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4840억원짜리 그림은 누가 살까?

우리가 매일 보고 듣고 먹고 느끼는 모든 게 경제입니다.

11,3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살바토르 문디(Salvator Mundi)'.

출처크리스티 공식 홈페이지 캡처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예수 초상화

'살바토르 문디'.

지난해 11월

러시아 억만장자이자

미술 작품 수집가인

드미트리 리볼로프가

이 작품을 경매에 내놨는데

무려 4840억 원에

낙찰됐습니다.

미술품 경매 사상

최고 낙찰금액이죠!

어머 나 낙찰받았어!

출처giphy

(경매 전 추정가보다

무려 4배 이상 비싼…!)

그야말로 슈퍼리치

그들만의 세상인데요.

(그사세 ㅎㄷㄷ)

그들이 사는 세상을

들여다볼까요?

별 반짝

슈퍼리치들이

미술품을 사러

자주 들르는 업체는

세계 미술 경매시장에서

가장 주목받는

'크리스티(Christies)'입니다.

크리스티 홍콩 경매장.

출처크리스티 홈페이지 캡처

(지난해

경매 성사 금액만 무려 

6조6000억 원!)

미국 뉴욕에선

서양 미술 경매를,

홍콩에선

아시아 현대미술을

매년 5월과 11월

두 번씩 엽니다.

(총 4번!)

크리스티 소속 직원들은

전 세계 컬렉터들을 통해

경매에 내놓을 작품을 선정!


그림의 희소성,

화가의 인지도,

보존 상태 등을 고려해

추정가를 계산하죠.

출처크리스티 공식 홈페이지 캡처

경매에 내놓을

작품이 결정되면

전시회를 연 후

본격적인 경매

시작합니다.

크리스티 미술 경매에

참석은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참가는 아무나 할 수 없습니다.

출처giphy

은행 잔액 증명 등을 통해

구매를 원하는 작품의

최저 추정가에 상응하는 금액을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

보여야 경매에 참가 가능하죠.

앞서 언급한

'살바토르 문디'의 경우

이 경매에 참가하려면

최소한 추정가였던 1076억을

갖고 있어야 합니다.

뭐야무서워

크리스티 경매에서

수백억~수천억 원을 지불하고

그림을 사 가는

단골 손님은 누구일까요?

출처gettyimagesbank

과거엔 대부분

유럽·미국 사람들이었으나

최근엔

중국의 슈퍼리치

미술 경매계의 큰 손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할리우드 스타들도 

미술품을 사러

크리스티를 찾습니다.

심지어 작품을

내놓기도 하죠!

조니 뎁.

출처giphy

배우 조니 뎁

지난 2016년

크리스티 경매에

바스키아 작품 8점을 내놨고

이중 '포크(Pork)'는

50억5000만 원에

낙찰됐습니다.

슈퍼리치들이

'억' 소리 나는 그림에

열광하는 이유는

세상에 단 한 점밖에 없다는

희소성 때문입니다.

(돈이 있어도

가질 수 없는 너...☆)

5월 8일부터 5월 10일까지 열리는 록펠러 소장품 경매에 나오는 작품들. 장 밥티스트 카미유 코로의 ‘베니스 풍경’(위)과 모네의 ‘수련’(아래).

출처크리스티 코리아 제공

또 미술 작품으로

자신의 취향과 감각을

과시할 수 있고

매력을 드러낼 수 있죠!

또 미술 작품은

가격이 잘 내려가지 않아

재테크 측면에서도

훌륭한 투자입니다.

춤춰봐요

슈퍼리치들의

미술품 경매 세계!

출처크리스티 공식 홈페이지 캡처

정말 입이

쩍 벌어지네요.

깜짝이야

김기진 기자 /

김민지 에디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