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매콤달콤

'10개 1만원 → 1개 1만원' 양말시장 뒤흔든 남자

우리가 매일 보고 듣고 먹고 느끼는 모든 게 경제입니다.

71,49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여러분은 양말 한 켤레

얼마 주고 사시나요?

출처니탄 공식홈페이지
1990년대까지만해도
양말은 좌판에서
10켤레에 1만원 주고 사는
물품으로 여겼습니다.

하지만 요즘은
디자인 예쁘고 
품질이 좋다면
한 켤레에 1만원
기꺼이 지불하겠다는 이들이
늘었는데요.

"패.완.양!"

(패션은 양말에서

완성된다)


옷 좀 입는다는

이들 사이에서 양말은 

패션 센스를 판가름하는

중요 요소가 됐습니다.

씨익 웃음

'양말=패션' 공식을

일찍부터 알아보고

양말 사업에 

뛰어든 이가 있습니다. 

.

.

.

바로 윤경수

'CNYTTAN(니탄)' 대표(49)

입니다!

CNYTTAN(니탄) = knit(짜다, 직조하다)의 고어


윤경수 니탄 대표

출처니탄

2009년 양말 브랜드를

론칭하기 전 윤 대표는


SK텔레콤 TTL 

광고 AE를 맡는 등

잘 나가던 

광고쟁이였습니다. 

그랬던 그가 어떻게 양말 사업에 뛰어들게 됐을까요?

출처니탄

2000년대 들어서면서

그는 해외 신흥부자들이

양복 대신 양말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다는 점을

알아챘는데요.


한국에서도 조만간

양말 시장 뜰 것이라

예측한 윤 대표는

과감히 사표를 던졌습니다.

그는 양말이 쓰고 버리는

소비재에 그치는 것이 아닌

하나의 패션 아이템으로

자리잡게 하겠다고 생각했죠.


윤 대표와 그의 아내는 

스토리가 담긴 양말을

직접 디자인했습니다. 


패키징도

고급스럽게 제작해 

기존 양말들과

차별화를 뒀습니다. 


출처니탄 공식홈페이지

그 결과 니탄은

국내 프리미엄 양말시장을

이끄는 브랜드

자리매김했습니다.


현재 니탄 양말은

백화점에 입점해있으며

해외에까지도 

수출하고 있습니다.


루이비통 한국 지점장은

니탄을 착용하고

'최애 브랜드'라고도

말했다고도 하는데요.

새옷 샀어

신발을 벗어 자신의 양말을 보여주는 윤경수 니탄 대표

출처니탄

신선한 아이템으로

매년 2~3배의

매출 증가를 이뤄내고 있지만

 

윤 대표는 

안주하지 않겠다

포부를 내비쳤습니다.

그는 올 9월부터

잡지나 신문처럼


양말 정기 구독 서비스

시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출처니탄 공식홈페이지

현 상황에 안주하지 않고

생각하는 바를 

실천에 옮기는 

윤 대표의 도전 정신을

응원합니다~!

크로스

양현주 인턴기자 / 

신경희 에디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