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조미료 '미원' 광고, 온라인서 난리난 이유

우리가 매일 보고 듣고 먹고 느끼는 모든 게 경제입니다.

92,22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요즘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는 광고

있습니다.

바로 식품업체 대상에서 

만드는 조미료

'미원' 광고입니다.

출처미원 광고 캡처

"신선하다" 

"시대 흐름에 맞는 것 같다"

회자되고 있죠.

최고!

떤 광고일까요? 



광고가 시작하자 

소  한 마리가 해변을

달리기 시작합니다.

출처미원 광고 캡처

이어

"나는 오늘

소 한마리를 살렸다"는 

자막이 등장합니다.

출처미원 광고 캡처

미원 광고에

갑자기 소가 나와

쌩뚱 맞다구요?

우쭐!

미원 100g이 

소 1마리를 우려낸

감칠맛과 같다는 것을

나타내기 위해서죠.

출처미원 광고 캡처

다른 편에서는 

이 등장합니다.

달려가는 닭 뒤로 

"우리는 오늘

닭 100마리를 살렸다"

자막이 등장하죠.

출처미원 광고 캡처

마찬가지로 

미원100g이

닭 100마리를 우려낸

감칠맛과 같다

표현합니다.


소 1마리 혹은 닭 100마리를 

우린 것처럼 맛있다는 내용을

'소와 닭을 살렸다'고 표현한

광고에 젊은 층은

"괜히 기분이 좋아진다"

반응입니다.

우쭐!

"미원을 쓰면

소와 닭을 살릴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이 든다"는 건데요.


출처미원 홈페이지

미원

1965년 대상이 개발했고

한때 국내 조미료의

대명사로 꼽혔습니다. 

하지만 MSG는 해롭다

논란이 일며

시장에서 외면받기도 했죠.

이후 세계보건기구(WHO)와 

미국 식품의약국(FDA),

국내 식품안전의약처 등에서

과학적 검증을 거치며

유해성 논란에서 벗어났지만

과거의 영광은

쉽게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출처미원 홈페이지

그러다 2016년부터 

젊은 세대에게  

미원을 알리기 위한

광고캠페인을 기획하며

미원에 대한 인식이 개선되고

매출도 늘었습니다.

2017 광고

출처미원 광고 캡처

2016년 995억 원이었던  

국내 매출은

지난해 1005억 원으로 늘었죠. 

초롱초롱

대상은 이달 중

미원의 스페셜 에디션인

#미원_살려줘서_고맙닭

#미원_살려줘서_고맙소

출시하며 이색 마케팅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미원이
소와 닭을 살렸다면
참신한 발상은
미원을 살렸네요 :)
만족

류혜경 에디터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