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떡볶이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