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45분에 3만원 내는데도 인기 최고인 카페

우리가 매일 보고 듣고 먹고 느끼는 모든 게 경제입니다.

949,00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가실 줄 모르는 무더위

사람들은 無더위를 원하고…

안 그래도 잠 못 자기로

有명한 한국인에게

유명을 달리할 것 같은

열대야까지…

출처2runzzal

게다가

직장! 학교! 학원! 가사노동!

일과 학업 스트레스

숙면을 취하지 못하는 이들이

고통스러워하고 있습니다.

출처gettyimagesbank

그래서일까요?? ㅠㅠ

잠을 잘 자기 위해서

편안하고 아늑한 장소를

찾아 헤매는 사람들…

을 지불해서라도

수면의 질을

높이고자 합니다.

이젠 하다 하다 잠도

돈 주고 사는 시대!!

이에 따라 급성장한

'슬리포노믹스'!

꿀잠

슬리포노믹스

(Sleeponomics)


수면(Sleep)

+

경제학(Economics)

합성어


'수면 경제'라고도 합니다.

true

업계에 따르면

2016년 기준

미국 수면 사업 시장규모

20조 원을 웃돌았고

우리나라

약 1조 7000억 원

달합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잠을 못 이루는

불면증 환자들이

54만 명을 넘어가면서

(2016년 국민건강보험공단

조사 결과)

수면에 대한 관심도 함께

높아지기 시작했습니다.

출처2runzzal

(웃프게도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욕구인 '수면'

충족을 위해 활발해진

이 사업이 '선진국형 산업'으로

분류됩니다.)


그렇다면 수면 산업의

예시를 한 번 살펴볼까요?

미국의 매트리스 전문

스타트업 캐스퍼는

최근 미국 뉴욕 중심가에

낮잠 카페'드리머리'

오픈했습니다.

출처캐스퍼 홈페이지

45분 수면을 위해선 무려

25달러(약 2만 8000원)

지불해야 하지만

사람들은 열광합니다.

독립적으로

구분돼 있는 수면실

대형 원형관의 형태로

원목으로 제작됐습니다.


내부에는 캐스퍼 사의

싱글 매트리스

놓여있습니다.

(조용하고 잠이 솔솔~)

출처캐스퍼 홈페이지

지난 3월

역시 뉴욕에 문을 연

수면 카페 '냅 욕(Nap York)'

일본의 캡슐 호텔을 고급화 해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습니다.

박수 짝

우리나라에도 수면 카페

눈에 띄게 늘어나고 있죠!

특히 직장인이 많은 곳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서울 여의도에 있는

'멀티플렉스 CGV'

점심시간을 이용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시에스타(Siesta)서비스를

제공합니다.

(1만 원에 90분 수면!)

출처CGV 홈페이지

그저 잠을 잘 수 있을 뿐인데

직장인들의 성원에 힘입어

시에스타 서비스

10개월 여만에 이용률이 무려

65%나 증가했습니다.

수면 카페 '미스터 힐링'

안마의자를 배치하고

세균 청정기

산소 공급기를 설치해

최적화된 수면환경을

제공하고 있죠.

출처미스터힐링 홈페이지 캡처

이용객이 꾸준히 늘어난

미스터 힐링은 최근

100호 점을 개점했습니다.

깜짝이야

을 벌기 위해

수면을 줄이고

꿀잠을 자기 위해

을 지불…


뫼비우스의 띠 같은

환경 속에서 성장한

'슬리포노믹스'.

신성장 산업도 좋지만

무엇인가 뒷맛이 씁쓸한 건

기분 탓일까요…?

(잠 잘 자고 삽시다 여러분!)

잘자요~

출처2runzzal

조하영 인턴기자/

채민석 에디터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